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Beauty

bath time

On February 01, 2017 0

찬 바람에 경직된 몸의 긴장을 풀어줄 입욕법.

 

(위부터)
풀 향이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이솝의 제라늄 리프 하이드레이팅 바디 트리트먼트 100ml 4만2천원.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아로마티카의 로즈마리 유기농 에센셜 오일 10ml 3만2천원.
피부에 빠르게 스며드는 헉슬리의 오일 라이트 앤 모어 30ml 4만8천원.
카카오씨드 버터와 쉐어버터가 촉촉하게 마사지 해주는 러쉬의 핫티 60g 1만6천5백원.
싱그러운 자몽이 함유된 러쉬의 프로존 200g 1만8천원.
건성·민감성 피부에 영양을 공급하는 딥티크의 크렘 리쉬 200ml 9만8천원.
동백오일이 함유된 랜드뮤지엄의 동백섬 사랑도 비누 100g 4천8백원.
풍부한 거품 목욕을 할 수 있는 로라 메르시에의 허니바스 300g 6만3천원.
자극받은 피부를 진정시키는 프레시의 슈가 레몬 배스 큐브 180g 5만7천원대.
로즈메리와 라벤더 성분의 버블바는 러쉬의 어 프렌치 키스 100g 1만3천원.
슈가 크리스탈이 피부 각질을 제거하는 아닉구딸의 스플랑디드 바디 스크럽 200ml 10만5천원.

1 샤워 vs 입욕

퇴근하고 집에 돌아오니 몸은 천근만근일 때 따뜻한 물로 샤워하거나 욕조에 몸을 푹 담그면 어느새 피로와 긴장감이 사라진다. 목욕은 뭉친 근육을 이완하고 스트레스를 해소해 신진대사와 신체 리듬을 향상하기 때문. 하지만 샤워는 피부 표면의 각질을 제거할 수 있지만 몸속 노폐물은 배출하지 못한다. 그래서 저녁에는 샤워보다 입욕을 추천한다.

특히 몸에 부담을 주지 않고 몸속의 노폐물을 배출하는 반신욕을 하는 것이 좋다. 또 효과적인 입욕을 즐기기 위해서는 물의 온도와 입욕 시간이 중요하다. 물의 온도는 너무 뜨겁지 않은 상태인 38~40℃가 좋다. 오랜 시간 즐기는 입욕은 피부의 건조함을 유발할 수 있으니 시간은 최대 20분을 넘기지 말자.
 

2 건조한 피부를 촉촉하게

입욕 전후의 샤워는 사용하는 제품의 특성을 파악하고 결정할 것. 계면 활성제를 함유한 입욕제라면 입욕 전에 샤워하지 않고 입욕 후 가볍게 물 샤워를 해도 몸에 불필요한 분비물이 씻긴다. 풍부한 에센셜 오일이 담긴 입욕제는 가벼운 샤워 후 입욕을 즐기고 다시 샤워하지 않아도 된다.

이때 입욕 후 피부에 남은 에센셜 오일을 흡수할 수 있도록 몸의 물기를 가볍게 두드려 흡수하면 피부 보습에 효과적이다. 건조함이 심하다면 버터 함량이 높은 제품을 사용할 것. 시어 버터와 코코아 버터를 베이스로 한 배스 오일을 물에 적당량 풀면 입욕하는 동안 오일의 보습 성분이 피부에 흡수돼 피부 건조함을 완화해준다.
 

3 스트레스 ZERO 입욕법

몸에 릴랙싱이 필요한 날에는 라벤더나 캐머마일 등 편안한 허브 향기의 입욕제를 선택하자. 라벤더나 캐머마일의 에센셜 오일은 분자가 매우 작아 피부 혈관을 통해 뇌까지 전달돼 스트레스 해소에 제격이다.

허브 에센셜 오일 외에 좋아하는 향의 입욕제를 사용하는 것도 스트레스를 푸는 데 도움이 된다. 좋아하는 향의 입욕제를 선택했다면 입욕 중 스트레칭으로 몸의 긴장을 풀 차례. 욕조 안에서 등을 세우고 양팔을 머리 위로 올려 한쪽 손으로 다른 쪽 팔꿈치를 잡아 내리며 스트레칭을 한다. 이 동작은 뒷목과 어깨의 근육을 이완해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몸에 탄력을 더한다.

찬 바람에 경직된 몸의 긴장을 풀어줄 입욕법.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MYOUNG JUNG WOO
PHOTOGRAPHER
HONG SEUNG JO
도움말
<힐링이 필요한 시간-반신욕 족욕>(넥서스 콘텐츠팀 엮음, 넥서스 펴냄)
참고 도서
윤예진(러쉬 홍보팀), 고승주(더바디샵 교육팀)

2017년 01월호

이달의 목차
CONTRIBUTING EDITOR
MYOUNG JUNG WOO
PHOTOGRAPHER
HONG SEUNG JO
도움말
<힐링이 필요한 시간-반신욕 족욕>(넥서스 콘텐츠팀 엮음, 넥서스 펴냄)
참고 도서
윤예진(러쉬 홍보팀), 고승주(더바디샵 교육팀)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