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인스타그램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유튜브 네이버TV캐스트 블로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HOUSING

컬러를 입은 70평대 아파트

부티크 호텔이 되다

On May 21, 2019

색다른 컬러와 패턴이 유려하게 흐르는 아파트. 감각적인 디자이너와 집주인이 호흡을 맞춘 작품이다.

3 / 10
/upload/living/article/201905/thumb/41977-367769-sample.jpg

거실 전면을 그레이 컬러의 웨인스코팅으로 마감하고 수입산 원목마루를 시공했다.

거실 전면을 그레이 컬러의 웨인스코팅으로 마감하고 수입산 원목마루를 시공했다.

그레이, 골드, 패턴이 조화를 이룬 현관을 보면 집 안 전체 분위기가 압축적으로 제시된 느낌이다.

그레이, 골드, 패턴이 조화를 이룬 현관을 보면 집 안 전체 분위기가 압축적으로 제시된 느낌이다.

그레이, 골드, 패턴이 조화를 이룬 현관을 보면 집 안 전체 분위기가 압축적으로 제시된 느낌이다.

애정과 안목이 투영되는 곳, 집
인테리어는 디자이너와 집주인의 공동 작업이다. 실력 있는 디자이너라도 집주인의 고집에 무리수를 두기도 하지만, 집주인의 관심 속에서 공간은 정돈된다. 결국 집을 아끼고 안목 있는 가족이 좋은 공간을 누린다. 하늘색 니트 원피스를 근사하게 소화하는 어머니를 비롯한 이 집의 식구들은 모두 컬러에 대한 감각이 남다르다. 그래서 화이트를 기본으로 하는 진부한 인테리어만큼은 피하고 싶었다고. 70평대의 넓은 아파트를 책임질 디자이너를 찾던 중 마르멜로 디자인의 이경희 대표를 만났다. 디자이너의 시뮬레이션이 마음에 쏙 들었던 가족은 의욕적으로 인테리어에 매진했다. 지금의 집은 가족이 마루와 조명 가게까지 직접 다니고 페인트 컬러칩을 펼쳐놓고 회의를 하며 애정을 쏟은 결과물이다.

호텔 스타일로 연출한 부부의 욕실. 어두운 마감재와 대형 월풀 욕조가 차지하고 있던 공간에 비앙코 타일을 매치하고 샤워 부스를 세웠다.

호텔 스타일로 연출한 부부의 욕실. 어두운 마감재와 대형 월풀 욕조가 차지하고 있던 공간에 비앙코 타일을 매치하고 샤워 부스를 세웠다.

호텔 스타일로 연출한 부부의 욕실. 어두운 마감재와 대형 월풀 욕조가 차지하고 있던 공간에 비앙코 타일을 매치하고 샤워 부스를 세웠다.

실용성까지 고려한 공간 디자인
집 안을 자세히 살펴보면 컬러와 패턴 속에서 균형미를 갖추기 위한 공식을 깨칠 수 있다. 가구, 웨인스코팅 등 집 안 전체에 그레이와 블루 사이 컬러가 사용됐다. 채도가 낮아 편안한 느낌을 주는 컬러와 패턴이 함께 등장하는데, 청량한 블루 톤의 싱크대가 놓인 주방엔 선이 굵은 비앙코 대리석 타일이 바닥에서 벽면까지 그림처럼 펼쳐지는 식이다. 거실 복도 끝의 화장대가 놓인 벽면, 부부의 욕실에도 그레이와 화려한 패턴이 매치됐다. 프레임과 조명에 적용된 골드 컬러가 기품을 더하는 것도 공통적이다. 작품처럼 만들어진 공간, 살기에는 불편하지 않을까? 그러자 집주인이 웃으며 설명했다. “살림을 잘 아는 여성 디자이너의 덕을 봤어요. 주방 동선도 전보다 깔끔하고 수납공간도 넓어졌고요. 조명도 실루엣이 단순해서 닦기가 쉬워요. 그중에서도 특히 욕실이 가장 고마워요.” 이경희 디자이너는 물때가 자주 끼는 샤워 부스를 개선하고 욕조를 새롭게 디자인한 데 이어 넓은 철판으로 덮여 있던 배수구도 심플하게 개선해 관리하기 쉬운 욕실로 완성했다.

