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 밴드 유튜브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FASHION

FASHION

옷맵시를 책임지는 하태핫태 국내산 발열 내의

On December 04, 2019

/upload/woman/article/201911/thumb/43429-393519-sample.jpg

탑텐


강력한 한파에 발열 내의의 인기가 날로 치솟고 있다. 부동의 1위 유니클로 ‘히트텍’의 아성을 무너뜨리기 위해 뜨겁게 불을 지핀 국내 브랜드들의 핫한 ‘내복 전쟁’이 시작된 것.

스파오가 선보인 ‘웜테크’는 일반 발열 내의보다 흡착열을 높여 후끈함을 더했다. 배우 이나영을 모델로 내세운 탑텐의 ‘온에어’는 천연 소재인 텐셀 모달 섬유를 사용해 보온·보습 효과를 높였고, 매끄러운 감촉을 자랑한다. 자주가 선보인 ‘자주온’은 1년여의 준비 기간에 흡습 발열·보온·항균 등의 기능을 끌어올리고 올겨울 처음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 밖에도 울과 천연 소재 텐셀을 혼방해 피부 자극을 줄인 비비안의 ‘울텐셀’, 기존 제품보다 두툼한 원단에 솜털처럼 부드러운 피치 기모를 가공해 보온성을 높인 ‘보디히트’를 선보인 BYC 등 속옷 브랜드까지 합류해 어느 해보다 ‘핫한’ 겨울을 예고했다.

비비안

비비안

비비안

스파오

스파오

스파오

BYC

BYC

BYC

자주

자주

자주

CREDIT INFO

에디터
정소나
사진
각 브랜드 제공
2019년 12월호

2019년 12월호

에디터
정소나
사진
각 브랜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