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인스타그램 카카오 스토리 네이버포스트 블로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FEATURE

INTERIOR DESIGN KOREA 2019 - PART 1

인디코 2019 키워드 6-10

On April 03, 2019

국내 대표 건축자재 박람회 경향하우징페어가 글로벌 전시회로 도약하고자 코리아빌드로 새롭게 태어났다. 지난 2월 20일부터 24일까지 5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됐는데, 축구장 11개 규모의 방대한 전시 면적을 자랑했다. 제1전시장에서는 건설, 건축 분야를 선보이는 ‘코리아빌드’가 열렸으며, 제2전시장에서는 인테리어에 대한 모든 것을 모아놓은 ‘인테리어 디자인 코리아(이하 ‘인디코’)’가 자리했다. 한샘, KCC 홈씨씨인테리어 등 국내 최고 건축자재 브랜드 및 미디어 협력사인 <리빙센스>와 윤현상재 등 토털 인테리어∙리모델링 회사들이 대거 참여해 ‘2019 S/S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를 공개했다. 전시뿐 아니라 컨퍼런스 영역의 확장도 눈길을 끌었다. 건축은 물론 건설, 인테리어, 미세먼지 등 최근 가장 트렌디하고 뜨거운 주제들로 약 300여 개의 컨퍼런스를 개최한 것. 또 국내 정상급 디자이너와 브랜드의 다양한 협업 전시로 볼거리가 넘쳤으며, 주거와 상업 공간의 맞춤형 전문 컨설팅도 제공했다. ‘인디코 2019’를 놓친 <리빙센스> 독자를 위해 그 5일간의 이야기를 정리했다.

PART #1 / INTERIOR DESIGN KOREA FAIR

 

인디코 2019 키워드 10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인테리어 디자인 페어답게 집과 상업 공간에서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소재와 아이템들이 대세였다. 인디코 2019에서 찾아낸 ‘올해의 리빙&인테리어 트렌드 10 by <리빙센스>’를 살펴보자.

 

 VIEW POINT #06 
뉴트로 & 핫한 컬러 ‘리빙 코럴’
트렌드 코리아 2019》에서는 뉴트로를 올해의 트렌드로 전망했다. 인디코 2019에서는 레트로와는 조금 다른 새로운 복고 아이템이 눈에 띄었다. 더불어 무채색이 아닌 톡톡 튀는 다채로운 컬러의 아이템도 가득했다. 그중 올해의 컬러로 선정된 ‘리빙 코럴’을 입힌 아이템이 심심치 않게 발견됐다. ‘주방에 패션을 입힌다’는 슬로건을 내건 주방 가구 브랜드 키프는 올해의 컬러인 리빙 코럴 가구를 제안했다. 리빙 브랜드 아카이브 플롯도 같은 컬러의 벽으로 마감했다. 북유럽 라이프스타일을 지향하는 수입 유통사 에스하우츠는 캐나다 브랜드 거스와 덴마크 브랜드 몬타나 가구로 컬러 인테리어를 선보였다. 실스튜디오, 마마콤마도 집에 포인트가 될 수 있는 그림 등 데코 아이템을 내놓았다. 하이브로우와 리온전자 부스에서도 뉴트로 아이템을 발견할 수 있었다.

올해의 컬러 리빙코럴을 적용한 인테리어를 선보인 키프와 플롯.

올해의 컬러 리빙코럴을 적용한 인테리어를 선보인 키프와 플롯.

올해의 컬러 리빙코럴을 적용한 인테리어를 선보인 키프와 플롯.

존재감 있는 붉은톤의 거스.

존재감 있는 붉은톤의 거스.

존재감 있는 붉은톤의 거스.

3 / 10
올해의 컬러 리빙코럴을 적용한 인테리어를 선보인 키프와 플롯.

올해의 컬러 리빙코럴을 적용한 인테리어를 선보인 키프와 플롯.

  • 올해의 컬러 리빙코럴을 적용한 인테리어를 선보인 키프와 플롯. 올해의 컬러 리빙코럴을 적용한 인테리어를 선보인 키프와 플롯.
  • 실스튜디오와 마마콤마. 실스튜디오와 마마콤마.
  • 실스튜디오와 마마콤마. 실스튜디오와 마마콤마.
  • 배우 이천희의 브랜드로 알려져 있는 하이브로우의 대표 아이템. 배우 이천희의 브랜드로 알려져 있는 하이브로우의 대표 아이템.
  • 리온전자의 뉴트로 무드 스위치.리온전자의 뉴트로 무드 스위치.

