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인스타그램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유튜브 네이버TV캐스트 블로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SPECIAL

Healing Scent at Home #3

우아한 향의 힘 by 김수향

On September 02, 2020

취향 좋은 이들이 자신의 공간에 향기를 더하는 방법을 기록했다. 그들은 하나같이 좋은 향기를 입힌 공간에선 소박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느낀다고 말한다. 향으로 공간의 개성을 드러내고 고단한 하루에 오롯한 휴식을 선물하는 방법.

/upload/living/article/202008/thumb/45918-426366-sample.jpg
/upload/living/article/202008/thumb/45918-426353-sample.jpg

사무실과 집을 가리지 않고 24시간 장소와 분위기에 맞는 향기를 매칭하여 즐기는 김수향 대표. 레이어링은 따로 하지 않고 재료 본연의 향에 집중한다.

DRIED FLOWERS AND LEAVES
사무실과 서재 같은 작업실에는 나뭇잎과 꽃, 허브 등을 말린 포푸리(향기 주머니)를 추천한다. 은은하게 풍기는 향이 집중력을 높여주기 때문. 향이 퍼지도록 입구가 넓은 자기나 유리 볼에 말린 장미와 유칼립투스, 오렌지, 시나몬과 스타아니스, 클로브 등을 섞어서 넣어두면 인테리어 오브제가 되기도 한다. 향기를 오래 지속시키고 싶다면 오리스 분말에 천연 에센셜 오일을 더하면 된다. 직접 포푸리를 만들 때는 잘 말린 재료를 사용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남아 있는 수분으로 인해 곰팡이가 필 수 있다.

DRIED FLOWERS AND LEAVES 사무실과 서재 같은 작업실에는 나뭇잎과 꽃, 허브 등을 말린 포푸리(향기 주머니)를 추천한다. 은은하게 풍기는 향이 집중력을 높여주기 때문. 향이 퍼지도록 입구가 넓은 자기나 유리 볼에 말린 장미와 유칼립투스, 오렌지, 시나몬과 스타아니스, 클로브 등을 섞어서 넣어두면 인테리어 오브제가 되기도 한다. 향기를 오래 지속시키고 싶다면 오리스 분말에 천연 에센셜 오일을 더하면 된다. 직접 포푸리를 만들 때는 잘 말린 재료를 사용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남아 있는 수분으로 인해 곰팡이가 필 수 있다.

DRIED FLOWERS AND LEAVES
사무실과 서재 같은 작업실에는 나뭇잎과 꽃, 허브 등을 말린 포푸리(향기 주머니)를 추천한다. 은은하게 풍기는 향이 집중력을 높여주기 때문. 향이 퍼지도록 입구가 넓은 자기나 유리 볼에 말린 장미와 유칼립투스, 오렌지, 시나몬과 스타아니스, 클로브 등을 섞어서 넣어두면 인테리어 오브제가 되기도 한다. 향기를 오래 지속시키고 싶다면 오리스 분말에 천연 에센셜 오일을 더하면 된다. 직접 포푸리를 만들 때는 잘 말린 재료를 사용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남아 있는 수분으로 인해 곰팡이가 필 수 있다.

자연의 향이 우아하게 머무는 집

“냄새는 보이지 않아서 맡고 난 뒤에도 표현하기가 쉽지 않죠. 향을 기억하기도 어렵고요. 저는 향기를 단어와 묶어서 기억해요.”

자신의 이름을 건 향수 브랜드 수향의 대표이자 퍼퓸 디렉터 김수향 씨는, 조향을 할 때면 ‘이것이 꽃향기인지 풀내음인지, 마른 향인지 젖은 냄새인지’와 같은 질문을 계속 던져가며 냄새를 세분화해 정의를 내리곤 한다.

그렇게 기억한 향은 특징이 잘 드러나도록 고심한 끝에 이름을 명명한다. 그래서 수향의 제품명은 이름만으로 냄새가 상상될 만큼 직관적이다. 세상 모든 것을 향으로 기억하는 그녀가 가장 좋아하는 향은 계절이 바뀔 즈음의 아침 공기 냄새.