복도 끝에 위치한 부부의 화장대. 플로럴 패턴의 벽지에 어울리는 스툴을 맞춤 제작했다. 벽지는 콜앤썬.

복도 끝에 위치한 부부의 화장대. 플로럴 패턴의 벽지에 어울리는 스툴을 맞춤 제작했다. 벽지는 콜앤썬.

복도 끝에 위치한 부부의 화장대. 플로럴 패턴의 벽지에 어울리는 스툴을 맞춤 제작했다. 벽지는 콜앤썬.

호텔 스타일로 연출한 부부의 욕실. 어두운 마감재와 대형 월풀 욕조가 차지하고 있던 공간에 비앙코 타일을 매치하고 샤워 부스를 세웠다.

호텔 스타일로 연출한 부부의 욕실. 어두운 마감재와 대형 월풀 욕조가 차지하고 있던 공간에 비앙코 타일을 매치하고 샤워 부스를 세웠다.

호텔 스타일로 연출한 부부의 욕실. 어두운 마감재와 대형 월풀 욕조가 차지하고 있던 공간에 비앙코 타일을 매치하고 샤워 부스를 세웠다.

3 / 10
뭉게구름으로 가득한 하늘처럼 로맨틱한 주방. 기존의 구조에 아일랜드 서랍장을 추가해 수납공간을 확보했다. 조명은 까사인루체.

뭉게구름으로 가득한 하늘처럼 로맨틱한 주방. 기존의 구조에 아일랜드 서랍장을 추가해 수납공간을 확보했다. 조명은 까사인루체.

  • 뭉게구름으로 가득한 하늘처럼 로맨틱한 주방. 기존의 구조에 아일랜드 서랍장을 추가해 수납공간을 확보했다. 조명은 까사인루체. 뭉게구름으로 가득한 하늘처럼 로맨틱한 주방. 기존의 구조에 아일랜드 서랍장을 추가해 수납공간을 확보했다. 조명은 까사인루체.
  • 웨인스코팅과 그레이 컬러가 조화를 이루어 고급스러움이 배가된 다이닝 공간.웨인스코팅과 그레이 컬러가 조화를 이루어 고급스러움이 배가된 다이닝 공간.

 

존재 자체만으로도 위안이 되는 공간
식물, 예술 작품, 추억의 물건 등 곁에 있는 것만으로도 안도감을 주는 존재가 있다. 이경희 디자이너는 그러한 공간을 가족에게 선물했다. 부티크 호텔처럼 연출한 세면 공간과 가족실이 그렇다. 바다를 닮은 짙은 블루와 보태니컬 패턴이 공용 욕실 입구를 청량하게 연출한다. 가족실은 한쪽 벽에 벽난로 장식과 책장을 배치해 호텔 로비처럼 꾸몄다. 가족은 이전 집주인이 창고로 방치하던 가족실을 근사하게 연출한 디자이너의 아이디어가 진심으로 반가웠다고. 자매는 때마다 어울리는 꽃과 디퓨저를 놓아가며 공간을 즐기는 중이다. 가족실은 오로지 휴식을 위한 공간이다. 호텔에 머물듯, 아무것도 하지 않는 자유를 누리는 동안 삶은 더욱 가치 있게 빛난다.

거실에서 주방과 욕실로 향하는 길목에 배치된 세면 공간. 건식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꾸며서 패턴 벽지 시공이 가능했다.

거실에서 주방과 욕실로 향하는 길목에 배치된 세면 공간. 건식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꾸며서 패턴 벽지 시공이 가능했다.

거실에서 주방과 욕실로 향하는 길목에 배치된 세면 공간. 건식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꾸며서 패턴 벽지 시공이 가능했다.