 

 VIEW POINT #07 
세상 가장 따뜻한 돌, 세라믹과 마블
차가운 소재인 세라믹과 콘크리트가 트렌디해졌다. 디테일을 더하거나 컬러와 프린팅을 더해 따뜻하게 중화했다. 가구와 홈 데코 용품으로도 존재감을 발할 아이템도 만날 수 있었다. 윤현상재는 ‘Material Cube’라는 주제로 ‘살고 싶은 집에 대한 이야기를 세라믹을 활용해 감각적으로 풀어냈다. 건축자재인 타일과 대리석, 페인트 등의 기초 재료를 다루는 브랜드들을 모아 인테리어 브랜드 큐레이션관을 선보였다. 조명과 가구 브랜드와의 공간 협업도 돋보였다. 미콘은 콘크리트를 활용한 주방, 욕실, 가구 등으로 새로운 인테리어를 제안했고, 카자 콘크리트는 웨이브, 우븐 모양의 콘크리트를 예술작품처럼, 르마블은 마블을 활용한 리빙 아이템으로 공간을 꾸몄다.

윤현상재는 여러 브랜드와 협업해 다양한 공간을 선보였다.

윤현상재는 여러 브랜드와 협업해 다양한 공간을 선보였다.

윤현상재는 여러 브랜드와 협업해 다양한 공간을 선보였다.

윤현상재는 여러 브랜드와 협업해 다양한 공간을 선보였다.

윤현상재는 여러 브랜드와 협업해 다양한 공간을 선보였다.

윤현상재는 여러 브랜드와 협업해 다양한 공간을 선보였다.

3 / 10
윤현상재는 여러 브랜드와 협업해 다양한 공간을 선보였다.

윤현상재는 여러 브랜드와 협업해 다양한 공간을 선보였다.

  • 윤현상재는 여러 브랜드와 협업해 다양한 공간을 선보였다.윤현상재는 여러 브랜드와 협업해 다양한 공간을 선보였다.
  • 윤현상재는 여러 브랜드와 협업해 다양한 공간을 선보였다. 윤현상재는 여러 브랜드와 협업해 다양한 공간을 선보였다.
  • 대리석으로 일상 속 필요한 제품을 만드는 르마블.대리석으로 일상 속 필요한 제품을 만드는 르마블.
  • 대리석으로 일상 속 필요한 제품을 만드는 르마블. 대리석으로 일상 속 필요한 제품을 만드는 르마블.
  • 다양한 콘크리트를 구경할 수 있는 미콘과 카자 콘크리트.다양한 콘크리트를 구경할 수 있는 미콘과 카자 콘크리트.
  • 다양한 콘크리트를 구경할 수 있는 미콘과 카자 콘크리트.다양한 콘크리트를 구경할 수 있는 미콘과 카자 콘크리트.

 

 VIEW POINT #08 
튼튼하고 우아하게 곡선을 뽑아내는 스틸
비가 오고 태풍이 불어도 변함없는 소재인 스틸. 건축 외관에서도 빛이 나지만 인테리어 소재로 완벽한데 우드, 세라믹과 만나도 이질감이 없다. 건설자재부터 아웃도어 브랜드, 유아를 위한 가구까지 다양한 스틸을 만날 수 있었다. 레어로우는 스틸을 소재로 가구와 공간을 꾸며냈다. 특히 파이프 라인이 만드는 스틸의 매력을 발견할 수 있다. 최고급 가구 소재를 취급하는 가구 브랜드 디아크는 유려한 곡선이 돋보이는 테이블과 체어를 선보였다. 세라믹과의 조화도 흥미로웠다. 건축자재 업체 엠스틸은 단열과 내구성이 좋은 조립식 패널로 소비자에게 이름을 알리는 기회를 가졌다. 페르몹은 습하거나 염분이 많은 조건에서도 튼튼한 아웃도어 가구를 제안했다.

 프랑스 명품 아웃도어 가구 브랜드 페르몹.

프랑스 명품 아웃도어 가구 브랜드 페르몹.

프랑스 명품 아웃도어 가구 브랜드 페르몹.

건축 외장재를 제작하는 엠스틸.

건축 외장재를 제작하는 엠스틸.

건축 외장재를 제작하는 엠스틸.

