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인스타그램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유튜브 네이버TV캐스트 블로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RENOVATION

엄마가 꾸민 복층 타운하우스

시선이 머무는 집

On September 25, 2019

이 집으로 이사 온 후에는 여행을 떠나도 집 생각만 하게 된다는 김선아 씨의 복층 타운하우스. 디자이너의 과감한 시도와 집주인의 안목이 만들어낸 곳곳에 시선이 머문다.

3 / 10
/upload/living/article/201909/thumb/42881-385849-sample.jpg

집 전체는 화이트가 주를 이루지만 색감 있는 가구로 포인트를 주었다. 레드 컬러 소파는 디사모빌리에서 구매, 핑크색 의자는 프리츠 한센 제품.

집 전체는 화이트가 주를 이루지만 색감 있는 가구로 포인트를 주었다. 레드 컬러 소파는 디사모빌리에서 구매, 핑크색 의자는 프리츠 한센 제품.

현관에는 붙박이장으로 신발장을 만들었다. 문을 열고 들어가면 마치 동굴에 들어선 듯한 기분이 들 정도지만, 그 덕에 네 식구의 수많은 신발을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다.

현관에는 붙박이장으로 신발장을 만들었다. 문을 열고 들어가면 마치 동굴에 들어선 듯한 기분이 들 정도지만, 그 덕에 네 식구의 수많은 신발을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다.

현관에는 붙박이장으로 신발장을 만들었다. 문을 열고 들어가면 마치 동굴에 들어선 듯한 기분이 들 정도지만, 그 덕에 네 식구의 수많은 신발을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다.

도화지 같은 공간에 포인트가 되는 가구
처음 이 집을 계약하려고 왔을 때 전반적으로 어두운 컬러감과 들쑥날쑥 높낮이가 다른 천장의 장식물들이 눈에 거슬렸다는 김선아 씨. 더그레인의 김혜진 실장과 상의 후 벽과 천장을 화이트 컬러로 마감하고 천장을 최대한 심플하게 정리하기로 했다. 그 덕에 복층 구조의 집은 더 산뜻하고 개방감 있는 공간으로 거듭났다.

 

유리 파티션으로 공간을 넓어 보이게
현관에서 거실로 들어서면 오른편에 다이닝 룸과 주방이 있다. 원래는 벽으로 막혀 있었지만 김혜진 실장이 제안해 곡면의 유리 파티션을 설치했다. 주방 역시 기본 색감은 화이트로 가전과 액자의 색상을 통일했다. 주방 상판은 천연석의 단점을 보완한 LG하우시스 지인 인테리어 스톤 하이막스 볼케닉스를 사용했는데, 어린아이들을 키우는 가정이기 때문에 한국공기청정협회로부터 친환경 건축 자재 최우수 등급을 획득하고 단단한 내구성을 지닌 제품으로 역시 김혜진 실장이 추천했다. 이음매 없는 가공이 가능하고 수분 흡수율이 낮아 위생적인 면에서도 뛰어나다고. 이 공간은 곡면이 주는 부드러운 느낌과 투명한 유리의 질감이 만나 포근한 느낌은 물론 확 트인 개방감마저 느낄 수 있다.

유리 소재의 식탁은 다이닝 룸과 현관의 공간을 분리하는 유리 파티션과 찰떡궁합을 자랑한다. 식탁과 의자, 조명 모두 보에에서 구매했다. 벽에 걸린 그림은 마마콤마 서형인 작가의 작품.

유리 소재의 식탁은 다이닝 룸과 현관의 공간을 분리하는 유리 파티션과 찰떡궁합을 자랑한다. 식탁과 의자, 조명 모두 보에에서 구매했다. 벽에 걸린 그림은 마마콤마 서형인 작가의 작품.

유리 소재의 식탁은 다이닝 룸과 현관의 공간을 분리하는 유리 파티션과 찰떡궁합을 자랑한다. 식탁과 의자, 조명 모두 보에에서 구매했다. 벽에 걸린 그림은 마마콤마 서형인 작가의 작품.

LG하우시스 지인 인테리어 스톤 하이막스 볼케닉스는 화강암의 생동감을 살려 품위 있는 공간을 연출하는데 좁은 공간보다는 대형 평수에서 더욱 빛을 발한다. 내구성이 강해 생활 기스가 거의 없고, 이음매 없는 무공질 소재로 청소가 쉬워 실용성까지 갖췄다.

