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인스타그램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유튜브 네이버TV캐스트 블로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RENOVATION

가구, 소품, 분위기가 조화롭게

디자이너 부부의 취향이 합쳐진 집

On January 25, 2021

집은 그동안 살아오면서 쌓아온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담는 그릇이다. 각각 다른 취향을 가진 부부가 서로를 존중하며 가꾼 집이 풍기는 아름다움.

3 / 10
/upload/living/article/202101/thumb/47122-441096-sample.jpg

해가 잘 드는 거실. TV를 보는 공간이 아닌, 부부가 앉아 이야기를 나누거나 책을 읽을 수 있게 커다란 테이블을 두었다.

해가 잘 드는 거실. TV를 보는 공간이 아닌, 부부가 앉아 이야기를 나누거나 책을 읽을 수 있게 커다란 테이블을 두었다.

가구의 예쁨을 더해주는 소품들은 아내 오향남 씨가 틈날 때마다 사모은 것들이다.

가구의 예쁨을 더해주는 소품들은 아내 오향남 씨가 틈날 때마다 사모은 것들이다.

가구의 예쁨을 더해주는 소품들은 아내 오향남 씨가 틈날 때마다 사모은 것들이다.

벽의 선반은 비초에, 테이블은 리차드 램퍼트. 케인 의자는 토넷 제품이다. 나머지 의자는 빈티지 제품.

벽의 선반은 비초에, 테이블은 리차드 램퍼트. 케인 의자는 토넷 제품이다. 나머지 의자는 빈티지 제품.

벽의 선반은 비초에, 테이블은 리차드 램퍼트. 케인 의자는 토넷 제품이다. 나머지 의자는 빈티지 제품.

3 / 10
/upload/living/article/202101/thumb/47122-441099-sample.jpg

네이버 사내 커플이었던 부부. 집은 의식주를 해결하는 공간을 넘어 부부의 일과 취미 활동을 병행하는 삶의 터전이라고 생각한다. 부부는 일상에서 경험한 흔적들이 쌓이는 곳이 집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사내 커플이었던 부부. 집은 의식주를 해결하는 공간을 넘어 부부의 일과 취미 활동을 병행하는 삶의 터전이라고 생각한다. 부부는 일상에서 경험한 흔적들이 쌓이는 곳이 집이라고 말했다.

허전한 공간에 식물과 포스터를 배치해 생기를 불어넣었다.

허전한 공간에 식물과 포스터를 배치해 생기를 불어넣었다.

허전한 공간에 식물과 포스터를 배치해 생기를 불어넣었다.

조화롭게 아름다운 공간

디자인 브랜딩 에이전시인 브렌든(@brenden.design)을 운영하는 이도의 대표와 네이버에서 UI 디자이너로 일하는 오향남 씨 부부. 결혼 6년 차인 디자이너 부부는 2년 전 내 집을 마련한 후 리모델링을 하고 입주했다. 아파트지만 아파트답지 않게 각자의 취향이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공간을 만들고 싶었던 부부는, 원하는 디자인을 직접 일러스트로 그려 도면을 만들고 인테리어 업체에 전달했을 정도로 정성을 쏟았다.

“저희 부부가 처음으로 산 집이라 둘 다 각별한 애정과 열정을 쏟았던 것 같아요. 하지만 서로의 취향을 고집하지 않고 의견을 나누면서 전체 공간의 레이아웃을 짰어요. 브랜딩을 하다 보니 어떤 일이든 조화롭게 진행되는 게 좋더라고요. 제가 좋아하는 한 방향을 고집하는 것보다 서로 원하는 바를 잘 조율해야 최선의 결과물이 나오는 걸 경험하기도 했고요.”

10년 동안 네이버 라인프렌즈의 디자인 디렉팅을 하면서 자신의 회사도 운영하며 디자인과 브랜딩을 경험한 이도의 대표는, 공간을 스타일링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의 취향을 잘 아는 것이라고 말한다. 주거 형태에 관계없이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이 확고하고 이를 잘 구현한다면 공간이 갖고 있는 한계를 넘어서는 만족감이 찾아올 거라고.

/upload/living/article/202101/thumb/47122-441101-sample.jpg

층고가 낮은 편이어서 천장을 뜯어 콘크리트와 배관을 노출시키고 흰색 페인트로 칠했다. 천장을 뜯기 전 배관이 너무 어지럽게 얽혀 있으면 어쩌나 고민이 많았지만 다행히 눈에 거슬리지 않을 정도였다. 배관은 가벼운 행잉 플랜트를 걸어두기에도 안성맞춤이다.

