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인스타그램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유튜브 네이버TV캐스트 블로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HOUSING

극과 극의 매력이 있는 파티 하우스

삼성 사내 커플의 두번째 신혼집

On April 16, 2021

삼성전자의 사내 커플 김승호, 한아름 씨 부부가 30만 삼성인의 집성촌이라고 불리는 동탄에 두 번째 신혼집을 꾸렸다. 파티를 좋아하는 부부의 취향에 맞게 비스포크한 집은 낮과 밤, 다른 매력을 뽐낸다.

/upload/living/article/202104/thumb/47826-450120-sample.jpg

사람을 좋아하고 술과 파티를 즐기는 취향을 공유하고 있는 김승호, 한아름 씨 부부.

거실과 맞닿은 술방의 벽에 작은 창을 냈다. 거실의 미닫이 문을 열면 이 공간을 미니 홈 바처럼 즐길 수 있다.

거실과 맞닿은 술방의 벽에 작은 창을 냈다. 거실의 미닫이 문을 열면 이 공간을 미니 홈 바처럼 즐길 수 있다.

거실과 맞닿은 술방의 벽에 작은 창을 냈다. 거실의 미닫이 문을 열면 이 공간을 미니 홈 바처럼 즐길 수 있다.

아내의 이름을 따 ‘아르미 바’, 줄여서 ‘알바’라고 부르는 술방 분위기를 달구는 것은 네온사인. 개그우먼 박나래가 예능 프로그램에서 소개한 ‘나래바’를 보고 영감을 얻은 것으로, 남편 승호 씨가 디자인했다.

아내의 이름을 따 ‘아르미 바’, 줄여서 ‘알바’라고 부르는 술방 분위기를 달구는 것은 네온사인. 개그우먼 박나래가 예능 프로그램에서 소개한 ‘나래바’를 보고 영감을 얻은 것으로, 남편 승호 씨가 디자인했다.

아내의 이름을 따 ‘아르미 바’, 줄여서 ‘알바’라고 부르는 술방 분위기를 달구는 것은 네온사인. 개그우먼 박나래가 예능 프로그램에서 소개한 ‘나래바’를 보고 영감을 얻은 것으로, 남편 승호 씨가 디자인했다.

3 / 10
/upload/living/article/202104/thumb/47826-450123-sample.jpg

지인들과 파티를 즐기기 위해 거실에 커다란 테이블을 들여 다이닝 룸으로 꾸몄다. 나무 소재 상판으로 거실에 따뜻함을 더하는 테이블은 도담아이디에서 자체 제작한 제품. 심플하게 꾸민 거실에는 노먼의 벽시계를 달아 포인트를 줬다.

지인들과 파티를 즐기기 위해 거실에 커다란 테이블을 들여 다이닝 룸으로 꾸몄다. 나무 소재 상판으로 거실에 따뜻함을 더하는 테이블은 도담아이디에서 자체 제작한 제품. 심플하게 꾸민 거실에는 노먼의 벽시계를 달아 포인트를 줬다.

/upload/living/article/202104/thumb/47826-450124-sample.jpg

요리하는 것을 좋아하고 손님 치를 일이 많은 아내 아름 씨를 위해 널찍하게 만든 주방. 기존 다이닝 룸이었던 공간에 대면형 아일랜드 조리대를 두었는데, 나무와 스틸이라는 상반된 느낌의 자재를 매치해 매력적이다.

/upload/living/article/202104/thumb/47826-450125-sample.jpg

조리 도구와 식재료 욕심이 많은 아름 씨. 각종 소스와 허브류, 양념들이 즐비한데 장식용이 아니라 모두 다 매일 사용하는 것들이다. 많은 살림살이를 정갈하게 정리해놓은 아름 씨의 살림 솜씨가 돋보인다.

이 집에는 자그마치 4대의 냉장고가 있다. 그중 하나가 거실 구석에 자리 잡았는데, 다이닝 테이블에서 음식을 먹으면서 술과 음료를 마음껏 꺼내 먹을 수 있도록 한 것.