“저는 뭔가가 변할 때면 냄새가 가장 먼저 바뀐다고 생각하는데요. 매일 같은 시간에 똑같이 느끼던 공기 향이 달라지는 것을 인지할 때 묘한 매력을 느껴요. 요즘에는 무엇보다 자연이 주는 향에 아름다움을 느껴요. 주스를 내리고 난 뒤 풍기는 오렌지 향, 허브 잎의 시원한 풀내음 그대로를 즐겨요. 자연의 향은 서로 섞여도 자연스럽게 어우러지잖아요.”

그녀의 집에서는 꽃, 과일, 풀, 나무의 향이 원래 있던 것처럼 자연스레 느껴진다. 뱅쇼를 끓인 향신료 향이 주방을 채우고, 말린 꽃과 과일 향이 서재에 은은하게 퍼져 있다.

또 침실에는 생 허브를 두어 잔잔하게, 말린 허브는 태워서 집 안 전체에 발산시킨다. 그녀의 생활 속 향기 팁은 과하지 않고 우아하다. 

BOILING HERBS
집 안 가득 향을 쉽게 내는 방법이 있다. 주방에서 생선을 굽거나 청국장을 끓이면 집 안 가득 그 냄새가 가득 차 곤혹스러웠던 적이 있을 것이다. 이를 역이용한 방법. 집에서 뱅쇼를 만들면 집 안 가득 뱅쇼 향이 퍼져 달콤하다. 냄비에 레몬, 라임, 자몽 등의 과일과 로즈메리 같은 허브, 시나몬과 스타아니스 같은 향신료를 넣고 끓이면 끝. 이때 바닐라 추출액을 함께 넣으면 효과가 극대화한다. 끓이고 난 뒤 시나몬은 냄새가 사라질 때까지 주방에 두면 천연 방향제가 되고, 여름철 벌레도 쫓아낼 수 있다.

BOILING HERBS 집 안 가득 향을 쉽게 내는 방법이 있다. 주방에서 생선을 굽거나 청국장을 끓이면 집 안 가득 그 냄새가 가득 차 곤혹스러웠던 적이 있을 것이다. 이를 역이용한 방법. 집에서 뱅쇼를 만들면 집 안 가득 뱅쇼 향이 퍼져 달콤하다. 냄비에 레몬, 라임, 자몽 등의 과일과 로즈메리 같은 허브, 시나몬과 스타아니스 같은 향신료를 넣고 끓이면 끝. 이때 바닐라 추출액을 함께 넣으면 효과가 극대화한다. 끓이고 난 뒤 시나몬은 냄새가 사라질 때까지 주방에 두면 천연 방향제가 되고, 여름철 벌레도 쫓아낼 수 있다.

BOILING HERBS
집 안 가득 향을 쉽게 내는 방법이 있다. 주방에서 생선을 굽거나 청국장을 끓이면 집 안 가득 그 냄새가 가득 차 곤혹스러웠던 적이 있을 것이다. 이를 역이용한 방법. 집에서 뱅쇼를 만들면 집 안 가득 뱅쇼 향이 퍼져 달콤하다. 냄비에 레몬, 라임, 자몽 등의 과일과 로즈메리 같은 허브, 시나몬과 스타아니스 같은 향신료를 넣고 끓이면 끝. 이때 바닐라 추출액을 함께 넣으면 효과가 극대화한다. 끓이고 난 뒤 시나몬은 냄새가 사라질 때까지 주방에 두면 천연 방향제가 되고, 여름철 벌레도 쫓아낼 수 있다.