서로의 취향을 반영하다보니 제가 집안의 전체적인 레이아웃을 짜고 아내가 내부에 적절한 소품과 식물을 배치해 꾸미게 되었어요. 평소 예쁜 것들을 좋아하는 아내는 여행지에서나 시장에서도 보물 같은 물건들을 잘 찾는 편이에요.

거실, 주방, 침실의 전체적인 분위기가 조화롭게 잘 어우러진다.

거실, 주방, 침실의 전체적인 분위기가 조화롭게 잘 어우러진다.

거실, 주방, 침실의 전체적인 분위기가 조화롭게 잘 어우러진다.

식물을 잘 키우는 오향남 씨가 주방 아일랜드에 수경 재배 식물들을 진열해두었다.

식물을 잘 키우는 오향남 씨가 주방 아일랜드에 수경 재배 식물들을 진열해두었다.

식물을 잘 키우는 오향남 씨가 주방 아일랜드에 수경 재배 식물들을 진열해두었다.

원목을 활용해 아늑한 느낌을 더한 주방. 모던한 디자인을 선호하지만 집 안 전체가 너무 모던하면 차갑게 느껴질까 봐 원목 가구와 식물을 적절히 배치했다.

원목을 활용해 아늑한 느낌을 더한 주방. 모던한 디자인을 선호하지만 집 안 전체가 너무 모던하면 차갑게 느껴질까 봐 원목 가구와 식물을 적절히 배치했다.

원목을 활용해 아늑한 느낌을 더한 주방. 모던한 디자인을 선호하지만 집 안 전체가 너무 모던하면 차갑게 느껴질까 봐 원목 가구와 식물을 적절히 배치했다.

원목 아일랜드는 부부가 직접 디자인했다. 작은 주방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고, 자주 손이 가는 음식을 보관하는 트롤리가 들어갈 자리를 별도로 만들었다.

원목 아일랜드는 부부가 직접 디자인했다. 작은 주방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고, 자주 손이 가는 음식을 보관하는 트롤리가 들어갈 자리를 별도로 만들었다.

원목 아일랜드는 부부가 직접 디자인했다. 작은 주방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고, 자주 손이 가는 음식을 보관하는 트롤리가 들어갈 자리를 별도로 만들었다.

3 / 10
/upload/living/article/202101/thumb/47122-441106-sample.jpg

안방 베란다는 작은 식물원 느낌을 내고 싶어 짙은 색 타일을 깔고 다양한 크기의 화분과 식물들을 들였다.

안방 베란다는 작은 식물원 느낌을 내고 싶어 짙은 색 타일을 깔고 다양한 크기의 화분과 식물들을 들였다.

Q 디자인과 브랜딩 관련 일을 하니 집을 인테리어할 때 의욕이 남달랐을 것 같아요.
첫 집이라 기대가 컸죠. 공간마다 레퍼런스를 찾아서 인테리어 시공 업체에게 보내고, 원하는 것들은 치수까지 정확하게 맞춰서 도안을 드렸어요. 보통 디자인을 잘하는 업체를 찾는다고 하는데, 저희는 요구사항을 정확하게 구현해줄 수 있는 업체를 찾게 되더라고요. 그래서 서로 큰 트러블이 없었던 것 같고요. 저만 그렇게 생각했을 수도 있었겠지만요(웃음).

Q 원하는 바를 명확하게 전달하는 것도 능력이라고 생각합니다(웃음). 전체 공간의 콘셉트는 어떻게 잡았나요?
전체적인 분위기를 정해놓고 시작하는 것보다는 살면서 쌓아가는 것들이 많길 바랐어요. 모던한 인테리어에 원목과 식물로 온기를 더해가는 게 이 집의 기본 콘셉트예요. 좋아하는 디자이너의 가구들과 함께 여행지에서 만난 소품이라든지, 우연히 시장에서 구입한 가구들도 섞으면 좀 더 우리만의 스타일이 담긴 공간을 만들 수 있으니까요.

Q 특별히 좋아하는 디자이너가 있나요?
디터 람스, 뵈르게 모겐센, 리차드 램퍼트를 좋아해요. 존경하는 디자이너들의 철학으로 만들어진 가구를 좋아하고요. 선반은 디터 람스가 디자인한 비초에 제품인데요. 직구로 비싸게 구입했는데 시공도 쉽진 않았어요. 대신 그만큼 만족하는 제품이에요. 저는 주로 책을 꽂고 소소한 소품들을 올려두는 용도로 사용하는데, 어떤 물건을 올려놔도 잘 받아주는 선반이에요.
 

부부는 온전한 휴식을 위해 안방에 퀸 사이즈 침대 2개를 두었다. 침대 헤드 쪽 벽에 건 위빙 작품은 이도의 대표의 어머니가 직접 만들어주신 것.

