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인스타그램 카카오 스토리 네이버포스트 블로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ISSUE

2018 LIVING & LIFESTYLE PART2

홈 트렌드 특별관 - 케렌시아, 귀소 본능을 깨우다

On April 02, 2018

국내 대표 건축 자재 박람회 경향하우징페어와 <리빙센스>가 공동 기획하는 토털 인테리어 전시 ‘리빙앤라이프스타일展’. 매년 서울, 광주, 대구, 부산, 제주 등 총 6개 도시에서 개최되는 전국적인 박람회로, 올해 첫 시작은 지난 2월 22일부터 25일까지 4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열렸다. 집을 짓고 실내를 꾸미는 데 필요한 최신 트렌드와 브랜드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것은 물론 대세 인테리어 디자이너가 직접 꾸미고 제안하는 감각적인 공간도 마련되었다. 이탈리아 건축과 인테리어 분야에서 거장으로 손꼽히는 시모네 미켈리가 특별 초청돼 럭셔리한 실내 디자인을 소개했고 한국형 이탈리안 디자인을 제안하기도 했다. 성수동길부터 이화52번가까지, 트렌디한 숍들이 즐비한 서울의 핫 스트리트를 재현해 트렌디한 아이템을 한 번에 쇼핑할 수 있는 기회도 마련했으며, 주목받아 마땅한 대한민국 최고의 대표 아티스트들이 제안하는 라이프스타일도 볼 수 있었다. 주거와 상업 공간의 리모델링부터 건축까지 맞춤형 전문 컨설팅을 제공함과 동시에 다양한 볼거리가 차고 넘쳤던 ‘2018 리빙앤라이프스타일展’을 놓친 <리빙센스> 독자를 위해 그 4일간의 이야기를 정리했다.

3 / 10
/upload/living/article/201803/thumb/38072-289438-sample.jpg

<리빙센스>와 달앤스타일 박지현 디자이너가 함께한 홈 트렌드 특별관. 합리적인 가격에 뛰어난 성능을 자랑하는 폴딩테크의 슬림 타입 폴딩 도어.

<리빙센스>와 달앤스타일 박지현 디자이너가 함께한 홈 트렌드 특별관. 합리적인 가격에 뛰어난 성능을 자랑하는 폴딩테크의 슬림 타입 폴딩 도어.

 

<리빙센스>X달앤스타일 박지현 디자이너

‘SECRET HOUSE, QUERENCIA’
2018년 트렌드 키워드로 꼽힌 ‘케렌시아’. 스페인어로는 안식처를 의미한다. 나만의 진정한 휴식을 만끽할 수 있는 공간과 그러한 공간을 찾는 경향 모두를 포함한다. 사람들은 저마다 자신만의 공간에 대한 욕구를 갖고 있다. 진정으로 내가 무엇을 원하는지 자신을 되돌아볼 수 있는 시간을 갖는 것. 집 짓기의 시작이 되는 지점이다. 1년 넘게 걸려 지은 자신의 집을 모티프로 꾸민 달앤스타일 박지현 디자이너의 이야기가 담긴 공간, 그곳에서 우리의 이야기를 찾아보는 건 어떨까.

 

케렌시아, 귀소본능을 깨우다
건축 자재부터 인테리어 가구와 소품까지 집에 관한 모든 아이템을 만나볼 수 있었던 ‘2018 리빙앤라이프스타일展’. 기획 단계에서부터 참여한 <리빙센스>는 달앤스타일의 박지현 디자이너와 함께 홈 트렌드 특별관을 꾸렸다. 그녀의 집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전시 공간으로, 크게 홈 카페, 취미 방, 서재, 선큰 테라스, 주차장, 화장실 등으로 나눠 각자의 케렌시아를 찾을 수 있도록 인테리어를 제안했다. 바닥재부터 도어, 가구, 수전, 휴지까지 그녀가 집을 짓고 꾸미는 데 사용했던 아이템들도 총망라했다. 무엇보다 인테리어 디자이너가 본인의 집에 사용할 정도로 믿을 수 있는 아이템이기에 더욱 신뢰할 수 있어 관람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집 구조까지 그대로 재연한 이곳은 모던한 블랙과 따듯한 우드의 조화로 가족이 집으로 돌아와 편히 쉴 수 있는 분위기로 연출됐다. 박지현 디자이너의 집에서 지하에 해당되는 선큰 테라스에서부터 전시가 시작된다. 사적인 공간이면서도 하늘을 볼 수 있도록 해 햇살과 바람이 그대로 들어오는 선큰 테라스. 가족, 친구들과 차를 마시거나 바비큐 파티를 열기도 해 내구성이 강한 아웃도어 가구 브랜드 마이오리의 소파와 테이블을 들였다. 집 안 전체를 아우르는 모던한 컬러에 빈자리 곳곳을 틸테이블의 식물들로 생기를 더해 사람들의 발길을 붙잡는 공간으로 완성했다.