BOILING HERBS
집 안 가득 향을 쉽게 내는 방법이 있다. 주방에서 생선을 굽거나 청국장을 끓이면 집 안 가득 그 냄새가 가득 차 곤혹스러웠던 적이 있을 것이다. 이를 역이용한 방법. 집에서 뱅쇼를 만들면 집 안 가득 뱅쇼 향이 퍼져 달콤하다. 냄비에 레몬, 라임, 자몽 등의 과일과 로즈메리 같은 허브, 시나몬과 스타아니스 같은 향신료를 넣고 끓이면 끝. 이때 바닐라 추출액을 함께 넣으면 효과가 극대화한다. 끓이고 난 뒤 시나몬은 냄새가 사라질 때까지 주방에 두면 천연 방향제가 되고, 여름철 벌레도 쫓아낼 수 있다.

BOILING HERBS 집 안 가득 향을 쉽게 내는 방법이 있다. 주방에서 생선을 굽거나 청국장을 끓이면 집 안 가득 그 냄새가 가득 차 곤혹스러웠던 적이 있을 것이다. 이를 역이용한 방법. 집에서 뱅쇼를 만들면 집 안 가득 뱅쇼 향이 퍼져 달콤하다. 냄비에 레몬, 라임, 자몽 등의 과일과 로즈메리 같은 허브, 시나몬과 스타아니스 같은 향신료를 넣고 끓이면 끝. 이때 바닐라 추출액을 함께 넣으면 효과가 극대화한다. 끓이고 난 뒤 시나몬은 냄새가 사라질 때까지 주방에 두면 천연 방향제가 되고, 여름철 벌레도 쫓아낼 수 있다.

BOILING HERBS
집 안 가득 향을 쉽게 내는 방법이 있다. 주방에서 생선을 굽거나 청국장을 끓이면 집 안 가득 그 냄새가 가득 차 곤혹스러웠던 적이 있을 것이다. 이를 역이용한 방법. 집에서 뱅쇼를 만들면 집 안 가득 뱅쇼 향이 퍼져 달콤하다. 냄비에 레몬, 라임, 자몽 등의 과일과 로즈메리 같은 허브, 시나몬과 스타아니스 같은 향신료를 넣고 끓이면 끝. 이때 바닐라 추출액을 함께 넣으면 효과가 극대화한다. 끓이고 난 뒤 시나몬은 냄새가 사라질 때까지 주방에 두면 천연 방향제가 되고, 여름철 벌레도 쫓아낼 수 있다.

/upload/living/article/202008/thumb/45918-426357-sample.jpg

MIX AND MATCH SCENTS
기운이 처지거나 기분 전환을 하고 싶을 땐 팔로산토와 스머지 스틱을 사용한다. 둘 다 아메리카 원주민이 몸과 마음을 치유하기 위해 나무와 허브 묶음을 태우던 것으로, 은은한 향을 머금은 연기가 공간을 가득 채워준다. 김수향 대표는 청소를 하고 나서 불을 붙여 집 구석구석을 정화시키곤 한다. 스머지 스틱은 짧은 시간 안에 향을 널리 퍼뜨리는 데도 제격이다.

AROMATIC HERB
잠들기 전과 아침에 일어나면 꼭 침구에 패브릭 스프레이를 뿌린다. 패브릭에 스며든 잔향이 공간도 채워준다. 직접 키우는 로즈메리와 페퍼민트 잎을 뜯어 침대 주변에 놓아두기도 한다. 특히 라벤더와 로즈메리 향은 숙면을 도와준다고. 로맨틱한 순간에는 장미나 일랑일랑 같은 플로럴 향도 좋다.

AROMATIC HERB 잠들기 전과 아침에 일어나면 꼭 침구에 패브릭 스프레이를 뿌린다. 패브릭에 스며든 잔향이 공간도 채워준다. 직접 키우는 로즈메리와 페퍼민트 잎을 뜯어 침대 주변에 놓아두기도 한다. 특히 라벤더와 로즈메리 향은 숙면을 도와준다고. 로맨틱한 순간에는 장미나 일랑일랑 같은 플로럴 향도 좋다.

AROMATIC HERB
잠들기 전과 아침에 일어나면 꼭 침구에 패브릭 스프레이를 뿌린다. 패브릭에 스며든 잔향이 공간도 채워준다. 직접 키우는 로즈메리와 페퍼민트 잎을 뜯어 침대 주변에 놓아두기도 한다. 특히 라벤더와 로즈메리 향은 숙면을 도와준다고. 로맨틱한 순간에는 장미나 일랑일랑 같은 플로럴 향도 좋다.