부부는 온전한 휴식을 위해 안방에 퀸 사이즈 침대 2개를 두었다. 침대 헤드 쪽 벽에 건 위빙 작품은 이도의 대표의 어머니가 직접 만들어주신 것.

부부는 온전한 휴식을 위해 안방에 퀸 사이즈 침대 2개를 두었다. 침대 헤드 쪽 벽에 건 위빙 작품은 이도의 대표의 어머니가 직접 만들어주신 것.

작고 귀여운 식물들이 진열되어 있는 거실 테이블.

작고 귀여운 식물들이 진열되어 있는 거실 테이블.

작고 귀여운 식물들이 진열되어 있는 거실 테이블.

안방의 베란다는 확장이 되어 있지 않아서 어떻게 수리할지 고민하다가 식물과 좀 더 가까이 있고 싶어서 확장하지 않고 슬라이딩 도어를 설치해 작은 식물원처럼 꾸며봤어요.

동묘에서 구입한 약방용 서랍장. 인테리어 소품을 올려두었더니 고가구만의 멋스러움이 느껴진다.

동묘에서 구입한 약방용 서랍장. 인테리어 소품을 올려두었더니 고가구만의 멋스러움이 느껴진다.

동묘에서 구입한 약방용 서랍장. 인테리어 소품을 올려두었더니 고가구만의 멋스러움이 느껴진다.

안방 화장실과 침대 사이에 가벽을 세워서 작은 파우더룸을 만들었다.

안방 화장실과 침대 사이에 가벽을 세워서 작은 파우더룸을 만들었다.

안방 화장실과 침대 사이에 가벽을 세워서 작은 파우더룸을 만들었다.

Q 그 밖에 의외에 장소에서 샀는데 마음에 드는 것들이 있나요?
안방에 동묘에서 구입한 약방 서랍장이 있는데 정말 싸게 구입했거든요. 실용성도 좋고 디자인도 마음에 들어서 볼 때마다 흐뭇해요. 비초에 선반에 올려놓은 빈티지 라디오는 중국 여행 중에 구입했어요. 2만원 정도를 지불했는데 물건이 가진 분위기와 감성은 그 이상이에요. 그리고 집 안 곳곳에 있는 이국적인 소품들 중에 아내와 여행하면서 구입한 것들이 많은데, 아내가 예쁜 것들을 잘 찾아내더라고요.

Q 캐릭터 브랜딩 이력을 듣고 집 안에 피규어나 캐릭터 아이템이 많을 거라 예상했는데 의외로 없네요.
다들 그렇게 생각하시더라고요. 하지만 의외로 캐릭터 만드는 사람 중에 캐릭터를 싫어하는 사람도 많답니다(웃음). 저희 팀에 캐릭터 좋아하는 사람 반, 싫어하는 사람 반이었거든요. 먼지 한 톨 없는 데스크와 각종 피규어로 가득한 데스크가 공존하는 사무실이었어요. 의견 충돌도 얼마나 많은지 몰라요. 서로 촌스럽다고 놀리곤 했는데 여러 디자이너들의 취향이 조율되는 과정을 통해 좀 더 새로운 제품이 나오더라고요. 유아용에서 벗어난 좀 더 세련되고 성인 취향에도 맞는 창작물이 탄생하는 거죠. 그런 경험들이 제 회사를 운영할 때 큰 도움이 되었어요.

Q 디자인과 브랜딩은 흥미로운 작업인 것 같아요.
독립 후 가전제품 플러스마이너스제로의 브랜딩 작업을 경험했고, 현대홈쇼핑에서 론칭한 홈 케어 브랜드 에버블루의 브랜딩 등을 진행했었는데요. 예전에는 브랜딩이라고 하면 로고만 만들고 끝났는데 요즘은 브랜드 경험까지 기획하는 일들이 대부분이에요. 그 과정에서 다양한 분야의 크리에이터들과 협업을 해야 하는데, 커뮤니케이션이 정말 중요하더라고요. 소통이 가장 큰 일이라고 할 정도로요. 경험이 쌓이면서 어떤 분야든 소통이 가장 중요하다는 사실을 절실히 느끼고 있어요. 내가 사는 공간을 스타일링하는 것도 마찬가지죠. 디자이너든 가족 구성원이든 서로 원활히 소통해야 모두가 만족하는 공간이 만들어진다고 봐요.

집은 그동안 살아오면서 쌓아온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담는 그릇이다. 각각 다른 취향을 가진 부부가 서로를 존중하며 가꾼 집이 풍기는 아름다움.

CREDIT INFO

기획
심효진 기자
사진
김덕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