틸테이블의 관엽식물 화분들과 박지현 대표가 소장하고 있는 리빙, 뷰티 아이템들로 가득 채웠다. 중앙타일의 깊은 욕조와 빈티지한 블랙, 그레이 타일로 중후한 느낌마저 든다.

틸테이블의 관엽식물 화분들과 박지현 대표가 소장하고 있는 리빙, 뷰티 아이템들로 가득 채웠다. 중앙타일의 깊은 욕조와 빈티지한 블랙, 그레이 타일로 중후한 느낌마저 든다.

틸테이블의 관엽식물 화분들과 박지현 대표가 소장하고 있는 리빙, 뷰티 아이템들로 가득 채웠다. 중앙타일의 깊은 욕조와 빈티지한 블랙, 그레이 타일로 중후한 느낌마저 든다.

시공부터 설계, 인테리어에서 집 짓기까지 섭렵한 달앤스타일의 박지현 디자이너.

시공부터 설계, 인테리어에서 집 짓기까지 섭렵한 달앤스타일의 박지현 디자이너.

시공부터 설계, 인테리어에서 집 짓기까지 섭렵한 달앤스타일의 박지현 디자이너.

3 / 10
시원한 초록 물결을 더해 싱그러운 선큰 테라스.

시원한 초록 물결을 더해 싱그러운 선큰 테라스.

  • 시원한 초록 물결을 더해 싱그러운 선큰 테라스. 시원한 초록 물결을 더해 싱그러운 선큰 테라스.
  • 드플레잉의 표범 쿠션으로 포인트를 주었다. 드플레잉의 표범 쿠션으로 포인트를 주었다.
틸테이블의 식물과 곤충 액자까지 더해 싱그러움이 묻어난다.

틸테이블의 식물과 곤충 액자까지 더해 싱그러움이 묻어난다.

틸테이블의 식물과 곤충 액자까지 더해 싱그러움이 묻어난다.

모던하지만 포근한 가족의 모임 장소
선큰 테라스 옆에 자리해 햇볕으로 은은하게 채워지는 홈 카페. 모던하면서 따뜻한 톤의 블랙을 포인트로 한 주방 가구와 원목 가구가 자리해 한층 아늑한 공간이 되었다. 이곳은 박지현 디자이너의 가족이 모여 담소를 나누고 여가 생활을 보내는 공간이다. 화소반의 거친 질감이 느껴지는 자기와 함께 공방에서 바로 깎아온 듯한 원목 도마 등 박지현 디자이너의 취향이 담긴 소소한 아이템들도 만나볼 수 있었다. 더불어 맞춤 제작이 가능한 주방 가구 브랜드 씨마디자인의 디자인과 기능 모두 겸비한 주방 가구를 전시 공간에 그대로 녹여내 방문객들의 문의가 끊이지 않았다. 그에 맞게 단단하고 고급스러운 나뭇결이 살아 있는 도이치가구의 호두나무 테이블과 의자는 테이블 위 톤을 맞춘 세그먼트의 펜던트 조명과 조화를 이뤘다. 풍산마루의 르플로 블랙 에보니 마루는 모던함을 배가했고, 1층에서 지하로 내려오는 지그재그 형태의 계단까지 그대로 가져와 더욱 입체감을 살렸다. 욕실 내부 공간은 블랙으로 통일해 고급스러움을 자아냈다. 타일에서부터 수전, 변기에까지 특별함이 숨겨져 있다. 이탈리아 타일 브랜드 아이리스 세라미카(IRIS ceramica)와 패션 브랜드 디젤(disel)의 협업으로 은은한 펄감과 매트한 질감을 동시에 누릴 수 있는 타일인 아이리스 위스 디젤 리빙(iris with disel living)과 리델의 수전 및 변기로 채운 것. 모두 타일루쏘가 수입하고 판매하는 것들로 현장에서 상세한 제품 설명과 상담까지 이뤄졌다.

