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인스타그램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유튜브 네이버TV캐스트 블로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RENOVATION

낯선 지역에서의 새로운 삶

'미쓰 나이롱'의 강릉 4층 집

On August 14, 2020

대도시에서의 삶을 과감히 뒤로하고 낯선 지역에서 새로운 삶을 개척하는 부부의 새집 마련기. 마음을 내려놓고 눈을 돌리면 그동안 보지 못했던 것들이 보인다.

3 / 10
/upload/living/article/202008/thumb/45755-423791-sample.jpg

 

/upload/living/article/202008/thumb/45755-423792-sample.jpg

3층에 위치한 파우더 룸. 아치형 입구와 페이크 샹들리에가 눈길을 끈다. 빈티지 세면대를 설치해 이국적인 느낌.

아파트나 빌라에서 보는 전형적인 구조가 아니기에 색다른 인테리어를 해볼 수 있는 것도 이 집의 장점. 큰 창과 라디에이터가 이국적인 느낌을 연출하는데, 이를 위해 리모델링할 때 일부러 온돌 대신 라디에이터를 설치했다. 창과 창 사이에는 북유럽 빈티지 사이드보드를 배치하고 좋아하는 그림과 턴테이블을 올려두었다.

아파트나 빌라에서 보는 전형적인 구조가 아니기에 색다른 인테리어를 해볼 수 있는 것도 이 집의 장점. 큰 창과 라디에이터가 이국적인 느낌을 연출하는데, 이를 위해 리모델링할 때 일부러 온돌 대신 라디에이터를 설치했다. 창과 창 사이에는 북유럽 빈티지 사이드보드를 배치하고 좋아하는 그림과 턴테이블을 올려두었다.

아파트나 빌라에서 보는 전형적인 구조가 아니기에 색다른 인테리어를 해볼 수 있는 것도 이 집의 장점. 큰 창과 라디에이터가 이국적인 느낌을 연출하는데, 이를 위해 리모델링할 때 일부러 온돌 대신 라디에이터를 설치했다. 창과 창 사이에는 북유럽 빈티지 사이드보드를 배치하고 좋아하는 그림과 턴테이블을 올려두었다.

거실과 침실의 구분은 없지만 그래서 더욱 색다른 분위기가 풍기는 3층. 침대와 빈티지 벌룬 조명으로 깔끔하게 연출했다. 침대 옆의 붙박이장은 리모델링할 때 제작한 것.

거실과 침실의 구분은 없지만 그래서 더욱 색다른 분위기가 풍기는 3층. 침대와 빈티지 벌룬 조명으로 깔끔하게 연출했다. 침대 옆의 붙박이장은 리모델링할 때 제작한 것.

거실과 침실의 구분은 없지만 그래서 더욱 색다른 분위기가 풍기는 3층. 침대와 빈티지 벌룬 조명으로 깔끔하게 연출했다. 침대 옆의 붙박이장은 리모델링할 때 제작한 것.

거실 한 코너에는 부부가 주로 사용하는 컴퓨터를 두었다.

거실 한 코너에는 부부가 주로 사용하는 컴퓨터를 두었다.

거실 한 코너에는 부부가 주로 사용하는 컴퓨터를 두었다.

‘해방된 도비’의 기분으로 결심한 이사

미쓰_나이롱(@miss_nylong)’은 믿고 보는 SNS 계정이다. 아름답고 이국적인 가구와 빈티지 접시들로 완성한 아기자기한 이미지들은 보는 것만으로도 언제나 눈이 즐겁다.

피드를 운영하는 원도희 씨는 사부작사부작 공간 꾸미는 일이 너무 재미있어 사진도 찍고 영상을 만들어 SNS에 올리기 시작했는데, 어느덧 팔로워 10만 명을 거느린 인플루언서가 되었다고.

그사이 그녀는 직접 제작한 가구와 살림살이, 빈티지 식기류들을 판매하는 온라인 라이프스타일 편집숍의 주인장이 됐다. 의상 디자인을 전공하고 언더웨어 디자이너로 일했지만 공간을 아름답게 하는 일에 도전하고 싶어 회사를 그만뒀다.