이 집에는 자그마치 4대의 냉장고가 있다. 그중 하나가 거실 구석에 자리 잡았는데, 다이닝 테이블에서 음식을 먹으면서 술과 음료를 마음껏 꺼내 먹을 수 있도록 한 것.

이 집에는 자그마치 4대의 냉장고가 있다. 그중 하나가 거실 구석에 자리 잡았는데, 다이닝 테이블에서 음식을 먹으면서 술과 음료를 마음껏 꺼내 먹을 수 있도록 한 것.

사람들과 어울리기를 좋아하고 술을 즐기는 김승호, 한아름 씨 부부. 삼성전자의 사내 커플이기도 한 부부에게 회사 동료들은 친구 같고 가족 같은 존재다. 퇴근하고 동료들을 집으로 초대해 술잔을 기울이는 것을 좋아하는 부부가 두 번째 집을 계획하면서 동료들과 언제나 파티를 즐길 수 있는 집으로 꾸미겠다고 마음 먹은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일지 모른다. 부부의 꿈은 도담아이디의 권동혁 대표를 만나면서 구체화됐다. 섹시하고 고혹적인 분위기의 술방을 원하는 부부에게 한술 더 떠 퇴폐적인 분위기를 만들어주겠다고 화답한 디자이너의 합은 새로운 콘셉트의 파티 하우스를 탄생시켰다.

공간마다 특색이 있네요. 특별한 콘셉트가 있었나요? 카페나 바처럼 상업 공간의 느낌을 내고 싶었어요. 저희가 사내 커플인데다 집도 회사 근처라서 동료들이 집에 자주 놀러 오거든요. 거실 한가운데에 8인용 다이닝 테이블을 두고, 방 하나를 아예 술방으로 꾸민 것도 모두 동료들과 함께 모여 파티를 즐기기 좋은 공간을 만들기 위해서였어요.

집에서 즐기는 파티라니, 인싸 부부군요. 어떤 파티를 즐기나요? 아름 거의 식도락 파티예요. 제철 식재료나 먹고 싶은 것이 있으면 재료비를 모아 구입한 후 제가 요리를 하죠. 맛있는 음식에 술이 빠질 수 없으니 음식에 어울리는 술을 페어링해서 즐겨요. 특별한 날에는 색다른 파티를 여는데요. 드레스 코드도 정하고 포토존도 만들어요. 저희 부부가 노는 것에 진심인 편이어서요(웃음). 승호 회사 동료들이 대부분 한 동네에서 살아서 자주 모여요. 아내가 요리하는 것을 좋아하고 솜씨도 좋으니 늘 저희가 주최자가 되곤 해요.  

화이트와 그레이, 블랙 등 무채색 계열로 꾸민 침실은 침대 양쪽에 슬림한 블랙 컬러의 펜던트 조명을 달아 무드를 더했다.

화이트와 그레이, 블랙 등 무채색 계열로 꾸민 침실은 침대 양쪽에 슬림한 블랙 컬러의 펜던트 조명을 달아 무드를 더했다.

화이트와 그레이, 블랙 등 무채색 계열로 꾸민 침실은 침대 양쪽에 슬림한 블랙 컬러의 펜던트 조명을 달아 무드를 더했다.

부부의 침실에는 불투명한 유리로 만든 스윙 도어를 달았다. 복도를 따라 안으로 들어가면 부부 침실이 나오는데, 스윙 도어가 공간을 구분해주기도 하고, 아예 오픈된 형태로도 활용할 수 있어 재미를 더한다.

부부의 침실에는 불투명한 유리로 만든 스윙 도어를 달았다. 복도를 따라 안으로 들어가면 부부 침실이 나오는데, 스윙 도어가 공간을 구분해주기도 하고, 아예 오픈된 형태로도 활용할 수 있어 재미를 더한다.

부부의 침실에는 불투명한 유리로 만든 스윙 도어를 달았다. 복도를 따라 안으로 들어가면 부부 침실이 나오는데, 스윙 도어가 공간을 구분해주기도 하고, 아예 오픈된 형태로도 활용할 수 있어 재미를 더한다.

