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인스타그램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유튜브 네이버TV캐스트 블로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FOOD

집어 먹고, 찝어 먹는

피크닉 도시락 레시피

On April 09, 2018

나들이도 식후경. 허기진 배를 채울 도시락이 필요하다. 어렵지 않아야 한다. 시간도 오래 걸리지 않아야 한다. 물기가 없어 보관과 이동도 쉬워야 한다. 뚝딱하고 만들어 가볍게 떠날 수 있는 도시락 레시피.

/upload/living/article/201804/thumb/38186-290993-sample.jpg

과카몰리 도시락

재료 (1.5인분)
과카몰리 소스(아보카도 과육 ½개분, 다진 양파 1큰술, 다진 토마토 3작은술, 라임즙 2작은술, 다진 할라피뇨 ½큰술, 다진 마늘 ¼작은술), 닭 가슴살 1조각, 꼬치 양념장(카레 가루·청주 1큰술씩, 다진 마늘 1작은술), 초당옥수수 1개, 옥수수 구이 시즈닝(파르메산 치즈 가루 2큰술, 파프리카 파우더 1작은술), 베이컨 치즈 크래커 구이(베이컨 3줄, 체다 슬라이스 치즈 1과 ½장, 크래커 적당량), 주먹밥(밥 1공기, 참기름 2큰술, 참깨 2작은술), 채소 스틱(노랑 파프리카 ¼개, 셀러리(6cm) 1조각, 미니 당근 3개), 소금·후춧가루 약간씩, 올리브유 적당량

만들기
1_분량의 과카몰리 소스 재료 중 아보카도 과육을 으깬 뒤 나머지 재료와 섞고 소금·후추로 간해 소스를 만든다.
2_닭 가슴살은 한입 크기로 썰고 꼬치 양념장에 30분간 재운다. 올리브유를 두른 팬에 노릇하게 굽는다.
3_초당옥수수는 3등분해서 올리브유를 두른 팬에 굽고 옥수수 구이 시즈닝을 뿌린다.
4_베이컨 치즈 크래커 재료 중 치즈를 크래커 사이에 끼우고 베이컨으로 만 다음 기름을 두르지 않은 팬에 노릇하게 굽는다.
5_주먹밥 재료를 섞고 한입 크기로 뭉친다.
6_채소 스틱 재료를 먹기 좋게 스틱 모양으로 썬다.
7_도시락에 과카몰리 소스와 손질한 재료를 담는다.  

 

 

/upload/living/article/201804/thumb/38186-290994-sample.jpg

후무스 도시락

재료 (1.5인분)
후무스(불린 병아리콩 ½컵, 콩 삶은 물 3~4큰술, 다진 마늘 ⅔작은술, 레몬즙 약간), 미니 김밥(밥 1공기, 단무지 20g, 오이 ½개, 참기름 2큰술, 구운 김밥용 김 2장, 깨소금 약간), 시판 반숙 달걀 1개, 브로콜리 ¼개, 미니 양배추 3개, 시판 고구마 말랭이 1봉, 소금 약간, 올리브유 적당량

만들기
1_믹서에 분량의 후무스 재료를 넣고 곱게 간 다음 소금으로 간한다.
2_미니 김밥 재료 중 구운 김 위에 참기름과 깨소금을 섞은 밥을 얇게 편다. 김밥용 단무지, 길쭉하게 썬 오이를 올리고 돌돌 말아 한입 크기로 썬다.
3_브로콜리와 미니 양배추는 소금을 넣은 끓는 물에 살짝 데친 다음 찬물에 헹구고 꼬치에 꿴다.
4_도시락에 후무스와 브로콜리, 양배추, 반숙 달걀, 고구마 말랭이를 담는다.

TIP 미니 양배추는 데쳐도 좋고 기름을 두른 팬에 노릇하게 구우면 단맛이 강해진다. 미니김밥에 시판 줄 단무지를 사용해도 좋지만 짤 수 있으므로 물기를 꼭 짜고 반으로 잘라 사용할 것.

나들이도 식후경. 허기진 배를 채울 도시락이 필요하다. 어렵지 않아야 한다. 시간도 오래 걸리지 않아야 한다. 물기가 없어 보관과 이동도 쉬워야 한다. 뚝딱하고 만들어 가볍게 떠날 수 있는 도시락 레시피.

CREDIT INFO

기획
김보연 기자
사진
박형인
요리와 스타일링
김보선(스튜디오 로쏘)
어시스트
전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