LG하우시스 지인 인테리어 스톤 하이막스 볼케닉스는 화강암의 생동감을 살려 품위 있는 공간을 연출하는데 좁은 공간보다는 대형 평수에서 더욱 빛을 발한다. 내구성이 강해 생활 기스가 거의 없고, 이음매 없는 무공질 소재로 청소가 쉬워 실용성까지 갖췄다.

LG하우시스 지인 인테리어 스톤 하이막스 볼케닉스는 화강암의 생동감을 살려 품위 있는 공간을 연출하는데 좁은 공간보다는 대형 평수에서 더욱 빛을 발한다. 내구성이 강해 생활 기스가 거의 없고, 이음매 없는 무공질 소재로 청소가 쉬워 실용성까지 갖췄다.

3 / 10
유리 소재의 식탁은 다이닝 룸과 현관의 공간을 분리하는 유리 파티션과 찰떡궁합을 자랑한다. 식탁과 의자, 조명 모두 보에에서 구매했다. 벽에 걸린 그림은 마마콤마 서형인 작가의 작품.

유리 소재의 식탁은 다이닝 룸과 현관의 공간을 분리하는 유리 파티션과 찰떡궁합을 자랑한다. 식탁과 의자, 조명 모두 보에에서 구매했다. 벽에 걸린 그림은 마마콤마 서형인 작가의 작품.

  • 유리 소재의 식탁은 다이닝 룸과 현관의 공간을 분리하는 유리 파티션과 찰떡궁합을 자랑한다. 식탁과 의자, 조명 모두 보에에서 구매했다. 벽에 걸린 그림은 마마콤마 서형인 작가의 작품. 유리 소재의 식탁은 다이닝 룸과 현관의 공간을 분리하는 유리 파티션과 찰떡궁합을 자랑한다. 식탁과 의자, 조명 모두 보에에서 구매했다. 벽에 걸린 그림은 마마콤마 서형인 작가의 작품.
  • LG하우시스 지인 인테리어 스톤 하이막스 볼케닉스는 화강암의 생동감을 살려 품위 있는 공간을 연출하는데 좁은 공간보다는 대형 평수에서 더욱 빛을 발한다. 내구성이 강해 생활 기스가 거의 없고, 이음매 없는 무공질 소재로 청소가 쉬워 실용성까지 갖췄다.LG하우시스 지인 인테리어 스톤 하이막스 볼케닉스는 화강암의 생동감을 살려 품위 있는 공간을 연출하는데 좁은 공간보다는 대형 평수에서 더욱 빛을 발한다. 내구성이 강해 생활 기스가 거의 없고, 이음매 없는 무공질 소재로 청소가 쉬워 실용성까지 갖췄다.

센스 있는 가구로 인테리어에 활기를 불어넣다
이 집으로 이사온 후 김선아 씨는 시선이 닿는 곳마다 흡족한 마음을 감출 수가 없다고 말한다. 곳곳마다 산뜻한 분위기는 물론 마음에 드는 가구로 채워놓아 집에 머무는 시간이 점점 더 좋아진다고. “원래 클래식한 가구를 좋아했는데 이사하면서 공간을 모던하게 마감하고 역시 모던한 가구들로 채웠더니 제 마음에 쏙 드는 공간이 탄생했어요. 색감이 있는 가구를 활용해서 심심하지 않은 인테리어를 해보고 싶었죠.” 집 안 곳곳에는 김선아 씨의 안목으로 고른 조명이나 장식품이 눈에 띄는데, 과감한 색상이나 디자인을 선택했음에도 집의 전체 인테리어와 조화를 이룬다. 거실 벽면은 주로 친환경 페인트로 도장했고, 안방과 아이방 등 벽지를 사용해야 하는 공간은 LG하우시스 지인 벽지 베스띠로 마감했다. 안방의 포인트 벽면은 유럽 스타일의 패턴 있는 벽지로 시공해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더했다. 동조 엠보 기법을 적용해 패턴의 입체감이 살아 있어 공간에 개성을 입히는 데 큰 역할을 한다.

집 안 곳곳마다 공간에 어울리는 조명과 장식품이 눈에 띈다. 거실 창가에 설치한 조명은 하이메아욘.