틸테이블의 식물과 곤충 액자까지 더해 싱그러움이 묻어난다.

틸테이블의 식물과 곤충 액자까지 더해 싱그러움이 묻어난다.

틸테이블의 식물과 곤충 액자까지 더해 싱그러움이 묻어난다.

맞춤 주방 가구 브랜드 씨마디자인이 디자인한 주방으로 칸스톤 상판을 사용한 아일랜드로 더욱 고급스럽다.

맞춤 주방 가구 브랜드 씨마디자인이 디자인한 주방으로 칸스톤 상판을 사용한 아일랜드로 더욱 고급스럽다.

맞춤 주방 가구 브랜드 씨마디자인이 디자인한 주방으로 칸스톤 상판을 사용한 아일랜드로 더욱 고급스럽다.

3 / 10
디자인과 기능을 모두 잡은 홈 카페. 가족이 둘러앉아 여유롭게 시간을 보내는 편안한 공간이다. 특히 배기구 없는 후드로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디자인과 기능을 모두 잡은 홈 카페. 가족이 둘러앉아 여유롭게 시간을 보내는 편안한 공간이다. 특히 배기구 없는 후드로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 디자인과 기능을 모두 잡은 홈 카페. 가족이 둘러앉아 여유롭게 시간을 보내는 편안한 공간이다. 특히 배기구 없는 후드로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디자인과 기능을 모두 잡은 홈 카페. 가족이 둘러앉아 여유롭게 시간을 보내는 편안한 공간이다. 특히 배기구 없는 후드로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 블랙으로 통일한 고급스러운 화장실. 블랙으로 통일한 고급스러운 화장실.
  • 수건, 비누, 칫솔 등의 욕실 액세서리로 컬러 포인트를 주는 것도 좋다. 수건, 비누, 칫솔 등의 욕실 액세서리로 컬러 포인트를 주는 것도 좋다.
가족 모두의 취미 방.

가족 모두의 취미 방.

가족 모두의 취미 방.

가장 사랑하는 두 남자를 위해
“공간에 가장 좋은 오브제는 사람, 우리 가족이에요.” 박지현 디자이너는 인테리어를 볼 때 이야기를 알면 그 공간이 풍성해진다고 말했다. 이야기의 중심엔 공간을 함께 나누는 가족이 있다. 젊었을 때부터 음악을 좋아했던 박지현 디자이너의 꿈 중 하나가 아들과 함께 음악 연주를 하는 것이라고. 아들 역시 드럼과 피아노 등 악기를 다루는 것을 좋아해 방음 시설을 완벽히 갖춘 음악실을 지하층에 만들었다. 부스엔 이들 가족이 실제로 사용하는 드럼과 기타를 들여 가족만의 취미 방을 그대로 재현했다. 실제로는 대형 스크린을 설치해 함께 TV를 시청하고 영화를 볼 수 있는 공간인데, 전시에 멋을 더하기 위해 에몬스가구의 안나 안락의자를 가득 채워 편안한 휴식과 여가를 보낼 수 있는 케렌시아를 제안했다. 밋밋할 수 있는 공간에는 틸테이블의 곤충 액자와 하일리힐즈의 감각적인 액자들로 모던함을 더했다. 음악실 옆에는 남편만의 공간을 만들었다. 작가가 꿈이었던 남편을 위해 비밀스럽게 자리한 서재를 재현했는데, 에몬스가구의 뮤지엄 서재 라인으로 연출해 묵직함을 더했다. 본가에 모아두었던 낡은 시집과 책들을 챙겨와 서재를 가득 채웠다. 그리고 퇴근 후에도 혼자 음악을 들으며 충분한 휴식을 즐길 수 있도록 자코모의 1인 체어와 풍부한 사운드를 제공하는 제네바 Model M Wireless 스피커를 두었다. 그렇게 하나 둘 가족의 케렌시아를 만들어가던 과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공간. 우리가, 각자가 진정으로 원하는 공간이자 휴식을 누릴 수 있는 공간을 가족과 대화하고 나누면서 꾸려나가는 것이 진정한 케렌시아가 아닐까.  

부드러운 브라운 컬러로 공간을 중후하게 만들어준 자코모의 샬럿 1인 천연 면피 소가죽 체어.