3 / 10
스틸 소재의 가구를 만드는 레어로우

스틸 소재의 가구를 만드는 레어로우

  • 스틸 소재의 가구를 만드는 레어로우스틸 소재의 가구를 만드는 레어로우
  • 스틸 소재의 가구를 만드는 레어로우. 스틸 소재의 가구를 만드는 레어로우.
  • 세라믹과 스틸이 어우러진 가구를 선보이는 디아크. 세라믹과 스틸이 어우러진 가구를 선보이는 디아크.

 

 VIEW POINT #09 
자연을 가까이에서 마주하다, 우드와 라탄
나무야말로 가장 자연적인 인테리어 소재가 아닐까. 나무와 함께 아프리카, 동남아 부근에서 구할 수 있는 재료인 라탄을 활용하면 한껏 따뜻한 인테리어가 완성된다. 시간이 갈수록 더 아름다워지니 가성비도 좋다. 수제 원목 가구 브랜드 카레클린트는 최상 등급의 원목을 사용해 자연스러운 무늬와 사용할수록 깊이감을 주는 원목 가구 인테리어를 선보였다. 침대, 소파, TV장, 협탁, 테이블 등 원목의 따뜻함이 가득했다. 윤현상재와 플롯, 키프와 언와인드는 모두 라탄을 활용한 가구를 제안했다. 라탄 하나만으로도 휴양지에 온 듯한 편안한 힐링을 선물했다. 친환경 히노키 로그하우스는 나무로만 만든 집과 가구를 선보였다. 기둥, 벽체, 못 하나까지 나무로 만들어 자연환경을 보전하고 통나무 벽이 자체적으로 습기를 조절해 쾌적한 실내 환경을 만든다.

휴양지에 온듯한 라탄 아이템. 플롯.

휴양지에 온듯한 라탄 아이템. 플롯.

휴양지에 온듯한 라탄 아이템. 플롯.

휴양지에 온듯한 라탄 아이템. 윤현상재.

휴양지에 온듯한 라탄 아이템. 윤현상재.

휴양지에 온듯한 라탄 아이템. 윤현상재.

3 / 10
못조차 나무로 사용하는 건강한 집, 히노키 로그하우스.

못조차 나무로 사용하는 건강한 집, 히노키 로그하우스.

  • 못조차 나무로 사용하는 건강한 집, 히노키 로그하우스. 못조차 나무로 사용하는 건강한 집, 히노키 로그하우스.
  • 원목 가구 인테리어를 선보인 카레클린트 부스.원목 가구 인테리어를 선보인 카레클린트 부스.
  • 휴양지에 온듯한 라탄 아이템. 키프.휴양지에 온듯한 라탄 아이템. 키프.
  • 원목 가구 인테리어를 선보인 카레클린트 부스.원목 가구 인테리어를 선보인 카레클린트 부스.

 

 VIEW POINT #10 
쇼핑하는 재미는 덤, 마켓
부스 곳곳에서는 기획마켓이 진행됐다. 인디코를 방문한 관람객들은 마켓들을 구경하는 재미에 시간 가는 줄 모르다가 양손 가득 쇼핑한 물건들을 들고 페어장 밖을 나섰다. 그중 대표적인 3곳을 소개한다. 건축자재 기업 윤현상재가 기획한 마켓, 윤현핸즈(YOUNHYUN Handmade Store)에서는 디자이너를 큐레이션해 직접 만든 수공예품을 선보였다. 또 현대백화점에서 선보이는 위마켓(WE, MARKET)에서는 다양한 아이템을 카테고리별로 분류해 관람객의 발길을 모았다. 전시장 내 F&B존에 있던 연남방앗간 부스에서는 로컬푸드와 음료를 맛보고 책도 구매할 수 있었다. 연남방앗간은 연남동의 작은 카페 겸 복합문화공간이다. 

윤현핸즈에서는 공예 작가 9팀의 작품을 만날 수 있었다. 기성품이 아니라 희소성이 커서 의미가 남달랐다.

윤현핸즈에서는 공예 작가 9팀의 작품을 만날 수 있었다. 기성품이 아니라 희소성이 커서 의미가 남달랐다.

윤현핸즈에서는 공예 작가 9팀의 작품을 만날 수 있었다. 기성품이 아니라 희소성이 커서 의미가 남달랐다.

윤현핸즈에서는 공예 작가 9팀의 작품을 만날 수 있었다. 기성품이 아니라 희소성이 커서 의미가 남달랐다.

윤현핸즈에서는 공예 작가 9팀의 작품을 만날 수 있었다. 기성품이 아니라 희소성이 커서 의미가 남달랐다.