집 안 곳곳마다 공간에 어울리는 조명과 장식품이 눈에 띈다. 거실 창가에 설치한 조명은 하이메아욘.

집 안 곳곳마다 공간에 어울리는 조명과 장식품이 눈에 띈다. 거실 창가에 설치한 조명은 하이메아욘.

안방의 화장실은 두 명이 사용하기 편리하도록 세면대를 2개로 제작했다.

안방의 화장실은 두 명이 사용하기 편리하도록 세면대를 2개로 제작했다.

안방의 화장실은 두 명이 사용하기 편리하도록 세면대를 2개로 제작했다.

3 / 10
다이닝 룸 바로 옆에 자리한 테라스에 커다란 테이블을 설치했다. 친지나 친구들을 초대해 티타임을 갖기 좋다. 식탁과 의자는 웰즈에서 구매.

다이닝 룸 바로 옆에 자리한 테라스에 커다란 테이블을 설치했다. 친지나 친구들을 초대해 티타임을 갖기 좋다. 식탁과 의자는 웰즈에서 구매.

  • 다이닝 룸 바로 옆에 자리한 테라스에 커다란 테이블을 설치했다. 친지나 친구들을 초대해 티타임을 갖기 좋다. 식탁과 의자는 웰즈에서 구매. 다이닝 룸 바로 옆에 자리한 테라스에 커다란 테이블을 설치했다. 친지나 친구들을 초대해 티타임을 갖기 좋다. 식탁과 의자는 웰즈에서 구매.
  • 안방은 부부의 온전한 휴식 공간으로 가구는 침대와 작은 테이블이 전부. 자칫 심심하게 보일 수 있는 공간을 포인트 벽지와 러그를 활용해 활기를 불어넣었다. LG하우시스 지인 벽지 베스띠는 유럽섬유제품품질인증 최고 등급을 획득해 인체에 무해한 것은 물론 제조할 때 탄소 배출이 적은 저탄소 인증까지 받아 건강과 환경 모두를 생각한 친환경 제품이라 안심이다. 안방은 부부의 온전한 휴식 공간으로 가구는 침대와 작은 테이블이 전부. 자칫 심심하게 보일 수 있는 공간을 포인트 벽지와 러그를 활용해 활기를 불어넣었다. LG하우시스 지인 벽지 베스띠는 유럽섬유제품품질인증 최고 등급을 획득해 인체에 무해한 것은 물론 제조할 때 탄소 배출이 적은 저탄소 인증까지 받아 건강과 환경 모두를 생각한 친환경 제품이라 안심이다.
 딸들의 침실은 핑크색을 많이 활용했다. 아이들의 취향을 저격하는 가구와 조명을 설치해 언제 들어와도 기분 좋은 느낌을 준다. 골드 손잡이로 포인트를 준 서랍장은 아이엔지 가구, 침대는 팔로모.

딸들의 침실은 핑크색을 많이 활용했다. 아이들의 취향을 저격하는 가구와 조명을 설치해 언제 들어와도 기분 좋은 느낌을 준다. 골드 손잡이로 포인트를 준 서랍장은 아이엔지 가구, 침대는 팔로모.

딸들의 침실은 핑크색을 많이 활용했다. 아이들의 취향을 저격하는 가구와 조명을 설치해 언제 들어와도 기분 좋은 느낌을 준다. 골드 손잡이로 포인트를 준 서랍장은 아이엔지 가구, 침대는 팔로모.

두 딸을 위해 엄마가 꾸민 방
연년생 두 딸을 키우는 김선아 씨는 아이들이 어릴 때부터 다양한 책을 읽고 경험을 할 수 있게 도와주고 싶었다. 그래서 1층과 2층에 아이들을 위한 공간을 다양하게 꾸몄다. 1층에는 침실과 책방을, 2층 다락 밑에는 놀이 공간을 마련해 아이들이 마음껏 놀고 학습할 수 있는 인테리어를 완성했다. 올해 네 살, 세 살인 아이들은 놀고 싶으면 2층으로 놀러가자고 엄마 손을 잡아끌고, 책을 읽고 싶을 때는 아늑한 벙커 룸으로 들어간다. “아이들을 위해 일부러 방의 기능을 분리해서 놀 땐 놀고 잘 땐 자고 책을 읽을 땐 책만 읽을 수 있게 습관을 들이고 있어요”라며 김선아 씨는 아이들의 공간에 특히나 신경을 썼다고 말한다.

