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 밴드 유튜브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LIFE

채광 좋은 미니멀 하우스

On July 31, 2019

조명을 켜지 않아도 채광만으로 환한 집. 어느 공간에 있어도 햇빛이 들어오는 집을 간결한 선으로 정돈해 더욱 멋스러운 미니멀 하우스로 완성했다.

/upload/woman/article/201907/thumb/42335-378573-sample.jpg

높은 층고가 매력적인 풍경 좋은 집

이종윤·한문희 부부의 집에 들어서니 젊은 신혼부부 못지않은 깔끔한 인테리어와 미니멀하게 정돈된 집의 구조와 사방으로 들어오는 채광이 인상적이다. 인테리어 총괄을 맡은 미스앤루이스의 이주형 실장은 건축주 부부가 원했던 햇빛이 잘 드는 집을 위해 남향이자 복층 구조로 채광에 유리한 공간을 만들었다. 집 왼편으로 옆집 발코니가 바로 보이는 구조라 큰 창 대신 윗부분에 길게 창을 내 프라이버시를 지키면서 빛을 끌어들였고, 아래쪽에는 통풍이 가능한 작은 창을 설치했다. 정북 방향 일조권 제한으로 이종윤 씨의 집에는 자연스럽게 테라스가 생겼다.

결혼 후 줄곧 아파트 생활을 했던 부부는 집에서 가장 만족스러운 공간이 테라스라고 꼽을 정도. 빛이 잘 드는 테라스에서 부부는 취미인 탁구를 즐기거나 다 같이 식사를 하기도 한다. 특히 집 앞이 초등학교라 높은 건물이 없어 탁 트인 환경은 더할 나위 없이 만족스럽다. 아파트에서 살 때보다 더욱 부지런히 청소도 해야하고, 늘 돌아봐야 하는 약간의 수고스러움은 층간 소음 걱정 없이 가족들만의 독립된 공간에서 지내는 행복에 비할 바가 없다. 이종윤 씨 부부는 삭막한 도심 속 자연과 햇빛이라는 '프리미엄'을 마음껏 누릴 수 있는 집에서 지낼 앞으로의 시간이 더 기대된다고 말한다.


/upload/woman/article/201907/thumb/42335-378574-sample.jpg

2층에서 내려다보이는 거실 풍경. 공간의 독립성을 보존하면서 빛을 가득 끌어들인 구조가 인상적이다.

/upload/woman/article/201907/thumb/42335-378575-sample.jpg

2층 테라스 전경.

/upload/woman/article/201907/thumb/42335-378576-sample.jpg

아이들 방의 책상은 나무 상판으로 제작하고 창문을 길게 내 멋스러운 공부 공간을 만들었다.

/upload/woman/article/201907/thumb/42335-378577-sample.jpg

외부에서 본 이종윤 씨의 집.

/upload/woman/article/201907/thumb/42335-378572-sample.jpg

수납공간을 가득 채운 주방 공간. 선으로 깔끔하게 정돈된 인테리어가 돋보인다.

조명을 켜지 않아도 채광만으로 환한 집. 어느 공간에 있어도 햇빛이 들어오는 집을 간결한 선으로 정돈해 더욱 멋스러운 미니멀 하우스로 완성했다.

Credit Info

에디터
이채영
사진
김정선, 송유섭 작가
시공
미스앤루이스(02-711-0210)

2019년 07월호

이달의 목차
에디터
이채영
사진
김정선, 송유섭 작가
시공
미스앤루이스(02-711-0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