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인스타그램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유튜브 네이버TV캐스트 블로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HOUSING

#집센스챌린지 베스트 취향공간

초록이들 천지! 엄마의 식물 방

On November 02, 2020

‘같은 방, 다른 느낌!’의 실사판. 홈 카페, 서재, 작업실, 덕후 룸까지…. <리빙센스>와 네이버 리빙이 함께한 랜선 공모 이벤트 ‘집센스챌린지-2nd 취향 공간’ 편에서 모집한 애정 어린 손길로 꾸민 개인의 공간들. 구경하는 것만으로도 대리만족을 느끼게 해주는 베스트 취향 공간을 소개한다.

식물 방의 한 쪽은 뮤직 코너로 꾸몄다. CD플레이어는 무인양품, 턴테이블은 개드하우스 제품.

식물 방의 한 쪽은 뮤직 코너로 꾸몄다. CD플레이어는 무인양품, 턴테이블은 개드하우스 제품.

식물 방의 한 쪽은 뮤직 코너로 꾸몄다. CD플레이어는 무인양품, 턴테이블은 개드하우스 제품.

많은 식물 중 ‘베고니아 마큘라타’는 하트 모양의 잎사귀와 도트 무늬가 매력적이라 특별히 애정한다고.

많은 식물 중 ‘베고니아 마큘라타’는 하트 모양의 잎사귀와 도트 무늬가 매력적이라 특별히 애정한다고.

많은 식물 중 ‘베고니아 마큘라타’는 하트 모양의 잎사귀와 도트 무늬가 매력적이라 특별히 애정한다고.

장식용 미니어처와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주면 평범한 화분도 보다 색다르게 연출할 수 있다.

장식용 미니어처와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주면 평범한 화분도 보다 색다르게 연출할 수 있다.

장식용 미니어처와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주면 평범한 화분도 보다 색다르게 연출할 수 있다.

MEET THE GREEN ROOM

방 안 가득 초록이들 천지! ‘엄마의 식물 방’을 소개해 베스트로 선정된 정지예(@bonnemere) 씨의 서재 겸 힐링 공간. 집에서 햇볕이 가장 잘 드는 2평 남짓한 안쪽의 작은방은 과거 큰아이가 쓰던 방이었지만 현재는 ‘엄마의 식물 방’으로 변신했다. 정지예 씨는 일곱 살과 열두 살, 중학교 3학년인 열여섯 살 큰아이까지 터울이 제법 나는 세 아이를 키우느라 그동안 정신없이 살았다. 그러다 보니 삶에서 자신은 사라진 것 같아 우울감을 느끼던 중, 우연히 동네의 홈 가드닝 취미반에 등록하여 매주 흙을 만지고, 자연이 주는 힐링을 느끼면서 식물에 입덕(入+덕후)하게 되었다. 그리고 경기도에서 운영하는 조경가든대학 교육과정까지 수료하면서 이 구역의 알아주는 ‘식물 전도사’가 되었다.

식물과 관련한 책을 읽고 공부하는 것은 그녀에게 가장 중요한 일과가 되었다.

식물과 관련한 책을 읽고 공부하는 것은 그녀에게 가장 중요한 일과가 되었다.

식물과 관련한 책을 읽고 공부하는 것은 그녀에게 가장 중요한 일과가 되었다.

그날의 기분에 따라 테이블 위에 어울리는 화분을 놓아두고 감상한다. 얼굴 모양의 그래픽 화분은 H&M 제품.

그날의 기분에 따라 테이블 위에 어울리는 화분을 놓아두고 감상한다. 얼굴 모양의 그래픽 화분은 H&M 제품.

그날의 기분에 따라 테이블 위에 어울리는 화분을 놓아두고 감상한다. 얼굴 모양의 그래픽 화분은 H&M 제품.

3 / 10
/upload/living/article/202010/thumb/46444-432638-sample.jpg

식물의 그린 컬러와 경쾌한 대비를 이루는 옐로 컬러를 포인트로 스타일링했다.

식물의 그린 컬러와 경쾌한 대비를 이루는 옐로 컬러를 포인트로 스타일링했다.

식물과 함께하는 일상 루틴

아침에 일어나면 커피 한 잔을 내리고 식물 방으로 들어와 창문을 활짝 열면서 그녀의 하루가 시작된다. 분무기를 들고 밤새 메마른 잎들에 물을 적셔주는 것은 그녀가 빼놓지 않는 굿모닝 의식. 주로 음악을 틀어놓고 분갈이를 하거나, 식물과 관련된 책을 읽으며 티타임을 즐기는데, 종종 아이들의 숙제를 봐주는 학습 공간이 되기도 한다. 최근 식물에서 영감을 받은 아이템을 판매하는 온라인 편집숍 밋더그린(@meet.the.green)을 오픈하면서 오피스 룸으로도 활용하고 있다. ‘제대로 키워본 사람만 안다’는 식물이 인간에게 주는 쉼과 회복. 무료한 일상 속에 활력을 주는 식물 방은 그녀에게 매일 건강한 에너지를 공급해주는 공간이다.

‘같은 방, 다른 느낌!’의 실사판. 홈 카페, 서재, 작업실, 덕후 룸까지…. <리빙센스>와 네이버 리빙이 함께한 랜선 공모 이벤트 ‘집센스챌린지-2nd 취향 공간’ 편에서 모집한 애정 어린 손길로 꾸민 개인의 공간들. 구경하는 것만으로도 대리만족을 느끼게 해주는 베스트 취향 공간을 소개한다.

CREDIT INFO

기획
전지연 기자
사진
정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