책방의 세 벽면은 책과 교구를 수납하고 한쪽 벽면은 벙커 룸으로 제작해 아늑한 분위기에서 책을 읽을 수 있도록 했다. 벙커 룸 안의 풍선 모양 조명은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기 충분하다.

책방의 세 벽면은 책과 교구를 수납하고 한쪽 벽면은 벙커 룸으로 제작해 아늑한 분위기에서 책을 읽을 수 있도록 했다. 벙커 룸 안의 풍선 모양 조명은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기 충분하다.

책방의 세 벽면은 책과 교구를 수납하고 한쪽 벽면은 벙커 룸으로 제작해 아늑한 분위기에서 책을 읽을 수 있도록 했다. 벙커 룸 안의 풍선 모양 조명은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기 충분하다.

책방의 세 벽면은 책과 교구를 수납하고 한쪽 벽면은 벙커 룸으로 제작해 아늑한 분위기에서 책을 읽을 수 있도록 했다. 벙커 룸 안의 풍선 모양 조명은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기 충분하다.

책방의 세 벽면은 책과 교구를 수납하고 한쪽 벽면은 벙커 룸으로 제작해 아늑한 분위기에서 책을 읽을 수 있도록 했다. 벙커 룸 안의 풍선 모양 조명은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기 충분하다.

책방의 세 벽면은 책과 교구를 수납하고 한쪽 벽면은 벙커 룸으로 제작해 아늑한 분위기에서 책을 읽을 수 있도록 했다. 벙커 룸 안의 풍선 모양 조명은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기 충분하다.

3 / 10
 딸들의 침실은 핑크색을 많이 활용했다. 아이들의 취향을 저격하는 가구와 조명을 설치해 언제 들어와도 기분 좋은 느낌을 준다. 골드 손잡이로 포인트를 준 서랍장은 아이엔지 가구, 침대는 팔로모.

딸들의 침실은 핑크색을 많이 활용했다. 아이들의 취향을 저격하는 가구와 조명을 설치해 언제 들어와도 기분 좋은 느낌을 준다. 골드 손잡이로 포인트를 준 서랍장은 아이엔지 가구, 침대는 팔로모.

  •  딸들의 침실은 핑크색을 많이 활용했다. 아이들의 취향을 저격하는 가구와 조명을 설치해 언제 들어와도 기분 좋은 느낌을 준다. 골드 손잡이로 포인트를 준 서랍장은 아이엔지 가구, 침대는 팔로모.  딸들의 침실은 핑크색을 많이 활용했다. 아이들의 취향을 저격하는 가구와 조명을 설치해 언제 들어와도 기분 좋은 느낌을 준다. 골드 손잡이로 포인트를 준 서랍장은 아이엔지 가구, 침대는 팔로모.
  • 책방의 세 벽면은 책과 교구를 수납하고 한쪽 벽면은 벙커 룸으로 제작해 아늑한 분위기에서 책을 읽을 수 있도록 했다. 벙커 룸 안의 풍선 모양 조명은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기 충분하다. 책방의 세 벽면은 책과 교구를 수납하고 한쪽 벽면은 벙커 룸으로 제작해 아늑한 분위기에서 책을 읽을 수 있도록 했다. 벙커 룸 안의 풍선 모양 조명은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기 충분하다.
아이들만의 놀이 공간은 지붕의 기울어진 부분에 마련된 다락방. 창문의 위치부터 기울어진 천장까지 아이들에게는 아늑하고 특별한 공간이다.

아이들만의 놀이 공간은 지붕의 기울어진 부분에 마련된 다락방. 창문의 위치부터 기울어진 천장까지 아이들에게는 아늑하고 특별한 공간이다.

아이들만의 놀이 공간은 지붕의 기울어진 부분에 마련된 다락방. 창문의 위치부터 기울어진 천장까지 아이들에게는 아늑하고 특별한 공간이다.

