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인스타그램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유튜브 네이버TV캐스트 블로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FEATURE

홍안의 용감한 라이프7

나 홀로 떠나는 백패킹의 매력

On May 07, 2021

3 / 10

 

신록이 우거지기 시작하면 엉덩이가 들썩거린다. 벌써 10년째, 1년에 두 번 정도는 가족을 떠나 혼자서, 혹은 마음 맞은 친구들과 함께 백패킹을 떠난다. 5월은 1년 열두 달 중 덥지도 춥지도 않은 유일한 계절이기도 하다. 백패킹을 질색하는 남편은 어떻게 편안한 침대를 놔두고 바깥에서 잠을 자냐고 혀를 끌끌 찬다. 그럴 때마다 나는 “초캠이 모르는 세계가 있지” 하며 말년 병장이 지을 법한 으스대는 표정이 된다.

백패킹이란 말 그대로 배낭에 필요한 모든 짐을 이고지고 떠나는 여행이다. 자동차를 타고 갈 수도 있고 전기를 쓰는 편리한 캠핑을 할 수도 있지만 내 짐을 온전히 지고 떠나는 백패킹은 행위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한 자기 효능감을 주는 것 같다. 스스로 책임질 수 있는 무게인지 확인해야 하기 때문에 엄선한 도구들로만 배낭을 꾸리며, 특히 섬이나 산으로 여정을 정할 때는 핫팩이나 맥주 한 캔의 무게까지 철저하게 계산을 한다. 트래킹을 하는 일정 외에도 버스나 기차를 이용해 이동하는 시간까지 합치면 1박만 머물고 온다고 해도 체력 소모가 꽤 심하기 때문이다.

어둑해질 무렵 도착하는 숙영지에서는 더 피곤한 일들이 기다리고 있다. 각자의 텐트를 펼쳐서 폴대를 연결하고 펙을 박아 거처를 만들어야 한다. 에어 매트리스를 꺼내 바람을 불어넣고, 백패킹용 의자와 테이블을 조립하고, 침낭이 잘 부풀도록 매만져줘야 한다. 매번 반복되는 번거롭지만 중요한 일들이다. 섬이나 국립공원에서는 금지하고 있지만 화로가 허용되는 사유지에서는 마른 나뭇가지들을 주워 불을 피우기도 한다. 나뭇가지들을 이렇게 진심으로 주울 일인가? 평소라면 번거로워서 포기했을 일들을 야외에서는 최선을 다해서 한다. 마치 고인돌 시대로 돌아가 필요한 만큼만 노동을 하고 수렵을 하는 원시 부족이 된 기분이랄까?

어느 정도 정리가 끝나면 둘러앉아 맥주 한 캔에 삼겹살을 구워 먹고 도심보다 몇 ℃씩 낮은 산속의 알싸한 밤공기를 마신다. 백패킹에서의 밤은 허탈할 정도로 짧다. 하루 종일 육체를 끊임없이 움직인 데다 순도 높은 피로감이 겹쳐 저녁 9시를 넘기지 못하고 텐트로 기어들어가기 일쑤다. 눕자마자 기절하는 것은 당연한 순리이리라. 해가 뜨면 텐트 안은 순식간에 밝아지기 때문에 백패킹 중 늦잠이라는 것은 없다. 자연으로 나오면 본성에 더욱 충실해지는 것 같다. 밤새 눅눅해진 거위털 침낭을 말리고, 매트의 바람을 다시금 빼고, 텐트를 착착 접어 배낭에 넣는다. 산속에서는 번개 같은 속도로 배터리가 닳아버리는 핸드폰은 안 하는 것이 상책이다.

대신 신기하게도 백패킹을 할 때면 평소에 안 하던 것들을 공들여 하게 된다. 아주 작은 풀들을 관찰한다든가, 굳이 원두를 갈아서 커피물이 똑똑 떨어지는 것을 보고 있다든가, 혹은 그늘을 찾아서 누워 있다든가 하는 행위들 말이다. 게다가 하나하나 집중해서 하다 보면 뜻밖의 재능을 발견할 때가 많다. ‘남들보다 장작을 힘차게 잘 팬다’라든지 ‘네 잎 클로버를 발견하는 능력이 뛰어나다’라든지 하는 것들이 그렇다. 새삼스럽지만 즐거운 발견이다. 집에서는 단순하고 평범한 노동이었던 일들이 배낭을 메고 자연으로 오는 순간 특별한 일이 된다. 텐트를 치고 밥을 차리고 잠을 자는 것. 매번 같은 행위를 하는 것 같아도 날씨에 따라, 계절에 따라 새롭게 느껴지기도 한다. 세 식구가 다 함께 떠나는 캠핑도 좋고 한강에서 하는 피크닉도 사랑하지만 5월의 하루, 나만을 위한 백패킹 데이는 쭉 이어갈 생각이다.


글쓴이_이홍안

오랫동안 패브릭 브랜드의 마케터로 일했고, 지금은 마케팅 컴퍼니를 운영하며 현재 잘할 수 있는 일들에 집중하고 있다. 여덟 살짜리 아이의 엄마로 여행과 캠핑을 좋아하는 그녀는 지난해 아이와 단둘이 남미 캠핑 여행을 다녀오기도 하고 제주에서 1년씩 살아보기도 하면서 용감한 일상을 꾸려나가는 중이다.

 

CREDIT INFO

기획
심효진 기자
글·사진
이홍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