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인스타그램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유튜브 네이버TV캐스트 블로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FEATURE

CULTURE & HOTEL NEWS

새 마음으로 색다른 경험을!

On January 16, 2020

새해 새 마음으로 즐기는 호텔 패키지

3 / 10
/upload/living/article/202001/thumb/43804-398168-sample.jpg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 ‘스위트 인 럭셔리’ 패키지
설날 호캉스를 즐기기에 적당한 패키지로 환영 선물과 그랜드 클럽 라운지 이용 혜택을 제공한다. 그랜드 클럽 라운지는 프라이빗 체크인 및 체크아웃 서비스를 제공해 투숙객의 휴식에 부족함이 없도록 세심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며 콘티넨탈 조식, 이브닝 칵테일, 간단한 음식과 음료를 이용할 수 있는 해피아워를 포함한다. 이용 기간은 2020년 1월 31일까지이며 가격은 1박당 44만원(세금 및 봉사료 별도)부터.
문의 02-799-8888  

 

3 / 10
/upload/living/article/202001/thumb/43804-398169-sample.jpg

 

글래드 호텔앤리조트, ‘글래드 꿀잠’ 시즌 3 패키지
‘트렌드코리아 2019’에 ‘최상의 숙면 글래드 꿀잠 패키지’로 소개된 바 있는 상품으로 꿀잠 키트가 제공된다. 키트는 글래드 꿀잠 안대와 편안하고 깊은 숙면을 도와주는 프리미엄 매트리스, 토퍼 브랜드 ‘슬로우(slou)’의 아로마 파우치, 프리미엄 홈 케어 코스메틱 브랜드 ‘세렌디뷰티’의 스파클링팩과 시그니처 4종 체험분 그리고 글래드 호텔 전 지점에서 사용 가능한 호텔 패키지 1만원 할인 혜택이 적용되는 웰컴백 쿠폰으로 구성된다. 이용 기간은 2020년 2월 29일까지, 가격은 지점마다 다르다.
문의 www.glad-hotels.com 

 

3 / 10
/upload/living/article/202001/thumb/43804-398170-sample.jpg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 제주 윌앤 릴렉스 패키지
따뜻한 남쪽나라 제주에서 즐길 수 있는 따뜻한 라테와 브라우니 세트, 영국 브랜드의 고급 수면 키트가 포함된 패키지. 제주 경관을 품은 객실에서의 1박과 푸른 바다가 한눈에 들어오는 야외 수영장 이용권, 섬모라의 라테 혹은 밀크티 2잔과 브라우니가 포함된 디저트 세트, 99바의 칵테일 2잔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이용 기간은 2020년 2월 29일까지, 가격은 26만2000원부터다(세금 및 봉사료 별도).
문의 064-780-8000

 

 

 

눈이 호강하는 전시

  • 〈강남모던-걸〉展
    100년 전 신여성의 열정과 삶을 아트워크와 콘셉트 공간으로 재현하며 관람객들의 뉴트로 감성을 자극하는 체험형 전시가 열린다. 모던 걸의 침실과 욕실, 커리어 세계, 그녀들의 솔직한 감정과 자유로운 연애 이야기부터 민족을 위한 고민과 저항의 시간들이 감각적으로 구성되어 있다. 관람객들은 시대를 넘어선 공간을 직접 경험하고 ‘인증 샷’을 담아갈 수 있다. 2020년 4월 30일까지 M컨템포러리에서 열린다.
    문의 02-3451-8199 

  • 〈에릭 요한슨 사진展 : IMPOSSIBLE IS POSSIBLE〉
    한국과 스웨덴 수교 60주년을 기념하는 국내 특별전으로, 아시아 최초의 대규모 순회 전시다. 에릭 요한슨은 작품의 모든 요소를 직접 촬영해 현실에서는 불가능한 세계를 한 장의 사진 속에 담아낸다. 작가의 대표작과 작품 제작 과정을 기록한 메이킹 필름, 아이디어 스케치, 사진을 입체로 구성해 현실감을 더한 설치작품, 실제 작품에 사용된 소품 등을 만날 수 있다. 2020년 1월 2일부터 3월 29일까지 성남큐브미술관 기획전시실에서 전시된다.
    문의 1544-9857

새날을 맞이하는 아름다운 독서

《긴 호흡》(메리 올리버 지음, 마음산책)
9.11테러 희생자 추모식에서 당시 미국 부통령 조 바이든이 낭송하며 전 세계인의 마음에 각인된 시 ‘기러기’를 쓴 시인이자 퓰리처상 수상으로 이름을 널리 알린 메리 올리버의 신간. 작가는 흘러가는 계절 속 요동치는 자연의 변화를 빈틈없이 포착하고, 예술가적 자아를 유지하며 창작하는 방법을 고민한다. 또 어린 시절 자신을 문학소녀로 만든 ‘삶의 동반자들’에 대해 회고하며, ‘긴 호흡’으로 미국 현대시에 관한 이야기와 자신의 시론(詩論)을 펼쳐 보인다.

Credit Info

담당
심효진 기자

2020년 01월호

이달의 목차
담당
심효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