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인스타그램 카카오 스토리 네이버포스트 블로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FEATURE

권새봄 기자의 '나 혼자서 잘 산다'

HOME SWEET HOME

On April 25, 2019 0

더 이상 이사는 지겨운 월세 인생 1인 가구가 꿈꾸는 내 집 마련 꿈.

3 / 10
/upload/living/article/201904/thumb/41780-364270-sample.jpg

(왼쪽부터)《좋은 집 구하는 기술》은 부동산 정보 플랫폼 직방과 국내 최고의 부동산 전문가 8인이 부동산 지식이 전무한 이들에게 실용적인 가이드를 제시한다. 1만8000원 위너스북. 전면은 서울의 지하철 노선도가, 후면은 지하철 2호선을 중심으로 그려진 서울 지도를 볼 수 있는 시티 맵 서울. 7700원 제로퍼제로. 100가지 소원을 기록할 수 있는 버킷리스트 노트. 9000원 스튜디오페이퍼팩.

(왼쪽부터)《좋은 집 구하는 기술》은 부동산 정보 플랫폼 직방과 국내 최고의 부동산 전문가 8인이 부동산 지식이 전무한 이들에게 실용적인 가이드를 제시한다. 1만8000원 위너스북. 전면은 서울의 지하철 노선도가, 후면은 지하철 2호선을 중심으로 그려진 서울 지도를 볼 수 있는 시티 맵 서울. 7700원 제로퍼제로. 100가지 소원을 기록할 수 있는 버킷리스트 노트. 9000원 스튜디오페이퍼팩.

자취 9년 차이자 월세 인생 9년 차인 내가 그동안 살았던 집들의 종류는 참 다양하다. 고시원, 하숙집, 원룸까지 이사만 총 일곱 번 했다. 그러니 자연스레 집 계약을 갱신하는 시기가 오면 월세 인상 혹은 이사에 대한 걱정부터 몰려온다. 버킷리스트 노트에도 ‘내 집 마련’을 새길 필요성을 강하게 느끼는 요즘. 부동산이라곤 ‘1도’ 모르기에 일명 ‘내 집 마련 코디네이터’로 불리는 ‘아임해피’ 정지영 저자에게 몇 가지 궁금증을 물어봤다. 월세를 벗어나 전세로 옮겨야 할 필요성을 느끼고 적극적으로 관련 앱과 부동산중개사무소를 통해 매물을 알아보고 있다는 말에, 정지영 저자는 무턱대고 계약을 하기보다 등기부등본을 반드시 확인하라고 조언한다. ‘내 돈을 지키는 문서’라고 말할 정도로 중요성을 강조하며 만약 최악의 경우 경매 시 어느 정도 보증금을 돌려받을 수 있는지를 알 수 있는 지표이니 철저하게 확인하고, 등기부등본에 나열된 항목이 지나치게 많다면 한 번쯤 의심해볼 필요성이 있다는 조언을 더했다. 있는 돈 없는 돈 끌어모아 월세에서 탈출했는데 보증금이 사라진다면 그것만큼 최악의 사태는 없으니 철저하게 항목을 볼 예정. 또한 주택청약도 하나의 해결책이라며, 최근 정부의 정책들이 무주택자 혹은 1인 가구에게 유리한 쪽으로 개선되는 중이라 충분히 도전해볼 만하다고 말한다. 지난해 11월 국토부가 발표한 주택공급규칙에 따르면 서울과 일산, 분당 등 신도시 사이에 조성될 대규모 공공택지의 경우 무주택 청약자 우선으로 가점제 경쟁을 한 뒤 배분한다고 하니 솔깃할 수밖에 없다. 팟캐스트와 서적 등 조언을 받을 다양한 창구를 활용해 내 집 마련의 꿈을 위한 준비를 지금부터 시작하려고 한다.

 

아임해피의 부동산 라디오
부동산이라고는 모르는 쏘피디가 질문하고 부동산 전문가 아임해피가 답변하는 팟캐스트. 부동산, 재테크 초보들을 위한 다양한 정보를 공유한다.
www.podbbang.com/ch/15285

권새봄 기자

권새봄 기자

1인 가구 예비 10년 차로 혼자서도 잘 먹고 잘 살고 싶은 프로 자취러. 혼자 사는 이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켜줄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안내한다.

더 이상 이사는 지겨운 월세 인생 1인 가구가 꿈꾸는 내 집 마련 꿈.

Credit Info

기획
권새봄 기자
사진
정택
도움말
정지영(아임해피)
취재협조
스튜디오페이퍼팩(www.paperpack.kr), 위너스북(blog.naver.com/winnersbook77), 제로퍼제로(www.zeroperzero.com)

2019년 4월호

이달의 목차
기획
권새봄 기자
사진
정택
도움말
정지영(아임해피)
취재협조
스튜디오페이퍼팩(www.paperpack.kr), 위너스북(blog.naver.com/winnersbook77), 제로퍼제로(www.zeroperzero.com)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