가족실 입구엔 아치형의 클래식한 중문을 디자인했다. 아쿠아 유리를 통해 창 너머가 은은하게 비친다.

가족실 입구엔 아치형의 클래식한 중문을 디자인했다. 아쿠아 유리를 통해 창 너머가 은은하게 비친다.

가족실 입구엔 아치형의 클래식한 중문을 디자인했다. 아쿠아 유리를 통해 창 너머가 은은하게 비친다.

3 / 10
/upload/living/article/201905/thumb/41977-367778-sample.jpg

샹들리에와 벽장식까지 호텔 로비처럼 디자인한 가족실. 소파는 마멜의 블랙 라인 소파와 옐로 소파.

샹들리에와 벽장식까지 호텔 로비처럼 디자인한 가족실. 소파는 마멜의 블랙 라인 소파와 옐로 소파.

우드, 그린 테마의 침실.  예상했던 것보다 밝게 나온 벽면 색에 맞춰 부드러운 컬러의 커튼을 주문 제작했다. 스툴은 마멜 제작.

우드, 그린 테마의 침실. 예상했던 것보다 밝게 나온 벽면 색에 맞춰 부드러운 컬러의 커튼을 주문 제작했다. 스툴은 마멜 제작.

우드, 그린 테마의 침실. 예상했던 것보다 밝게 나온 벽면 색에 맞춰 부드러운 컬러의 커튼을 주문 제작했다. 스툴은 마멜 제작.

취향과 관심을 더해가며
집에는 부부가 사용하는 안방 외에 자매 각자의 방, 게스트 룸까지 침실이 4개 있다. 안방 외에 3개의 방에는 침대와 화장대, 옷장이 놓여 있다. 침대와 중앙등만 동일한 제품으로 자매가 방마다 취향을 녹여내 컬러는 물론 거울의 모양조차 서로 다른 점이 인상적이다. 기존에 사용하던 침대와 어울리도록 언니는 우드와 그린을, 동생은 화이트와 와인 컬러를 골랐다. 가족은 집에 어울릴 화장대 스툴을 한 달 넘게 찾다 결국 디자이너에게 의뢰했고, 화장대 스툴이 각 공간의 마스코트처럼 귀엽게 놓이게 되었다. 지금도 가족은 거실에 어울릴 만한 그림, 거실장을 찾기 위해 즐거운 고민을 거듭하는 중이다. 그렇게 집은 가족의 따뜻한 관심 속에서 고유의 색을 찾아가고 있다.

바닥재는 거실보다 밝은 디자인으로 시공했다. 에어컨이  노출되어 있던 부분을 박스로 마감해 정돈했다.

바닥재는 거실보다 밝은 디자인으로 시공했다. 에어컨이 노출되어 있던 부분을 박스로 마감해 정돈했다.

바닥재는 거실보다 밝은 디자인으로 시공했다. 에어컨이 노출되어 있던 부분을 박스로 마감해 정돈했다.

게스트 룸은 상대적으로 밝은 바닥재와 오렌지색 스툴로 상큼하게 연출했다.

게스트 룸은 상대적으로 밝은 바닥재와 오렌지색 스툴로 상큼하게 연출했다.

게스트 룸은 상대적으로 밝은 바닥재와 오렌지색 스툴로 상큼하게 연출했다.

3 / 10
  • 질감이 느껴지는 내추럴한 마루부터 와인색 커튼까지 패턴과 컬러가 조화로운 방. 침구는 자라홈. 질감이 느껴지는 내추럴한 마루부터 와인색 커튼까지 패턴과 컬러가 조화로운 방. 침구는 자라홈.

색다른 컬러와 패턴이 유려하게 흐르는 아파트. 감각적인 디자이너와 집주인이 호흡을 맞춘 작품이다.

Credit Info

기획
김의미 기자
사진
김덕창
시공·스타일링
마르멜로 디자인(www.marmelo.kr)

2019년 05월호

이달의 목차
기획
김의미 기자
사진
김덕창
시공·스타일링
마르멜로 디자인(www.marmel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