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인스타그램 카카오 스토리 네이버포스트 블로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FEATURE

INTERIOR DESIGN KOREA 2019 - PART 3

라이프 스타일 특별전

On April 04, 2019

국내 대표 건축자재 박람회 경향하우징페어가 글로벌 전시회로 도약하고자 코리아빌드로 새롭게 태어났다. 지난 2월 20일부터 24일까지 5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됐는데, 축구장 11개 규모의 방대한 전시 면적을 자랑했다. 제1전시장에서는 건설, 건축 분야를 선보이는 ‘코리아빌드’가 열렸으며, 제2전시장에서는 인테리어에 대한 모든 것을 모아놓은 ‘인테리어 디자인 코리아(이하 ‘인디코’)’가 자리했다. 한샘, KCC 홈씨씨인테리어 등 국내 최고 건축자재 브랜드 및 미디어 협력사인 <리빙센스>와 윤현상재 등 토털 인테리어∙리모델링 회사들이 대거 참여해 ‘2019 S/S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를 공개했다. 전시뿐 아니라 컨퍼런스 영역의 확장도 눈길을 끌었다. 건축은 물론 건설, 인테리어, 미세먼지 등 최근 가장 트렌디하고 뜨거운 주제들로 약 300여 개의 컨퍼런스를 개최한 것. 또 국내 정상급 디자이너와 브랜드의 다양한 협업 전시로 볼거리가 넘쳤으며, 주거와 상업 공간의 맞춤형 전문 컨설팅도 제공했다. ‘인디코 2019’를 놓친 <리빙센스> 독자를 위해 그 5일간의 이야기를 정리했다.

PART #3 / INTERIOR DESIGN KOREA FAIR

 

라이프스타일 특별전

 

<리빙센스>×디자인폴 박미진 디자이너
세계적인 홈 데코 디자인 박람회인 2019 메종&오브제에서 모던 프렌치 스타일을 이번 시즌 메인 테마로 선정하며 다시 프렌치 스타일의 인테리어가 주목받고 있다. <리빙센스>와 프렌치 무드의 따뜻한 공간을 연출해온 디자인폴의 박미진 디자이너가 함께 꾸린 라이프스타일 전시관은 정통 프렌치 스타일의 조명, 거울, 체어, 몰딩에 뮤럴 벽지와 모던 프렌치 가구, 포인트 타일과 프렌치 가전의 컬러감을 더해 완성했다.  

프라이빗한 마스터 베드룸으로 전체적인 톤과 어울리는 베딩에 앤티크 가구들이 포인트가 되어 공간을 한층 풍성하게 만든다. 가구와 거울, 러그는 이자벨엔틱. 베딩은 안젤로니아. 식물은 틸테이블.

프라이빗한 마스터 베드룸으로 전체적인 톤과 어울리는 베딩에 앤티크 가구들이 포인트가 되어 공간을 한층 풍성하게 만든다. 가구와 거울, 러그는 이자벨엔틱. 베딩은 안젤로니아. 식물은 틸테이블.

프라이빗한 마스터 베드룸으로 전체적인 톤과 어울리는 베딩에 앤티크 가구들이 포인트가 되어 공간을 한층 풍성하게 만든다. 가구와 거울, 러그는 이자벨엔틱. 베딩은 안젤로니아. 식물은 틸테이블.

프라이빗한 마스터 베드룸으로 전체적인 톤과 어울리는 베딩에 앤티크 가구들이 포인트가 되어 공간을 한층 풍성하게 만든다. 가구와 거울, 러그는 이자벨엔틱. 베딩은 안젤로니아. 식물은 틸테이블.

프라이빗한 마스터 베드룸으로 전체적인 톤과 어울리는 베딩에 앤티크 가구들이 포인트가 되어 공간을 한층 풍성하게 만든다. 가구와 거울, 러그는 이자벨엔틱. 베딩은 안젤로니아. 식물은 틸테이블.

프라이빗한 마스터 베드룸으로 전체적인 톤과 어울리는 베딩에 앤티크 가구들이 포인트가 되어 공간을 한층 풍성하게 만든다. 가구와 거울, 러그는 이자벨엔틱. 베딩은 안젤로니아. 식물은 틸테이블.

3 / 10
/upload/living/article/201904/thumb/41655-362357-sample.jpg

새로운 프렌치 스타일의 인테리어를 제안한 <리빙센스>와 박미진 디자이너가 함께 꾸린 라이프스타일 전시관. 프렌치 스타일을 쉽게 접하지 못했던 젊은 세대들이 부스를 방문하며 많은 관심을 보였다.

