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블로그 네이버TV캐스트 유튜브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LIFE

#오늘뭐먹지 든든한 홈파티 메인 디시

On August 13, 2019

<우먼센스> 창간 31주년을 맞아 #오늘뭐먹지의 쿡스타그래머들이 근사한 홈파티 레시피를 준비했다. 먹기도 좋고, 만들기도 쉽고, 보기에는 더욱 예쁜 음식의 레시피뿐 아니라 홈파티를 계획하는 이들이 알아둘 중요한 팁까지 전했다.

/upload/woman/article/201908/thumb/42517-380435-sample.jpg

MAIN DISH

  • 토마토 팍시

    재료 토마토 6개, 밥 300g, 마늘 2쪽, 바질 페스토 1과 1/2큰술, 파르마지아노 레지아노 치즈(간 것)·올리브 오일 1큰술씩, 바질잎·소금·후춧가루 약간씩

    만드는 법
    1 토마토의 윗부분을 약간 잘라내고 속을 파낸다. 2 잘라낸 토마토 윗부분과 마늘을 다진다. 3 볼에 ②와 바질 페스토, 밥, 파르마지아노 레지아노 치즈를 넣고 고루 섞은 뒤 소금과 후춧가루로 간한다. 4 ①의 토마토 안에 ③의 밥을 담고 오븐 용기에 올린 뒤 올리브 오일과 파르마지아노 레지아노 치즈를 뿌린다. 5 180℃로 예열한 오븐에서 20분간 구운 뒤 바질잎을 얹어 낸다.

  • 찹스테이크

    재료 쇠고기(등심) 300g, 빨강파프리카·노랑 파프리카·청피망·양파 1/2개씩, 브로콜리 1컵, 양송이버섯·마늘 1/2컵씩, 소금·후춧가루·올리브 오일 약간씩, 찹스테이크 소스(스테이크 소스 5큰술, 케첩·굴소스 2큰술씩, 올리고당 1큰술, 다진 마늘 1/2큰술)

    만드는 법
    1 쇠고기는 1×1cm 크기로 썰어 올리브 오일, 소금, 후춧가루를 뿌려 밑간한다. 2 빨강·노랑 파프리카와 청피망, 양파는 깨끗이 씻어 쇠고기와 비슷한 크기로 썰고, 브로콜리는 기둥을 뗀다. 양송이는 큰 것만 1/2조각으로 썰고 마늘은 통째로 준비한다. 3 볼에 분량의 소스 재료를 모두 넣고 섞는다. 4 달군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마늘, 쇠고기를 굽는다. 고기에 핏기가 없어지면 ②를 전부 넣고 중간 불에서 빠르게 볶는다. 5 ④에 ③의 소스를 넣고 중약불에서 볶아 완성한다.

/upload/woman/article/201908/thumb/42517-380434-sample.jpg

든든한 메인 디시

홍서우(@seou_table)

글레이즈 이미지 웍스 콘텐츠 제작 스튜디오를 운영하며 푸드 산업과 관련한 모바일 콘텐츠를 만드는 홍서우 푸드스타일리스트. 올 초 <아보카도 레시피>라는 책을 출간했는데 '소장하고 싶은 표지'로 입소문이 났다. 연말에는 토스트와 관련된 또 한 권의 책을 출간할 예정이다.

Q 홈파티는 어떻게 준비할까요? 요즘 홈파티 분위기는 예전과는 많은 차이가 있어요. 예전에는 손님 초대를 거창한 일로 여겨 직접 만든 요리를 나누며 즐겼다면, 요즘은 밀키트 또는 배달 음식으로 쉽고 간편하게 테이블을 채우는 것 같아요.

Q 오늘의 요리 말고 또 다른 홈파티 메뉴를 제안한다면요? 채소와 연어를 촉촉하게 구워낸 파피요트와 아스파라거스를 베이컨에 말아 낸 요리를 추천할께요. 만들기 쉬운 심플한 레시피에 비해 맛은 배로 낼 수 있는 요리죠. 또한 홈파티에 어울리는 화이트 스파클링 와인에도 곁들이기 좋은 메뉴랍니다.

Q 음식뿐 아니라 테이블 세팅도 중요하잖아요. 테이블을 덮는 천과 센터피스만으로도 근사한 홈파티 테이블을 완성할 수 있어요. 센터피스가 부담스럽다면 마음에 드는 꽃 몇 송이와 소재를 무심하게 화병에 꽂아 장식해보세요. 정돈되지 않아도 내추럴하고 편안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답니다. 요리 담을 그릇을 고를 때 고민된다면 정답은 어디에 두어도 잘 어우러지는 심플한 화이트 접시예요!

<우먼센스> 창간 31주년을 맞아 #오늘뭐먹지의 쿡스타그래머들이 근사한 홈파티 레시피를 준비했다. 먹기도 좋고, 만들기도 쉽고, 보기에는 더욱 예쁜 음식의 레시피뿐 아니라 홈파티를 계획하는 이들이 알아둘 중요한 팁까지 전했다.

Credit Info

에디터
이채영
사진
박충열, 이대원
요리&스타일링
홍서우

2019년 08월호

이달의 목차
에디터
이채영
사진
박충열, 이대원
요리&스타일링
홍서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