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블로그 네이버TV캐스트 유튜브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STAR

공유 VS 이동욱 일상 파파라치

On February 09, 2017 0

칼퇴근을 부르던 드라마 <도깨비>가 끝났다. 이제는 두 남자를 보내주어야 할 때다.

공유는 트레이닝 팬츠에 니트 터틀넥, 롱 패딩 하나 걸쳤을 뿐인데도 럭셔리 그 자체였다.

공유는 트레이닝 팬츠에 니트 터틀넥, 롱 패딩 하나 걸쳤을 뿐인데도 럭셔리 그 자체였다.

공유는 트레이닝 팬츠에 니트 터틀넥, 롱 패딩 하나 걸쳤을 뿐인데도 럭셔리 그 자체였다.

이동욱도 마찬가지! 우월한 비주얼은 퇴근길에서도 빛나는 법이다.

이동욱도 마찬가지! 우월한 비주얼은 퇴근길에서도 빛나는 법이다.

이동욱도 마찬가지! 우월한 비주얼은 퇴근길에서도 빛나는 법이다.

김고은은 화려하게 꾸미지 않아도 빛이 났다. 추운 날씨 탓에 몸을 잔뜩 웅크린 채 총총걸음으로 나서는 그녀의 퇴근길은 레드 카펫!

김고은은 화려하게 꾸미지 않아도 빛이 났다. 추운 날씨 탓에 몸을 잔뜩 웅크린 채 총총걸음으로 나서는 그녀의 퇴근길은 레드 카펫!

김고은은 화려하게 꾸미지 않아도 빛이 났다. 추운 날씨 탓에 몸을 잔뜩 웅크린 채 총총걸음으로 나서는 그녀의 퇴근길은 레드 카펫!

한파가 몰아치던 지난 12월 11일, tvN 금토극 <도깨비>의 촬영이 한창인 경기도 남양주의 드라마 세트장을 찾았다. 이날은 전생의 기억을 찾은 저승사자(이동욱 분)가 도깨비 ‘김신’(공유 분)에게 “나 좀 죽여달라”며 오열하는 장면의 촬영이 있던 날. 도깨비와 저승사자의 운명이 걸린 주요 장면 중 하나다. 이른 아침부터 촬영 현장에는 긴장감이 감돌았다.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한 건 공유와 김고은이었다.

극 중 깨알 로맨스를 펼치는 두 사람은 현장에서도 알콩달콩한 기운을 풍겼다.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서로를 챙겼고, 어깨동무를 하거나 머리를 쓰다듬어주는 등 가벼운 스킨십도 자연스러웠다. 영락없는 도깨비 부부의 모습이었다. 폭풍 오열해야 하는 감정 신을 앞둔 탓이었을까. 뒤늦게 도착한 이동욱은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다.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았고, 스태프는 숨을 죽이며 혹여 연기에 방해가 될 만한 요소는 사전에 차단했다.

촬영은 오후 3시가 다 돼서야 끝이 났다. 가장 먼저 촬영을 마친 김고은은 퇴근길을 레드 카펫으로 만들었다. 화장을 거의 하지 않고 롱 코트에 패딩만 걸쳤는데도 빛이 났다. 이동욱이 그 뒤를 따랐다. 그는 드라마 속 멀끔한 슈트를 벗고 검은색 패딩을 걸쳤고 한 손에는 커피를, 다른 한 손에는 대본을 들고 있었다. 때와 장소를 불문하고 대본 삼매경에 빠진 모습이었다. 무언가에 집중하는 남자는 섹시하다고 했던가.

단언컨대, 기자가 본 연예인 중 ‘실물 갑’이다.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가 현장에서 철수하고 아무도 없는 촬영장에 남은 건 공유였다. 그는 이동 차량에 마련된 게임기로 매니저, 스타일리스트와 퇴근 전 마지막 힐링 타임을 즐겼다. 공유의 퇴근 룩 역시 심플했다. 검은색 트레이닝 팬츠에 브라운 니트 터틀넥으로 편안함을 강조했고, 자신이 광고 모델로 있는 브랜드의 롱 패딩을 툭 걸쳤다. 공유는 큰 키와 조각 미모로 흔한 동네 룩을 간지 룩으로 소화해냈다.

 

 도깨비 keyword

여심 스틸 도깨비 헤어 여심을 훔친 공유의 또 하나의 무기는 헤어스타일이다. 판타지 요소가 많은 만큼 스타일링은 현실적이고 친근하게 하고자 했던 전략이 통한 셈이다. 30대 중반의 여유와 매력이 느껴지는 웨이브 헤어와 중앙 가르마가 주는 클래식한 분위기가 여심 스틸의 비결! 시대의 변화에 따라 달라지는 스타일도 캐릭터를 보는 재미 요소다.