새로운 프렌치 스타일의 인테리어를 제안한 <리빙센스>와 박미진 디자이너가 함께 꾸린 라이프스타일 전시관. 프렌치 스타일을 쉽게 접하지 못했던 젊은 세대들이 부스를 방문하며 많은 관심을 보였다.

 

 

새롭게 돌아온 MODERN FRENCH HOUSE

짙은 네이비를 기본 컬러로 중후함을 자아내는 라이프스타일 전시관. 독립된 개인 공간인 마스터 베드룸은 짙은 컬러로 중후하면서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극대화해 프라이빗한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디자인에 초점을 맞췄다. 곳곳에 이자벨엔틱의 앤티크 가구를 들여 프렌치 무드를 더했다. 블랙, 화이트 등 모던한 컬러의 가구에 뮤럴 벽지로 한 면을 채워 포인트를 주었고 프렌치 스타일의 디테일이 들어간 벽난로로 꾸민 리빙 룸은 골드 컬러의 샹들리에로 볼륨감까지 놓치지 않은 세심한 연출이 돋보인다. 리빙 룸의 전체적인 배경 톤은 베이지로 가족이 모두 모이는 오픈 공간으로서 편안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게 포근함을 강조했다.

 

프라이빗한 마스터 베드룸으로 전체적인 톤과 어울리는 베딩에 앤티크 가구들이 포인트가 되어 공간을 한층 풍성하게 만든다. 가구와 거울, 러그는 이자벨엔틱. 베딩은 안젤로니아. 식물은 틸테이블.

프라이빗한 마스터 베드룸으로 전체적인 톤과 어울리는 베딩에 앤티크 가구들이 포인트가 되어 공간을 한층 풍성하게 만든다. 가구와 거울, 러그는 이자벨엔틱. 베딩은 안젤로니아. 식물은 틸테이블.

프라이빗한 마스터 베드룸으로 전체적인 톤과 어울리는 베딩에 앤티크 가구들이 포인트가 되어 공간을 한층 풍성하게 만든다. 가구와 거울, 러그는 이자벨엔틱. 베딩은 안젤로니아. 식물은 틸테이블.

프라이빗한 마스터 베드룸으로 전체적인 톤과 어울리는 베딩에 앤티크 가구들이 포인트가 되어 공간을 한층 풍성하게 만든다. 가구와 거울, 러그는 이자벨엔틱. 베딩은 안젤로니아. 식물은 틸테이블.

프라이빗한 마스터 베드룸으로 전체적인 톤과 어울리는 베딩에 앤티크 가구들이 포인트가 되어 공간을 한층 풍성하게 만든다. 가구와 거울, 러그는 이자벨엔틱. 베딩은 안젤로니아. 식물은 틸테이블.

프라이빗한 마스터 베드룸으로 전체적인 톤과 어울리는 베딩에 앤티크 가구들이 포인트가 되어 공간을 한층 풍성하게 만든다. 가구와 거울, 러그는 이자벨엔틱. 베딩은 안젤로니아. 식물은 틸테이블.

 

NEWTRO-FRENCH
이번 인테리어 디자인 코리아 2019에서는 다양한 형태의 주방과 화장실 인테리어를 볼 수 있었는데 라이프스타일 전시관 역시 빠지지 않았다. 패턴 타일을 활용한 베이스에 프렌치 스타일의 가구와 소품을 들여 뉴트로 감성을 불러일으키는 공간을 제안한 것. 특히 100년 전통을 자랑하는 프랑스 주방 가구 브랜드 라꼬르뉴의 레트로풍 오븐이 분위기를 배가했다. 여기에 독특한 형태의 세면대와 앤티크 거울이 어우러져 흔히 보지 못한 새로운 프렌치 스타일의 화장실까지. 오랜 현장 경험을 가진 박미진 디자이너답게 현시점에 잘 어우러질 만한 새로운 프렌치 스타일을 선보이기 위한 고민의 흔적이 가득한 부스였다.

타일루쏘의 패턴 타일과 라꼬르뉴의 레드 오븐이 어우러져 레트로 무드로 완성된 주방. 뉴트로 세대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벽에 걸린 냄비는 쿠퍼, 벽면을 장식한 접시는 데일리스위트.

타일루쏘의 패턴 타일과 라꼬르뉴의 레드 오븐이 어우러져 레트로 무드로 완성된 주방. 뉴트로 세대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벽에 걸린 냄비는 쿠퍼, 벽면을 장식한 접시는 데일리스위트.

타일루쏘의 패턴 타일과 라꼬르뉴의 레드 오븐이 어우러져 레트로 무드로 완성된 주방. 뉴트로 세대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벽에 걸린 냄비는 쿠퍼, 벽면을 장식한 접시는 데일리스위트.