윤현핸즈에서는 공예 작가 9팀의 작품을 만날 수 있었다. 기성품이 아니라 희소성이 커서 의미가 남달랐다.

3 / 10
윤현핸즈에서는 공예 작가 9팀의 작품을 만날 수 있었다. 기성품이 아니라 희소성이 커서 의미가 남달랐다.

윤현핸즈에서는 공예 작가 9팀의 작품을 만날 수 있었다. 기성품이 아니라 희소성이 커서 의미가 남달랐다.

  • 윤현핸즈에서는 공예 작가 9팀의 작품을 만날 수 있었다. 기성품이 아니라 희소성이 커서 의미가 남달랐다.윤현핸즈에서는 공예 작가 9팀의 작품을 만날 수 있었다. 기성품이 아니라 희소성이 커서 의미가 남달랐다.
  • 윤현핸즈에서는 공예 작가 9팀의 작품을 만날 수 있었다. 기성품이 아니라 희소성이 커서 의미가 남달랐다. 윤현핸즈에서는 공예 작가 9팀의 작품을 만날 수 있었다. 기성품이 아니라 희소성이 커서 의미가 남달랐다.
  • 윤현핸즈에서는 공예 작가 9팀의 작품을 만날 수 있었다. 기성품이 아니라 희소성이 커서 의미가 남달랐다. 윤현핸즈에서는 공예 작가 9팀의 작품을 만날 수 있었다. 기성품이 아니라 희소성이 커서 의미가 남달랐다.
  • 연남방앗간 부스에서는 로컬 식재료와 문화 콘텐츠를 만날 수 있었다. 연남방앗간 부스에서는 로컬 식재료와 문화 콘텐츠를 만날 수 있었다.
  • 연남방앗간 부스에서는 로컬 식재료와 문화 콘텐츠를 만날 수 있었다. 연남방앗간 부스에서는 로컬 식재료와 문화 콘텐츠를 만날 수 있었다.
  • 위마켓 by 현대백화점관에는 주방 소품부터 뷰티·패션 아이템까지 알차게 준비되어 있었다.위마켓 by 현대백화점관에는 주방 소품부터 뷰티·패션 아이템까지 알차게 준비되어 있었다.
  • 위마켓 by 현대백화점관에는 주방 소품부터 뷰티·패션 아이템까지 알차게 준비되어 있었다.위마켓 by 현대백화점관에는 주방 소품부터 뷰티·패션 아이템까지 알차게 준비되어 있었다.

INTERIOR DESIGN KOREA 2019

 

인디코 2019 키워드 1-5

국내 대표 건축자재 박람회 경향하우징페어가 글로벌 전시회로 도약하고자 코리아빌드로 새롭게 태어났다. 지난 2월 20일부터 24일까지 5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됐는데, 축구장 11개 규모의 방대한 전시 면적을 자랑했다. 제1전시장에서는 건설, 건축 분야를 선보이는 ‘코리아빌드’가 열렸으며, 제2전시장에서는 인테리어에 대한 모든 것을 모아놓은 ‘인테리어 디자인 코리아(이하 ‘인디코’)’가 자리했다. 한샘, KCC 홈씨씨인테리어 등 국내 최고 건축자재 브랜드 및 미디어 협력사인 <리빙센스>와 윤현상재 등 토털 인테리어∙리모델링 회사들이 대거 참여해 ‘2019 S/S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를 공개했다. 전시뿐 아니라 컨퍼런스 영역의 확장도 눈길을 끌었다. 건축은 물론 건설, 인테리어, 미세먼지 등 최근 가장 트렌디하고 뜨거운 주제들로 약 300여 개의 컨퍼런스를 개최한 것. 또 국내 정상급 디자이너와 브랜드의 다양한 협업 전시로 볼거리가 넘쳤으며, 주거와 상업 공간의 맞춤형 전문 컨설팅도 제공했다. ‘인디코 2019’를 놓친 <리빙센스> 독자를 위해 그 5일간의 이야기를 정리했다.

Credit Info

기획
김하양, 김의미, 김보연 기자, 김미경(프리랜서)
사진
김덕창, 이지아, 정택, 안종환, 이근수, 박형인
촬영협조·문의
인테리어디자인코리아(02-6121-6430, indko.co.kr)

2019년 4월호

이달의 목차
기획
김하양, 김의미, 김보연 기자, 김미경(프리랜서)
사진
김덕창, 이지아, 정택, 안종환, 이근수, 박형인
촬영협조·문의
인테리어디자인코리아(02-6121-6430, indk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