부드러운 브라운 컬러로 공간을 중후하게 만들어준 자코모의 샬럿 1인 천연 면피 소가죽 체어.

부드러운 브라운 컬러로 공간을 중후하게 만들어준 자코모의 샬럿 1인 천연 면피 소가죽 체어.

모든 공간의 바닥을 채운 풍산마루의 르플로 블랙 에보니.

모든 공간의 바닥을 채운 풍산마루의 르플로 블랙 에보니.

모든 공간의 바닥을 채운 풍산마루의 르플로 블랙 에보니.

3 / 10
박지현 디자이너의 아들이 사용하는 드럼과 기타를 가져와 그들의 이야기를 엿볼 수 있는 공간으로 휴식을 강조했다.

박지현 디자이너의 아들이 사용하는 드럼과 기타를 가져와 그들의 이야기를 엿볼 수 있는 공간으로 휴식을 강조했다.

  • 박지현 디자이너의 아들이 사용하는 드럼과 기타를 가져와 그들의 이야기를 엿볼 수 있는 공간으로 휴식을 강조했다. 박지현 디자이너의 아들이 사용하는 드럼과 기타를 가져와 그들의 이야기를 엿볼 수 있는 공간으로 휴식을 강조했다.
  • 많은 책과 물건을 수납할 수 있는 에몬스가구의 서재 시리즈. 곳곳에 틸테이블의 식물을 들여 생기를 더했다. JBL 블루투스 스피커를 탑재한 위닉스 공기청정기 타워 Q300S를 둬 쾌적한 서재 공간으로 완성했다.많은 책과 물건을 수납할 수 있는 에몬스가구의 서재 시리즈. 곳곳에 틸테이블의 식물을 들여 생기를 더했다. JBL 블루투스 스피커를 탑재한 위닉스 공기청정기 타워 Q300S를 둬 쾌적한 서재 공간으로 완성했다.
 아웃도어 박스와 몽시느의 아이템으로 감성적인 캠핑 아이디어를 주는 전시 공간.

아웃도어 박스와 몽시느의 아이템으로 감성적인 캠핑 아이디어를 주는 전시 공간.

아웃도어 박스와 몽시느의 아이템으로 감성적인 캠핑 아이디어를 주는 전시 공간.

낭만이 있는 다락방
달앤스타일의 박지현 디자이너는 아이 방은 취침과 학습을 할 수 있는 최소한의 공간인 다락방 형태로 구성했다. 하부에 수납함과 책장까지 함께 있는 침대와 보조 이동이 가능한 책상이 달린 책상 등 공간을 보다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에몬스가구를 선택했다. 부드러운 화이트 톤과 그레이, 포인트인 스카이블루 컬러로 다채로운 아이 방을 연출한 것. 자연 염색 소재에 귀여운 핸드 드로잉을 넣은 드플레잉의 베딩과 쿠션들로 아기자기하면서 내추럴한 분위기가 물씬하다. 박지현 디자이너는 초봄이 시작되면서 핫한 이슈로 떠오른 미세먼지와 실내 공기를 생각해 홈 트렌드 특별관 곳곳에 위닉스의 공기청정기 타워 Q300S도 함께 선보였다. 공기청정은 물론 풍부한 음역대를 자랑하는 JBL의 블루투스 스피커를 공기청정기 내에 탑재한 제품이다. 현대 생활에 가장 필요한 가전들을 인테리어에 녹인 것. 주차 관리를 보다 쉽게 하기 위해 마련했던 주차장. 에이치바이엔지의 프리미엄 철제 타공판을 벽면에 붙여 다양한 공구와 청소용품들을 정리하는 데 사용했다. 물건에 따라 고리를 옮겨 걸 수 있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것이 타공판의 특징이다. 집이 넓을수록 집 안 청소와 정원 관리 등 집안일은 배로 늘어나는 법이다. 가정용부터 산업용까지를 두루 아우르는 프리미엄 청소 장비 브랜드 카처의 고압 세척기, 건식 스크러버, 진공청소기 등 첨단 장비를 탑재한 청소기들도 자리해 상황에 맞게 사용하는 방법들을 소개하기도 했다. 실내 테라스에서 사용할 수 있는 아웃도어 브랜드인 아웃도어 박스와 디자이너의 손길로 보다 감각적인 캠핑용품 브랜드 몽시느의 아이템들도 자리해 인·아웃도어 아이디어를 만나볼 수 있었다. 캠핑용 의자, 담요, 매트, 식기, 소화기 등 다양한 제품군은 어디에서 사용해도 손색없을 정도로 매력적인 인테리어 아이템들이었다.