여심 스틸 도깨비 헤어 여심을 훔친 공유의 또 하나의 무기는 헤어스타일이다. 판타지 요소가 많은 만큼 스타일링은 현실적이고 친근하게 하고자 했던 전략이 통한 셈이다. 30대 중반의 여유와 매력이 느껴지는 웨이브 헤어와 중앙 가르마가 주는 클래식한 분위기가 여심 스틸의 비결! 시대의 변화에 따라 달라지는 스타일도 캐릭터를 보는 재미 요소다.

여심 스틸 도깨비 헤어 여심을 훔친 공유의 또 하나의 무기는 헤어스타일이다. 판타지 요소가 많은 만큼 스타일링은 현실적이고 친근하게 하고자 했던 전략이 통한 셈이다. 30대 중반의 여유와 매력이 느껴지는 웨이브 헤어와 중앙 가르마가 주는 클래식한 분위기가 여심 스틸의 비결! 시대의 변화에 따라 달라지는 스타일도 캐릭터를 보는 재미 요소다.

넘사벽 서열 도깨비는 어느 방면에서도 빠지지 않는 서열을 자랑했다. 900년 동안 축적해온 어마어마한 재력을 자랑하는가 하면 전직 무신의 위엄을 과시하기도 했다. ‘사랑꾼 지수’도 높다. 돈이면 돈, 능력이면 능력, 사랑이면 사랑, 어느 것 하나 빠지지 않는 넘사벽 서열 1위인 셈. 재미있는 건 ‘생존력 지수’ 하나만큼은 태아일 때부터 온갖 산전수전을 견뎌낸 제비꽃 인생인 ‘지은탁’(김고은 분)이 1위라는 거다.

넘사벽 서열 도깨비는 어느 방면에서도 빠지지 않는 서열을 자랑했다. 900년 동안 축적해온 어마어마한 재력을 자랑하는가 하면 전직 무신의 위엄을 과시하기도 했다. ‘사랑꾼 지수’도 높다. 돈이면 돈, 능력이면 능력, 사랑이면 사랑, 어느 것 하나 빠지지 않는 넘사벽 서열 1위인 셈. 재미있는 건 ‘생존력 지수’ 하나만큼은 태아일 때부터 온갖 산전수전을 견뎌낸 제비꽃 인생인 ‘지은탁’(김고은 분)이 1위라는 거다.

넘사벽 서열 도깨비는 어느 방면에서도 빠지지 않는 서열을 자랑했다. 900년 동안 축적해온 어마어마한 재력을 자랑하는가 하면 전직 무신의 위엄을 과시하기도 했다. ‘사랑꾼 지수’도 높다. 돈이면 돈, 능력이면 능력, 사랑이면 사랑, 어느 것 하나 빠지지 않는 넘사벽 서열 1위인 셈. 재미있는 건 ‘생존력 지수’ 하나만큼은 태아일 때부터 온갖 산전수전을 견뎌낸 제비꽃 인생인 ‘지은탁’(김고은 분)이 1위라는 거다.

공유 파워 놀라지 마시라. 1월 13일 방송된 <도깨비>는 전국 평균 시청률 15.5%, ‘김신’과 지은탁’의 마지막 키스신은 순간 최고 시청률 16.4%를 기록했다. 공유 파워다.

공유 파워 놀라지 마시라. 1월 13일 방송된 <도깨비>는 전국 평균 시청률 15.5%, ‘김신’과 지은탁’의 마지막 키스신은 순간 최고 시청률 16.4%를 기록했다. 공유 파워다.

공유 파워 놀라지 마시라. 1월 13일 방송된 <도깨비>는 전국 평균 시청률 15.5%, ‘김신’과 지은탁’의 마지막 키스신은 순간 최고 시청률 16.4%를 기록했다. 공유 파워다.

이상한 도깨비 뿔도 없고 방망이도 휘두르지 않는다. 대신 니트와 코트, 독특한 스타일의 카디건 등으로 섹시하고 기품 있는 도깨비를 탄생시켰다. 살짝 처진 눈매는 여심을 훔친다.

이상한 도깨비 뿔도 없고 방망이도 휘두르지 않는다. 대신 니트와 코트, 독특한 스타일의 카디건 등으로 섹시하고 기품 있는 도깨비를 탄생시켰다. 살짝 처진 눈매는 여심을 훔친다.

이상한 도깨비 뿔도 없고 방망이도 휘두르지 않는다. 대신 니트와 코트, 독특한 스타일의 카디건 등으로 섹시하고 기품 있는 도깨비를 탄생시켰다. 살짝 처진 눈매는 여심을 훔친다.


 저승사자 keyword 

저승사자 룩 이동욱은 블랙 컬러 패션 아이템으로 패셔너블한 ‘저승사자 룩’을 선보였다. 슈트에 블랙 트렌치코트를 걸친 채 챙이 살짝 아래로 향하는 페도라, 구두 등 올 블랙 패션은 시크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그의 매력을 배가시켰다. 저승사자 룩을 따라 했다가 정말 저승 갈 뻔했다는 웃지 못할 일화가 쏟아지고 있다는 후문.

