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블로그 네이버TV캐스트 유튜브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LIFE

STYLISH WORKROOM

보떼봉떼 정주희 플로리스트의 워크룸

On July 19, 2019

풍부한 영감을 지닌 3명의 라이프스타일러를 만났다. 그들의 감각이 그대로 구현된 공간을 들여다보고 그곳에서 얻은 리빙 팁까지 소개한다.

3 / 10
/upload/woman/article/201907/thumb/42360-376602-sample.jpg

보떼봉떼 작업실에 들어서면 만날 수 있는 전경. 빛과 바람이 잘 드는 풍경에서 싱싱하게 보관된 꽃 향이 진하게 밀려온다.

보떼봉떼 작업실에 들어서면 만날 수 있는 전경. 빛과 바람이 잘 드는 풍경에서 싱싱하게 보관된 꽃 향이 진하게 밀려온다.

 

자연에서 찾은 감성

보떼봉떼 정주희 플로리스트(@beauteetbonte)

오랫동안 머무른 홍대의 작업실을 떠나 올봄 한남동에 새롭게 둥지를 튼 보떼봉떼의 정주희 플로리스트는 프렌치 스타일의 꽃 장식이 흔하지 않을 때부터 시작해 아직까지 그 스타일을 고집한다. 꽃을 배운 곳이 파리이기도 하고 그곳 사람들과 닮은 자연스러움이 좋았다. 프렌치 스타일은 자연스러움 속에 규칙이 있고, 또 규칙이 있는 것 같은데 없기도 하다. 그렇다 보니 꽃 장식에서 자신만의 스타일이 더 잘 드러나기도 한다.

정주희 대표는 새로운 한남동 작업실을 빈티지하고 내추럴한 무드로 꾸몄다. 이전 작업실은 셰비풍의 여성스러운 프렌치 스타일이었다면, 이번 작업실은 좀 더 무게감을 더했다. 작업실을 장식한 모든 소품은 오랫동안 모아온 빈티지 소품으로, 그녀는 실제로 빈티지 가구나 소품 모으는 것을 좋아하는 준컬렉터다. 매해 한두 번은 사진가인 남편과 함께 긴 여행을 가는데, 여행 때마다 빈티지 마켓을 찾아 구입하는 편이다. 발품 팔아 구입한 빈티지 가구를 들이고, 거기에 자신의 컬렉션을 마음껏 펼쳐놓았다.

꽃 못지않게 공간을 꾸미는 것을 좋아하는 정주희 대표가 작업실을 꾸미면서 특히 신경 쓴 부분은 벽. 예전에는 주로 페인트칠을 했는데, 최근에는 패턴 벽지에 관심이 생겼다. 클래스가 열리는 공간에는 영국 벽지 브랜드 콜앤선의 허밍버드를, 꽃을 보관하고 센터피스로 장식한 벽에는 노출 콘크리트처럼 연출된 벽지를 매치했다. 그녀가 추천하는 여름 집에 어울리는 꽃은 클레마티스. 여름 꽃이기도 하고, 물을 자주 갈아주지 않아도 많이 더러워지지 않는다. 여리여리한 꽃잎이 다 떨어지면 풍성한 잎사귀만 두어도 싱그러운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클레마티스는 빛보다 환기가 잘되는 환경에서 더욱 오래 두고 볼 수 있다.


/upload/woman/article/201907/thumb/42360-376603-sample.jpg

컨디셔닝 중인 정주희 플로리스트.

/upload/woman/article/201907/thumb/42360-376604-sample.jpg

향을 좋아해 캔들과 인센스도 구비해둔다.

/upload/woman/article/201907/thumb/42360-376605-sample.jpg

정주희 대표가 추천하는 여름의 꽃, 클레마티스.

/upload/woman/article/201907/thumb/42360-376606-sample.jpg

직접 모은 빈티지 소품으로 꾸민 보떼봉떼 작업실.

/upload/woman/article/201907/thumb/42360-376601-sample.jpg

직접 모은 빈티지 소품으로 꾸민 보떼봉떼 작업실.

풍부한 영감을 지닌 3명의 라이프스타일러를 만났다. 그들의 감각이 그대로 구현된 공간을 들여다보고 그곳에서 얻은 리빙 팁까지 소개한다.

Credit Info

에디터
이채영
사진
오충근, 이대원, 서민규

2019년 07월호

이달의 목차
에디터
이채영
사진
오충근, 이대원, 서민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