3 / 10
/upload/living/article/202104/thumb/47826-450129-sample.jpg

베란다를 확장하고 라운지체어를 놓아 호텔식 구조로 꾸민 부부의 침실. 헤드가 없는 침대를 놓는 대신 벽면에 헤드 역할을 하는 오브제를 길게 달았다. 도담아이디에서 자체 제작한 것으로, 모던한 공간에 고급스러운 포인트가 된다.

베란다를 확장하고 라운지체어를 놓아 호텔식 구조로 꾸민 부부의 침실. 헤드가 없는 침대를 놓는 대신 벽면에 헤드 역할을 하는 오브제를 길게 달았다. 도담아이디에서 자체 제작한 것으로, 모던한 공간에 고급스러운 포인트가 된다.

3 / 10
/upload/living/article/202104/thumb/47826-450130-sample.jpg

요리하는 것을 좋아하는 아내와 뒷정리를 잘하는 남편. 찰떡궁합을 자랑하는 부부는 인테리어를 통해 꿈꾸던 삶을 구현할 수 있어 행복하다고.

요리하는 것을 좋아하는 아내와 뒷정리를 잘하는 남편. 찰떡궁합을 자랑하는 부부는 인테리어를 통해 꿈꾸던 삶을 구현할 수 있어 행복하다고.

거실 끝까지 햇빛이 들어오는 낮에는 정말 평화로워요. 창밖에 펼쳐진 나무의 푸르름을 바라보면서 마시는 커피 한 잔에 여유를 만끽하죠. 밤이 되면 분홍색 불빛이 번쩍이는 전혀 다른 공간이 돼요. 잠시도 지루할 틈이 없는 매력적인 집이에요.

3 / 10
/upload/living/article/202104/thumb/47826-450131-sample.jpg

저층 뷰의 장점은 창밖이 마치 정원 같다는 것. 나무의 푸르름이 선사하는 여유를 만끽하고 싶어 창가에 데이베드를 두었다.

저층 뷰의 장점은 창밖이 마치 정원 같다는 것. 나무의 푸르름이 선사하는 여유를 만끽하고 싶어 창가에 데이베드를 두었다.

넓은 전실과 집 안을 구분해주는 중문. 군더더기 없는 형태의 중문을 시공한 덕분에
현관장부터 복도로 이어지는 심플한 분위기가 극대화됐다.

넓은 전실과 집 안을 구분해주는 중문. 군더더기 없는 형태의 중문을 시공한 덕분에 현관장부터 복도로 이어지는 심플한 분위기가 극대화됐다.

넓은 전실과 집 안을 구분해주는 중문. 군더더기 없는 형태의 중문을 시공한 덕분에 현관장부터 복도로 이어지는 심플한 분위기가 극대화됐다.

거친 질감의 무광 타일을 시공한 욕실은 아내 아름 씨가 만족스럽다고 꼽은 공간. 광택 타일이 주는 글로시한 느낌이 없어 오히려 더 깔끔한 느낌이 든다.

거친 질감의 무광 타일을 시공한 욕실은 아내 아름 씨가 만족스럽다고 꼽은 공간. 광택 타일이 주는 글로시한 느낌이 없어 오히려 더 깔끔한 느낌이 든다.

거친 질감의 무광 타일을 시공한 욕실은 아내 아름 씨가 만족스럽다고 꼽은 공간. 광택 타일이 주는 글로시한 느낌이 없어 오히려 더 깔끔한 느낌이 든다.

모든 공간이 예쁘지만, 술방이 가장 인상적이에요. 아름 방 하나는 아예 파격적인 시도를 해봐도 좋을 것 같았어요. 프라이빗한 술집처럼요. 섹시하고 고혹적인 분위기의 공간을 만들고 싶다는 제 의견을 권동혁 대표님이 퇴폐적인 콘셉트로 더 발전시켜주었죠. 권 대표님이 벽지를 뜯어내고 벽의 마감재를 날것으로 드러낼 것을 추천했는데, 파격적인 분위기가 날 것 같아 흔쾌히 수락했어요. 승호 개그우먼 박나래 씨가 자신의 집에 구현한 나래바에서 착안해 네온사인도 달았어요. 만드는 것을 좋아하는 제가 디자인하고 전문 제작 업체에 의뢰했는데, 술집 같은 리얼리티를 더해줘 만족스럽습니다.