저승사자 룩 이동욱은 블랙 컬러 패션 아이템으로 패셔너블한 ‘저승사자 룩’을 선보였다. 슈트에 블랙 트렌치코트를 걸친 채 챙이 살짝 아래로 향하는 페도라, 구두 등 올 블랙 패션은 시크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그의 매력을 배가시켰다. 저승사자 룩을 따라 했다가 정말 저승 갈 뻔했다는 웃지 못할 일화가 쏟아지고 있다는 후문.

저승사자 룩 이동욱은 블랙 컬러 패션 아이템으로 패셔너블한 ‘저승사자 룩’을 선보였다. 슈트에 블랙 트렌치코트를 걸친 채 챙이 살짝 아래로 향하는 페도라, 구두 등 올 블랙 패션은 시크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그의 매력을 배가시켰다. 저승사자 룩을 따라 했다가 정말 저승 갈 뻔했다는 웃지 못할 일화가 쏟아지고 있다는 후문.

‘단짠’ 로맨스 유인나와의 로맨스는 시청자를 울렸다. 순수하기에 더 애틋한 저승사자식 사랑법이 눈길을 끈 것. 엉뚱하고 귀여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다가도 지독할 만큼 절절하고 아픈 사랑으로 많은 이들이 눈시울을 붉히게 했다. 저승사자의 사랑법은 ‘짠내’가 물씬 풍겼다.

‘단짠’ 로맨스 유인나와의 로맨스는 시청자를 울렸다. 순수하기에 더 애틋한 저승사자식 사랑법이 눈길을 끈 것. 엉뚱하고 귀여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다가도 지독할 만큼 절절하고 아픈 사랑으로 많은 이들이 눈시울을 붉히게 했다. 저승사자의 사랑법은 ‘짠내’가 물씬 풍겼다.

‘단짠’ 로맨스 유인나와의 로맨스는 시청자를 울렸다. 순수하기에 더 애틋한 저승사자식 사랑법이 눈길을 끈 것. 엉뚱하고 귀여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다가도 지독할 만큼 절절하고 아픈 사랑으로 많은 이들이 눈시울을 붉히게 했다. 저승사자의 사랑법은 ‘짠내’가 물씬 풍겼다.

일심동체 브로맨스 공유와 이동욱의 ‘브로맨스 케미’는 <도깨비>를 보는 또 하나의 재미였다. 우월한 비주얼은 물론 옥신각신 코믹한 장면부터 따뜻한 감동까지 선사한 두 사람은 안방극장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일심동체 브로맨스 공유와 이동욱의 ‘브로맨스 케미’는 <도깨비>를 보는 또 하나의 재미였다. 우월한 비주얼은 물론 옥신각신 코믹한 장면부터 따뜻한 감동까지 선사한 두 사람은 안방극장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일심동체 브로맨스 공유와 이동욱의 ‘브로맨스 케미’는 <도깨비>를 보는 또 하나의 재미였다. 우월한 비주얼은 물론 옥신각신 코믹한 장면부터 따뜻한 감동까지 선사한 두 사람은 안방극장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이동욱의 재발견 이동욱의 포텐이 터진 건 전생의 ‘왕여’ 역을 연기할 때다. 그동안 현대극에만 출연했던 이동욱을 재발견한 순간. 사랑하는 여인을 자신의 손으로 죽이고 후회와 미련으로 힘들어하는 왕의 모습을 눈빛 하나로 연기했다. 이동욱은 그 한 장면으로 진가를 입증한 셈이다.

이동욱의 재발견 이동욱의 포텐이 터진 건 전생의 ‘왕여’ 역을 연기할 때다. 그동안 현대극에만 출연했던 이동욱을 재발견한 순간. 사랑하는 여인을 자신의 손으로 죽이고 후회와 미련으로 힘들어하는 왕의 모습을 눈빛 하나로 연기했다. 이동욱은 그 한 장면으로 진가를 입증한 셈이다.

이동욱의 재발견 이동욱의 포텐이 터진 건 전생의 ‘왕여’ 역을 연기할 때다. 그동안 현대극에만 출연했던 이동욱을 재발견한 순간. 사랑하는 여인을 자신의 손으로 죽이고 후회와 미련으로 힘들어하는 왕의 모습을 눈빛 하나로 연기했다. 이동욱은 그 한 장면으로 진가를 입증한 셈이다.

칼퇴근을 부르던 드라마 <도깨비>가 끝났다. 이제는 두 남자를 보내주어야 할 때다.

Credit Info

취재
이예지 기자
사진
윤종섭
사진
CJ E&M 제공

2017년 02월호

이달의 목차
취재
이예지 기자
사진
윤종섭
사진
CJ E&M 제공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