RECHARGE ENERGY
빛이 스며드는 창가에는 크리스털을 놓아둔다. 빛을 받아 예쁜 오브제가 되기도 하고 좋은 기운을 불러온다고 믿기 때문. 그중에서도 사랑을 불러온다는 로즈 쿼츠를 애정한다. 창문을 열고 환기할 때는 울 포푸리에 퍼퓸 스프레이나 아로마 오일을 뿌려두거나 인센스 스틱을 태운다. 공기가 순환하면서 향이 퍼져 공간을 정화해주는 기분이 든다. 창가나 욕실 혹은 침실 옆에는 왁스 태블릿을 두어 은은하게 향기가 퍼지도록 한다. 요즘은 비 오는 날의 향기를 표현한 수향의 ‘더 레인드롭스’ 향을 자주 사용한다.

RECHARGE ENERGY 빛이 스며드는 창가에는 크리스털을 놓아둔다. 빛을 받아 예쁜 오브제가 되기도 하고 좋은 기운을 불러온다고 믿기 때문. 그중에서도 사랑을 불러온다는 로즈 쿼츠를 애정한다. 창문을 열고 환기할 때는 울 포푸리에 퍼퓸 스프레이나 아로마 오일을 뿌려두거나 인센스 스틱을 태운다. 공기가 순환하면서 향이 퍼져 공간을 정화해주는 기분이 든다. 창가나 욕실 혹은 침실 옆에는 왁스 태블릿을 두어 은은하게 향기가 퍼지도록 한다. 요즘은 비 오는 날의 향기를 표현한 수향의 ‘더 레인드롭스’ 향을 자주 사용한다.

RECHARGE ENERGY
빛이 스며드는 창가에는 크리스털을 놓아둔다. 빛을 받아 예쁜 오브제가 되기도 하고 좋은 기운을 불러온다고 믿기 때문. 그중에서도 사랑을 불러온다는 로즈 쿼츠를 애정한다. 창문을 열고 환기할 때는 울 포푸리에 퍼퓸 스프레이나 아로마 오일을 뿌려두거나 인센스 스틱을 태운다. 공기가 순환하면서 향이 퍼져 공간을 정화해주는 기분이 든다. 창가나 욕실 혹은 침실 옆에는 왁스 태블릿을 두어 은은하게 향기가 퍼지도록 한다. 요즘은 비 오는 날의 향기를 표현한 수향의 ‘더 레인드롭스’ 향을 자주 사용한다.

RECHARGE ENERGY
빛이 스며드는 창가에는 크리스털을 놓아둔다. 빛을 받아 예쁜 오브제가 되기도 하고 좋은 기운을 불러온다고 믿기 때문. 그중에서도 사랑을 불러온다는 로즈 쿼츠를 애정한다. 창문을 열고 환기할 때는 울 포푸리에 퍼퓸 스프레이나 아로마 오일을 뿌려두거나 인센스 스틱을 태운다. 공기가 순환하면서 향이 퍼져 공간을 정화해주는 기분이 든다. 창가나 욕실 혹은 침실 옆에는 왁스 태블릿을 두어 은은하게 향기가 퍼지도록 한다. 요즘은 비 오는 날의 향기를 표현한 수향의 ‘더 레인드롭스’ 향을 자주 사용한다.

RECHARGE ENERGY 빛이 스며드는 창가에는 크리스털을 놓아둔다. 빛을 받아 예쁜 오브제가 되기도 하고 좋은 기운을 불러온다고 믿기 때문. 그중에서도 사랑을 불러온다는 로즈 쿼츠를 애정한다. 창문을 열고 환기할 때는 울 포푸리에 퍼퓸 스프레이나 아로마 오일을 뿌려두거나 인센스 스틱을 태운다. 공기가 순환하면서 향이 퍼져 공간을 정화해주는 기분이 든다. 창가나 욕실 혹은 침실 옆에는 왁스 태블릿을 두어 은은하게 향기가 퍼지도록 한다. 요즘은 비 오는 날의 향기를 표현한 수향의 ‘더 레인드롭스’ 향을 자주 사용한다.