가족만의 알콩달콩 공간
김선아 씨는 복층 구조의 이 집을 만난 순간 2층은 가족실로 꾸며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남편의 서재와 드레스 룸, 아이들의 놀이방을 함께 꾸민 2층. 엄마와 아빠가 컴퓨터로 업무를 하거나 TV를 볼 때는 아이들이 놀이방에서 놀도록 만들어 부부의 시야 안에 언제나 아이들이 들어오게 만들었다. 장난감으로 가득한 놀이방은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공간이기도 하다. 요즘처럼 서로 바빠 가족이 한자리에 모이기 힘든 세상에 가족끼리 한 공간에서 알콩달콩 시간을 보낼 수 있다는 것이야말로 가장 큰 축복이 아닐까?

아이들만의 놀이 공간은 지붕의 기울어진 부분에 마련된 다락방. 창문의 위치부터 기울어진 천장까지 아이들에게는 아늑하고 특별한 공간이다.

아이들만의 놀이 공간은 지붕의 기울어진 부분에 마련된 다락방. 창문의 위치부터 기울어진 천장까지 아이들에게는 아늑하고 특별한 공간이다.

아이들만의 놀이 공간은 지붕의 기울어진 부분에 마련된 다락방. 창문의 위치부터 기울어진 천장까지 아이들에게는 아늑하고 특별한 공간이다.

아이들만의 놀이 공간은 지붕의 기울어진 부분에 마련된 다락방. 창문의 위치부터 기울어진 천장까지 아이들에게는 아늑하고 특별한 공간이다.

아이들만의 놀이 공간은 지붕의 기울어진 부분에 마련된 다락방. 창문의 위치부터 기울어진 천장까지 아이들에게는 아늑하고 특별한 공간이다.

아이들만의 놀이 공간은 지붕의 기울어진 부분에 마련된 다락방. 창문의 위치부터 기울어진 천장까지 아이들에게는 아늑하고 특별한 공간이다.

3 / 10
계단을 올라가자마자 식구들이 함께 모여 앉을 수 있는 작은 소파와 테이블이 있고, 그 옆에는 아빠의 책상이 있다. 책상 뒤 수납공간은 아빠의 드레스 룸으로 문을 열고 들어가면 안에 숨은 공간이 나온다. 선반은 웰즈, 조명은 제르바소니에서 구매.

계단을 올라가자마자 식구들이 함께 모여 앉을 수 있는 작은 소파와 테이블이 있고, 그 옆에는 아빠의 책상이 있다. 책상 뒤 수납공간은 아빠의 드레스 룸으로 문을 열고 들어가면 안에 숨은 공간이 나온다. 선반은 웰즈, 조명은 제르바소니에서 구매.

  • 계단을 올라가자마자 식구들이 함께 모여 앉을 수 있는 작은 소파와 테이블이 있고, 그 옆에는 아빠의 책상이 있다. 책상 뒤 수납공간은 아빠의 드레스 룸으로 문을 열고 들어가면 안에 숨은 공간이 나온다. 선반은 웰즈, 조명은 제르바소니에서 구매. 계단을 올라가자마자 식구들이 함께 모여 앉을 수 있는 작은 소파와 테이블이 있고, 그 옆에는 아빠의 책상이 있다. 책상 뒤 수납공간은 아빠의 드레스 룸으로 문을 열고 들어가면 안에 숨은 공간이 나온다. 선반은 웰즈, 조명은 제르바소니에서 구매.
  • 계단을 올라가자마자 식구들이 함께 모여 앉을 수 있는 작은 소파와 테이블이 있고, 그 옆에는 아빠의 책상이 있다. 책상 뒤 수납공간은 아빠의 드레스 룸으로 문을 열고 들어가면 안에 숨은 공간이 나온다. 선반은 웰즈, 조명은 제르바소니에서 구매.계단을 올라가자마자 식구들이 함께 모여 앉을 수 있는 작은 소파와 테이블이 있고, 그 옆에는 아빠의 책상이 있다. 책상 뒤 수납공간은 아빠의 드레스 룸으로 문을 열고 들어가면 안에 숨은 공간이 나온다. 선반은 웰즈, 조명은 제르바소니에서 구매.

이 집으로 이사 온 후에는 여행을 떠나도 집 생각만 하게 된다는 김선아 씨의 복층 타운하우스. 디자이너의 과감한 시도와 집주인의 안목이 만들어낸 곳곳에 시선이 머문다.

Credit Info

기획
심효진 기자
사진
이지아
디자인·시공
더그레인(010-4286-5478)

2019년 09월호

이달의 목차
기획
심효진 기자
사진
이지아
디자인·시공
더그레인(010-4286-54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