“야근이 잦고 불규칙한 회사 생활에서 벗어나고 싶었는데, SNS에서 제 피드나 영상 반응이 좋아서 그걸 기반으로 일을 시작해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또 많은 분들이 제 취향을 믿어주시니까 저도 신나서 새로운 물건들을 만들어볼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당시 IT 업계에서 야근과 철야를 반복하며 고난의 시기를 보내던 남편 구본욱 씨도 아내의 엑소더스에 동참했다.

“잘 다니던 회사를 퇴사하고 새로운 일을 하는 건 좀 두렵긴 한데요. 마음을 내려놓으니 영화 <해리 포터와 비밀의 방>에 등장하는 ‘해방된 도비’의 기분을 느끼게 되더라고요(웃음).”

부부는 엑소더스의 일환으로 남양주에서 살다가 얼마 전 강릉으로 이사했다. 남양주 집의 전세 계약이 완료돼 서울과 수도권에서 집을 구하다가, 집값이 너무 높아 ‘차라리 그 돈을 더 재미있는 일에 써보자!’라는 생각으로 강릉 시내에 4층짜리 작은 건물을 구입했다. 1, 2층은 카페로 운영하기로 결정했고 3, 4층은 부부가 생활하는 공간으로 꾸몄다.

3 / 10
/upload/living/article/202008/thumb/45755-423796-sample.jpg

영화 <카모메 식당>을 연상케 하는 주방. 아내 원도희 씨의 키와 동선에 맞게 디자인했다.

영화 <카모메 식당>을 연상케 하는 주방. 아내 원도희 씨의 키와 동선에 맞게 디자인했다.

북유럽 여행의 여운을 집에 들이다

부부는 고양이 세 마리와 사이좋게 살고 있다. 이제 입주한 지 한 달 반. 카페를 계획 중인 1, 2층은 아직 공사가 한창이지만 부부가 생활하는 3, 4층은 거의 정리가 마무리됐다.

부부의 욕심으로는 옥상이나 테라스에 식물을 좀 더 채우고 싶고 손볼 곳도 보이지만 지난 6개월 동안 셀프 인테리어로 고생한 터라 현재의 인테리어도 더없이 만족스럽다.

“원래 이사는 6개월 전에 했어요. 인테리어는 비용이 많이 들 것 같아서 남편이 셀프로 하려고 했죠. 공구도 사고 공부도 하면서 의욕적으로 달려들었는데 생각보다 너무 시간이 많이 걸리고 힘든 거예요. 처음이다 보니까 시행착오도 많고요. 3층 바닥에 단열재 깔고, 옥상을 마무리하는 데만 6개월이 걸리더라고요. 완공하는 데 10년 정도 걸릴 것 같다는 판단이 서자마자 바로 포기하고 인테리어 전문가에게 맡겼죠(웃음).”

원하는 스타일이 확고했던 부부는 로망을 현실화해줄 전문가를 찾았고, 다행히 소통이 잘되는 업체를 만나 빠른 시간 안에 부부의 바람을 이룰 수 있었다.

“제가 6개월 동안 한 일을 목공팀이 들어와서 이틀 만에 해결하고 가니깐 뭔가 허탈했어요”라며 남편 구본욱 씨가 웃었다.

3층이 파리의 어느 아파트를 떠올리게 한다면, 4층의 주방은 영화 <카모메 식당>이 연상된다. 상부장 없는 자작나무 싱크대와 스메그 냉장고, 스테인리스 랙이 돋보이는 공간으로 부부가 직접 디자인했다.

원도희 씨의 놀이터나 다름없는 이곳은 예쁜 식기류와 먹음직스런 요리들을 세팅해서 촬영하는 곳이기도 하다.

“남편 퇴사 기념으로 북유럽에 다녀왔는데 그 여행이 지금까지 기억에 남아요. 매일 자전거를 타고 플리 마켓에 다니면서 예쁜 살림살이들 구경했던 게 참 즐거웠거든요. 다시 그렇게 여행할 수 있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어요.”