프렌치풍의 디테일이 살아 있는 앤티크 아이템과 화이트 도기가 잘 매칭된 욕실. 앤티크 소품은 이자벨엔틱, 도기는 타일 루쏘.

프렌치풍의 디테일이 살아 있는 앤티크 아이템과 화이트 도기가 잘 매칭된 욕실. 앤티크 소품은 이자벨엔틱, 도기는 타일 루쏘.

프렌치풍의 디테일이 살아 있는 앤티크 아이템과 화이트 도기가 잘 매칭된 욕실. 앤티크 소품은 이자벨엔틱, 도기는 타일 루쏘.

3 / 10
포근함을 강조한 리빙 룸.

포근함을 강조한 리빙 룸.

  • 포근함을 강조한 리빙 룸. 포근함을 강조한 리빙 룸.
  • 직선의 가구들과 프린트 벽지, 골드 샹들리에로 모던 프렌치 스타일을 표현했다. 가족 모두가 함께하는 공간이니만큼 더 따뜻한 느낌을 주고자 했다. 가구와 러그, 벽난로는 마멜. 포인트 벽지는 레벨월스코리아의 뮤럴 벽지. 앤티크 조명은 구씨네. 바닥은 LG하우시스 지인 바닥재 지아사랑애 헤링본 화이트 ZH60121-12. 직선의 가구들과 프린트 벽지, 골드 샹들리에로 모던 프렌치 스타일을 표현했다. 가족 모두가 함께하는 공간이니만큼 더 따뜻한 느낌을 주고자 했다. 가구와 러그, 벽난로는 마멜. 포인트 벽지는 레벨월스코리아의 뮤럴 벽지. 앤티크 조명은 구씨네. 바닥은 LG하우시스 지인 바닥재 지아사랑애 헤링본 화이트 ZH60121-12.

박미진 디자이너
프렌치 스타일의 공간을 선보여온 인테리어 디자인, 시공 전문 회사 디자인폴의 대표로, 트렌드의 변화에 따라 모던에서 프렌치를 아우르는 다양한 인테리어를 제안한 베테랑 인테리어 디자이너다. 그간 다수의 매거진과 방송 프로그램에 그녀의 작업물이 소개되었는데, 특유의 독보적인 존재감을 바탕으로 로맨틱한 프렌치 감성을 자랑하며 꾸준히 작업을 이어오고 있다.

INTERIOR DESIGN KOREA 2019

 

인디코 2019 키워드 1-5

인디코 2019 키워드 6-10

홈 트렌드 특별전

국내 대표 건축자재 박람회 경향하우징페어가 글로벌 전시회로 도약하고자 코리아빌드로 새롭게 태어났다. 지난 2월 20일부터 24일까지 5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됐는데, 축구장 11개 규모의 방대한 전시 면적을 자랑했다. 제1전시장에서는 건설, 건축 분야를 선보이는 ‘코리아빌드’가 열렸으며, 제2전시장에서는 인테리어에 대한 모든 것을 모아놓은 ‘인테리어 디자인 코리아(이하 ‘인디코’)’가 자리했다. 한샘, KCC 홈씨씨인테리어 등 국내 최고 건축자재 브랜드 및 미디어 협력사인 <리빙센스>와 윤현상재 등 토털 인테리어∙리모델링 회사들이 대거 참여해 ‘2019 S/S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를 공개했다. 전시뿐 아니라 컨퍼런스 영역의 확장도 눈길을 끌었다. 건축은 물론 건설, 인테리어, 미세먼지 등 최근 가장 트렌디하고 뜨거운 주제들로 약 300여 개의 컨퍼런스를 개최한 것. 또 국내 정상급 디자이너와 브랜드의 다양한 협업 전시로 볼거리가 넘쳤으며, 주거와 상업 공간의 맞춤형 전문 컨설팅도 제공했다. ‘인디코 2019’를 놓친 <리빙센스> 독자를 위해 그 5일간의 이야기를 정리했다.

Credit Info

기획
김하양, 김의미, 김보연 기자, 김미경(프리랜서)
사진
김덕창, 이지아, 정택, 안종환, 이근수, 박형인
촬영협조·문의
인테리어디자인코리아(02-6121-6430, indko.co.kr)

2019년 4월호

이달의 목차
기획
김하양, 김의미, 김보연 기자, 김미경(프리랜서)
사진
김덕창, 이지아, 정택, 안종환, 이근수, 박형인
촬영협조·문의
인테리어디자인코리아(02-6121-6430, indk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