3 / 10
/upload/living/article/201803/thumb/38072-289458-sample.jpg

1,2,3 부드러운 듯 생기 있는 컬러를 입힌 에몬스가구들과 드플레잉의 베딩으로 꾸민 아이 방.

1,2,3 부드러운 듯 생기 있는 컬러를 입힌 에몬스가구들과 드플레잉의 베딩으로 꾸민 아이 방.

3 / 10
위닉스의 공기청정기 타워 Q300S가 쾌적한 공기를 선사한다.

위닉스의 공기청정기 타워 Q300S가 쾌적한 공기를 선사한다.

  • 위닉스의 공기청정기 타워 Q300S가 쾌적한 공기를 선사한다.위닉스의 공기청정기 타워 Q300S가 쾌적한 공기를 선사한다.
  • 아웃도어 박스와 몽시느의 아이템으로 감성적인 캠핑 아이디어를 주는 전시 공간. 아웃도어 박스와 몽시느의 아이템으로 감성적인 캠핑 아이디어를 주는 전시 공간.
  • 사용 목적에 따라 다양한 성능으로 구비된 카처의 청소 장비. 특히 고압 세척기는 주택에 사는 관람객들의 관심을 가장 많이 끌었던 모델이다. 에이치바이엔지의 화이트 타공판에 컬러를 입힌 것으로 밀워키의 충전형 드릴 등으로 채웠다. SMART의 타조털 먼지떨이와 빗자루 세트까지 차고 정리 아이템으로 가득하다.사용 목적에 따라 다양한 성능으로 구비된 카처의 청소 장비. 특히 고압 세척기는 주택에 사는 관람객들의 관심을 가장 많이 끌었던 모델이다. 에이치바이엔지의 화이트 타공판에 컬러를 입힌 것으로 밀워키의 충전형 드릴 등으로 채웠다. SMART의 타조털 먼지떨이와 빗자루 세트까지 차고 정리 아이템으로 가득하다.

2018 LIVING & LIFESTYLE

 

LILA : VIEW POINT #10

국내 대표 건축 자재 박람회 경향하우징페어와 <리빙센스>가 공동 기획하는 토털 인테리어 전시 ‘리빙앤라이프스타일展’. 매년 서울, 광주, 대구, 부산, 제주 등 총 6개 도시에서 개최되는 전국적인 박람회로, 올해 첫 시작은 지난 2월 22일부터 25일까지 4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열렸다. 집을 짓고 실내를 꾸미는 데 필요한 최신 트렌드와 브랜드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것은 물론 대세 인테리어 디자이너가 직접 꾸미고 제안하는 감각적인 공간도 마련되었다. 이탈리아 건축과 인테리어 분야에서 거장으로 손꼽히는 시모네 미켈리가 특별 초청돼 럭셔리한 실내 디자인을 소개했고 한국형 이탈리안 디자인을 제안하기도 했다. 성수동길부터 이화52번가까지, 트렌디한 숍들이 즐비한 서울의 핫 스트리트를 재현해 트렌디한 아이템을 한 번에 쇼핑할 수 있는 기회도 마련했으며, 주목받아 마땅한 대한민국 최고의 대표 아티스트들이 제안하는 라이프스타일도 볼 수 있었다. 주거와 상업 공간의 리모델링부터 건축까지 맞춤형 전문 컨설팅을 제공함과 동시에 다양한 볼거리가 차고 넘쳤던 ‘2018 리빙앤라이프스타일展’을 놓친 <리빙센스> 독자를 위해 그 4일간의 이야기를 정리했다.

Credit Info

기획
이경현, 김하양, 박민정, 김보연 기자
사진
김덕창, 정택, 박형인, 안종환
촬영협조 및 문의
리빙앤라이프스타일 사무국(02-3397-0077, livinglifestyle.co.kr)

2018년 04월

이달의 목차
기획
이경현, 김하양, 박민정, 김보연 기자
사진
김덕창, 정택, 박형인, 안종환
촬영협조 및 문의
리빙앤라이프스타일 사무국(02-3397-0077, livinglifestyl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