흰색 상판과 색을 맞춰 설치한 싱크 볼. 수전은 이케아에서 구입했다.

흰색 상판과 색을 맞춰 설치한 싱크 볼. 수전은 이케아에서 구입했다.

흰색 상판과 색을 맞춰 설치한 싱크 볼. 수전은 이케아에서 구입했다.

미쓰_나이롱 온라인몰에서 판매하는 케인 도어로 문을 제작한 식기 보관함. 원도희 씨가 수집하는 빈티지 식기류가 가득하다.

미쓰_나이롱 온라인몰에서 판매하는 케인 도어로 문을 제작한 식기 보관함. 원도희 씨가 수집하는 빈티지 식기류가 가득하다.

미쓰_나이롱 온라인몰에서 판매하는 케인 도어로 문을 제작한 식기 보관함. 원도희 씨가 수집하는 빈티지 식기류가 가득하다.

/upload/living/article/202008/thumb/45755-423799-sample.jpg

이케아 원형 식탁 위에 테라초 대리석을 덧씌워 제작한 다이닝 테이블. 핀터레스트에서 이 디자인의 테이블을 보고 반해 을지로에 가서 비슷한 대리석 타일을 구해 직접 제작했다. 페이퍼 전등갓은 네덜란드에서 구입한 빈티지 의자는 톤 제품이다.

/upload/living/article/202008/thumb/45755-423800-sample.jpg

옥상에서 내려다본 4층 테라스. 주방 바로 앞쪽에 있어 날씨가 좋으면 이곳에서 식사를 하거나 차를 마시며 한껏 여유를 즐긴다.

원도희 씨가 가장 사랑하는 디터 람스의 턴테이블과 임스 체어, 멘티스 조명이 어우러진 공간. 카펫은 일부러 하늘색 계열로 골랐는데 어두운 바닥 톤을 칙칙하지 않게 잡아준다.

원도희 씨가 가장 사랑하는 디터 람스의 턴테이블과 임스 체어, 멘티스 조명이 어우러진 공간. 카펫은 일부러 하늘색 계열로 골랐는데 어두운 바닥 톤을 칙칙하지 않게 잡아준다.

원도희 씨가 가장 사랑하는 디터 람스의 턴테이블과 임스 체어, 멘티스 조명이 어우러진 공간. 카펫은 일부러 하늘색 계열로 골랐는데 어두운 바닥 톤을 칙칙하지 않게 잡아준다.

미쓰_나이롱 온라인몰(miss-nylong.com)에서 판매하는 케인 도어 수납장에 원도희 씨가 좋아하는 빈티지 조명과 소품들을 배치했다.

미쓰_나이롱 온라인몰(miss-nylong.com)에서 판매하는 케인 도어 수납장에 원도희 씨가 좋아하는 빈티지 조명과 소품들을 배치했다.

미쓰_나이롱 온라인몰(miss-nylong.com)에서 판매하는 케인 도어 수납장에 원도희 씨가 좋아하는 빈티지 조명과 소품들을 배치했다.

고양이들이 자유롭게 오르락내리락할 수 있는 구조로 개조한 덕에 ‘집사’ 생활도 훨씬 윤택해졌다고.

고양이들이 자유롭게 오르락내리락할 수 있는 구조로 개조한 덕에 ‘집사’ 생활도 훨씬 윤택해졌다고.

고양이들이 자유롭게 오르락내리락할 수 있는 구조로 개조한 덕에 ‘집사’ 생활도 훨씬 윤택해졌다고.

빈티지 식기류를 수입하고 판매하는 원도희 씨가 고이 모셔둔 오래된 접시들.

빈티지 식기류를 수입하고 판매하는 원도희 씨가 고이 모셔둔 오래된 접시들.

빈티지 식기류를 수입하고 판매하는 원도희 씨가 고이 모셔둔 오래된 접시들.

대도시에서의 삶을 과감히 뒤로하고 낯선 지역에서 새로운 삶을 개척하는 부부의 새집 마련기. 마음을 내려놓고 눈을 돌리면 그동안 보지 못했던 것들이 보인다.

CREDIT INFO

기획
심효진 기자
사진
김덕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