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 밴드 유튜브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FASHION

FASHION

STYLE BIG MATCH

당신의 스타일링 지수를 높여줄 포인트 아이템, 셀럽들의 핫한 룩에서 찾아봤다.

On December 11, 2014

지나 B+
완벽한 올 블랙 룩이 고급스러우면서도 여성스럽다. 부드러운 소재의 블랙 터틀넥과 트렌디한 와이드 팬츠, 앵클부츠를 매치한 지나. 클러치에 포인트를 주는 대신 심플한 디자인의 블랙 컬러를 선택하면서 오히려 더 과감한 블랙 룩이 완성됐다. 여기에 블랙 스트랩의 시계를 착용해 스타일리시한 오피스 룩의 분위기를 풍긴다.

단화보다는 목이 높고 부츠보단 낮은, 흔히 복숭아뼈까지 오는 슈즈를 ‘부티’라고 부른다. 겨울철 모직 스커트와의 스타일링을 추천한다. H라인·A라인 스커트와는 물론, 요즘 유행하는 와이드 팬츠에도 시크하게 잘 어울린다.

김나영 A+
패션을 위해 마이너스 통장까지 마다하지 않았다는 김나영의 수고가 아깝지 않을 정도. 그녀가 아니라면 도통 소화하기 힘든 언밸런스 컷 진과 블랙 펌프스힐, 네이비 컬러의 오버사이즈 핏 코트는 트렌디한 데일리 룩을 완성했다.

김나영이 들어 화제가 된 가방은 루이비통 제품. 꼼데가르송의 디자이너 ‘레이 가와쿠보’와 컬래버레이션한 제품으로 모노그램 캔버스로 제작돼 실용적이면서도 도발적인 디자인이 유니크한 매력을 발산한다. 여행용이나 데일리 백으로 손색없는 잇 아이템.

홍진경 B+
병마도 그녀의 패션 지수를 반감시키지는 못했다. 스트라이프가 가미된 재킷과 팬츠로 매니시 룩을 완성한 뒤 매력 만점의 화이트 컬러 모자로 확실한 포인트를 줬다. 짧아진 헤어를 가리기 위한 방편이지만 오히려 더 스타일리시한 느낌이다. 오렌지 컬러 클러치로 포인트를 주는 것도 잊지 않았다.

보터 해트는 꼭대기가 납작하고 차양이 있는 모자로 밀짚을 바니시로 윤을 내서 만든 것이다. 홍진경의 보터 해트 스타일링은 마지막 퍼즐 한 조각을 맞춘 듯 매니시한 룩에 멋스럽게 어울린다. 전체적으로 포멀한 룩에 밝은 컬러의 보터 해트로 포인트를 주는 식이다.

최강희 B
언뜻 난해해 보이지만, 최강희가 아니라면 소화하기 힘든 믹스매치 룩이다. 레이스가 레이어드 된 박시한 화이트 롱 원피스에 강렬한 레드 컬러의 워커가 색다른 조화를 보여준다. 여기에 레이스로 포인트를 준 하프 청재킷으로 적당히 통일감도 보여준다. 오렌지 무드가 감도는 사랑스러운 메이크업과 더없이 잘 어울린다.

첼시 부츠와 더불어 겨울철 필수 아이템인 워커 부츠. 최근에는 부츠 위로 긴 삭스를 매치해 소녀 감성이 묻어나는 스타일링이 트렌드다. 블랙 컬러는 시크하면서도 섹시하고, 컬러풀한 워커 부츠는 다양한 콘셉트의 포인트 아이템으로 활용하기 좋다.

CREDIT INFO

기획
하은정
취재
김은향,박지현
사진
A1 스튜디오, 디마코
2014년 12월호

2014년 12월호

기획
하은정
취재
김은향,박지현
사진
A1 스튜디오, 디마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