이 술방이 부부의 로망을 실현한 셈이네요. 승호 전문가의 의견이 더해지니 저희가 꿈꾸던 이상으로 더 훌륭한 공간이 완성됐어요. 저희 부부가 좋아하는 술, 제 취미인 프라모델과 레고, 아내가 좋아하는 식기류 등으로 장식해 더욱 특별해졌죠. 아름 저희 집을 방문하는 손님들도 이 공간을 가장 좋아하더라고요. 거실에 만들어둔 큰 다이닝 테이블을 뒤로하고 굳이 이 방에서 놀겠다고 하거든요. 손님들 말이 이 방은 그냥 봤을 때도 독특하고 예쁘지만 술을 마시면서 즐기다 보면 이 방만의 진정한 매력에 빠진다고 해요. 술맛이 좋다나요(웃음).

부부가 가장 좋아하는 공간은 어디예요? 아름 저는 주방이 가장 마음에 들어요. 주방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기도 하고, 조리 도구나 식재료가 많은 편이라 주방을 크게 만들기를 원했어요. 기존 다이닝 공간과 합쳐서 규모가 꽤 큰 데다 대면형 조리대가 있어 거실에 있는 손님들과 같이 놀면서 요리할 수 있어 좋아요. 승호 제가 좋아하는 모든 것이 있는 술방이 가장 좋을 줄 알았는데, 거실도 술방 못지않게 좋아요. 긴 테이블에서 밥을 먹으면 마치 카페나 레스토랑 같은 곳에 와 있는 기분이 들거든요. 저희 집이 저층이라 창 밖으로 나무 뷰가 펼쳐지는데요. 다이닝 테이블 앞에 앉아 커피를 마시면서 창 밖을 보고 있으면 정말 평화로워요.

이 집에서의 일상, 기대만큼 좋은가요? 승호 회사를 다니다 보니 집에서만큼은 좋아하는 것을 모두 하면서 동시에 편히 쉬고 싶다는 생각이 있어요. 저희의 의도를 고스란히 반영한 거실과 술방에서는 좋아하는 사람들과 즐거운 파티를, 호텔처럼 고급스럽게 꾸민 침실과 욕실에서는 휴가를 온 것같이 편안하게 쉴 수 있어요. 제 생각과 라이프스타일을 고스란히 반영한 제 집이 있어 매일이 행복합니다. 아름 저는 반전 있는 일상을 꿈꿔요. 한 가지 콘셉트가 아니라 여러 느낌을 주는 집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것도 같은 이유죠. 저희 집은 낮과 밤이 판이하게 달라 늘 재미있어요. 거실 끝까지 햇빛이 들어오는 낮에는 평화롭죠. 침실 창가에 놓인 라운지체어에서 커피를 마시면서 창밖을 바라보는 것도 힐링이고요. 밤이 되면 분홍색 불빛이 번쩍이는 술방에서 즐거운 파티가 펼쳐져요. 잠시도 지루할 틈 없는 ‘즐거운 나의 집’이에요.

/upload/living/article/202104/thumb/47826-450134-sample.jpg

섹시한 콘셉트의 술방을 만들고 싶다는 부부의 요청에서 한발 더 나아가 퇴폐적인 공간을 만들어주겠다고 화답한 도담아이디의 권동혁 대표는, 기존 벽지를 철거해 날것의 벽면을 노출시키고 강렬한 마젠타 컬러로 포인트를 줬다. 원형 테이블과 의자는 모두 보컨셉 제품.

삼성전자의 사내 커플 김승호, 한아름 씨 부부가 30만 삼성인의 집성촌이라고 불리는 동탄에 두 번째 신혼집을 꾸렸다. 파티를 좋아하는 부부의 취향에 맞게 비스포크한 집은 낮과 밤, 다른 매력을 뽐낸다.

CREDIT INFO

기획
한정은 기자
사진
김덕창
디자인·시공
도담아이디(070-8823-2044, @dodami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