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 밴드 유튜브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LIFE

LIFE

의사가 곁에 두고 마시는 茶

쌀쌀한 겨울바람이 불어오면 따끈한 차 한 잔이 생각난다. 우리 몸을 잘 아는 의사들이 즐겨 마시는 차는?

On February 11, 2015

민들레차

- 연세모벨르피부과의원 원장 김진영
간 기능 개선에 도움을 주는 민들레차를 티백으로 하루에 두 번 따뜻한 물에 우려 마신다. 지방간이 없어진 걸 직접 확인했다.

 

 

 

우엉차

- 바디위시한의원 원장 허미숙
다이어트와 지방, 콜레스테롤 분해에 효과가 좋은 우엉차를 마신다. 달달한 음식이 당길 때 덖은 우엉을 따뜻한 물에 우려내어 마시면 식욕이 떨어진다.

 

 

 

감잎차

- 유스피부과의원 원장 강현영
말린 감잎을 끓여 마신다. 혈압을 내리는 데 효과가 있어 고혈압이나 동맥경화 예방에 좋다. 또 비타민 C와 칼슘이 신진대사를 촉진한다.

 

 

 

우롱차

- 비에비스 나무병원 갱년기·노화방지 센터 센터장 오한진
우롱차를 따뜻하게 마신다. 처음 우린 물은 버리고, 2~3회 우려 마신다. 우롱차에 들어 있는 폴리페놀 성분이 식사 후 입안을 개운하게 한다.

 

 

 

연근차

- 홍지호치과 원장 홍지호
구수한 연근차를 즐겨 마신다. 말린 연근을 끓여 물처럼 마시니 몸이 가벼워진다. 노화 예방에 효과가 있다.

 

 

 

귤피차

- WE클리닉 원장 조애경
위를 튼튼하게 해 소화를 촉진하는 귤피차를 마신다. 귤껍질을 물과 함께 끓이면 맛이 씁쓸해져 따뜻한 물에 티백처럼 우려낸다.

 

 

 

대추차

- 안성민한의원 원장 안성민
갱년기 증상 완화에 좋은 대추차를 즐겨 마신다. 대추차는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마음을 안정시킨다. 말린 대추를 끓여 하루 세 번 미지근하게 마신다.

 

 

 

생강차

- 청구경희한의원 원장 왕혜문
체온 유지에 좋은 생강차를 자주 마신다. 몸이 차가워지는 겨울, 외출 전후에 한 잔씩 마시면 온몸을 따뜻하게 만들어 면역력을 높이는 데도 좋다.

CREDIT INFO

기획
김하양
사진
이승수
제품협찬
오설록(아모레퍼시픽 고객상담실:080-023-5454), 한국도자기(02-540-6700)
2015년 02월호

2015년 02월호

기획
김하양
사진
이승수
제품협찬
오설록(아모레퍼시픽 고객상담실:080-023-5454), 한국도자기(02-540-6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