RECHARGE ENERGY
빛이 스며드는 창가에는 크리스털을 놓아둔다. 빛을 받아 예쁜 오브제가 되기도 하고 좋은 기운을 불러온다고 믿기 때문. 그중에서도 사랑을 불러온다는 로즈 쿼츠를 애정한다. 창문을 열고 환기할 때는 울 포푸리에 퍼퓸 스프레이나 아로마 오일을 뿌려두거나 인센스 스틱을 태운다. 공기가 순환하면서 향이 퍼져 공간을 정화해주는 기분이 든다. 창가나 욕실 혹은 침실 옆에는 왁스 태블릿을 두어 은은하게 향기가 퍼지도록 한다. 요즘은 비 오는 날의 향기를 표현한 수향의 ‘더 레인드롭스’ 향을 자주 사용한다.

RELAXING BATH
김수향 대표는 잠잘 때를 제외하고는 욕실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낸다. 반신욕으로 힐링을 하기도 하고, 아무 생각 없이 의자에 가만히 앉아 있기도 한다. 이때 향기는 필수! 야생 꽃향기가 두드러진 수향의 향초 ‘이태원 565’와 히노키 탕을 연상케 하는 건조한 나무 향의 ‘히노키’를 2시간 정도 계속 태운다. 허브와 생화를 욕조에 넣고 목욕을 즐기기도 하는데, 이 향들이 살냄새처럼 몸에 자연스럽게 배어든다. 마무리로 보습제에 에센셜 오일을 섞어 온몸에 바른다.

RELAXING BATH 김수향 대표는 잠잘 때를 제외하고는 욕실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낸다. 반신욕으로 힐링을 하기도 하고, 아무 생각 없이 의자에 가만히 앉아 있기도 한다. 이때 향기는 필수! 야생 꽃향기가 두드러진 수향의 향초 ‘이태원 565’와 히노키 탕을 연상케 하는 건조한 나무 향의 ‘히노키’를 2시간 정도 계속 태운다. 허브와 생화를 욕조에 넣고 목욕을 즐기기도 하는데, 이 향들이 살냄새처럼 몸에 자연스럽게 배어든다. 마무리로 보습제에 에센셜 오일을 섞어 온몸에 바른다.

RELAXING BATH
김수향 대표는 잠잘 때를 제외하고는 욕실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낸다. 반신욕으로 힐링을 하기도 하고, 아무 생각 없이 의자에 가만히 앉아 있기도 한다. 이때 향기는 필수! 야생 꽃향기가 두드러진 수향의 향초 ‘이태원 565’와 히노키 탕을 연상케 하는 건조한 나무 향의 ‘히노키’를 2시간 정도 계속 태운다. 허브와 생화를 욕조에 넣고 목욕을 즐기기도 하는데, 이 향들이 살냄새처럼 몸에 자연스럽게 배어든다. 마무리로 보습제에 에센셜 오일을 섞어 온몸에 바른다.

크리에이터들이 좋은 향을 누리는 법 #시리즈

크리에이터들이 좋은 향을 누리는 법 #시리즈

Healing Scent at Home #1 최고요
Healing Scent at Home #2 한서형

Healing Scent at Home #3 김수향​
Healing Scent at Home #4 유해영

 

취향 좋은 이들이 자신의 공간에 향기를 더하는 방법을 기록했다. 그들은 하나같이 좋은 향기를 입힌 공간에선 소박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느낀다고 말한다. 향으로 공간의 개성을 드러내고 고단한 하루에 오롯한 휴식을 선물하는 방법.

CREDIT INFO

기획
심효진,김하양 기자, 한정은(컨트리뷰팅 에디터)
사진
김덕창, 이지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