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인스타그램 카카오 스토리 네이버포스트 블로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FOOD

한식으로 차린 연말 파티

On December 19, 2016 0

파티에 늘 오르는 스테이크, 샐러드 등의 양식 대신 친근하면서 온 가족 입맛에 맞는 한식 메뉴를 추천한다. 손이 많이 가지 않고 의외로 준비가 간단해 파티를 즐길 시간을 더해줄 한식 메뉴 8가지.

무광 골드 색상의 펜던트 조명과 톤 다운된 민트 색상의 펜던트 조명은 라이마스. 화이트와 핑크색의 원뿔 모양 펜던트 조명은 세그먼트. 반구 모양의 회색 펜던트 조명은 에이치픽스.

홍시 자몽 셔벗

재료 홍시 4개, 자몽즙 ½개 분량, 올리고당 ⅓컵, 장식용 민트 잎·대추 약간씩

만들기
1_ 믹서에 껍질을 제거한 홍시, 자몽즙, 올리고당을 넣고 곱게 간다.
2_ ①을 밀폐 용기에 담아 냉동고에서 얼린다. 2시간 간격마다 꺼내 포크로 긁기를 2~3번 반복한다.
3_ 미리 얼려둔 유리 용기에 ②를 담고 민트 잎과 대추 로 장식한다.
TIP 자몽즙을 섞으면 홍시 특유의 텁텁한 맛이 사라져 깔끔한 식후 디저트로 즐길 수 있다.
 

호떡 믹스로 만든 호두 팬케이크

재료 계피 생강 시럽(계피 가루 ½작은술, 생강 슬라이스 3조각, 올리고당 ½컵), 호떡 반죽 믹스ㆍ이스트 1봉지씩, 미지근한 물 180ml, 호떡 잼 믹스 ½봉지, 다진 호두 3큰술, 장식용 호두·식용유 적당량씩

만들기
1_ 팬에 분량의 계피 생강 시럽 재료를 넣고 약한 불에서 한소끔 끓인다.
2_ 볼에 호떡 반죽 믹스, 이스트, 미지근한 물을 넣고 고루 반죽한다.
3_ 호떡 잼 믹스에 다진 호두를 넣고 섞는다.
4_ 손에 식용유를 바르고 ②의 호떡 반죽을 적당량씩 뗀다. 손바닥 크기로 늘리고 ③의 소를 올린 다음 반죽 끝을 여며 모양을 만든다. 한쪽 면에 장식용 호두를 박는다.
5_ 달군 팬에 식용유를 둘러 ④의 반죽을 앞뒤로 노릇하게 굽고 ①의 계피 생강 시럽을 고루 뿌린다.
TIP 호두 대신 아몬드, 땅콩, 캐슈넛 등 모둠 견과를 두루 활용할 수 있다.

 

겨자 레몬 소스와 해물 무침

재료 양배추 4장, 오이 ½개, 당근 ¼개, 깐 밤 2톨, 설탕 약간, 대하 3마리, 관자 2개, 오징어 몸통 1개, 겨자 레몬 소스(연겨자 1과 ½큰술, 레몬즙 3큰술, 연유 1큰술, 다진 레몬 껍질·소금 1작은술씩, 다진 마늘 ½작은술, 참기름·간장 약간씩), 장식용 잣 3큰술

만들기
1_ 양배추는 한입 크기의 직사각형 모양으로 썬다.
2_ 오이와 당근은 길이로 썰어 한입 크기의 직사각형 모양으로 썬다.
3_ 밤은 납작하게 저미고 설탕을 푼 물에 담가 둔다.
4_ 대하와 관자는 껍질과 내장을 제거하고 끓는 물에 데친다.
5_ 오징어 몸통은 껍질을 벗기고 껍질 반대편에 양방향으로 사선 칼집을 넣는다. 한입 크기로 자르고 끓는 물에 데친다.
6_ 분량의 겨자 레몬 소스를 섞는다. 장식용 잣은 곱게 다진다.
7_ 볼에 손질한 재료와 겨자 레몬 소스를 넣고 버무린다. 그릇에 푸짐하게 담고 곱게 다진 잣을 뿌린다.
TIP 겨자 레몬 소스에 레몬 껍질의 노란 부분을 다져 넣으면 보다 향긋한 맛을 낼 수 있다.

 

대하 영양밥

재료 쌀 2컵, 찹쌀 ½컵, 다시마 물(물 2와 ½컵, 다시마(사방 5cm) 1조각), 깐 밤 5톨, 당근 ¼개, 은행 20알, 대추 3개, 잣 1큰술, 대하 6마리, 버터 적당량, 소금·후춧가루 약간씩, 쪽파 양념장(송송 썬 쪽파 5큰술, 간장·물 2큰술씩, 참기름 1큰술, 깨소금 ½큰술, 생강즙 약간)

만들기
1_ 쌀과 찹쌀은 물에 담가 1시간 동안 불리고 체에 밭쳐 물기를 제거한다.
2_ 분량의 물에 다시마를 넣고 30분간 우린 다음 건진다.
3_ 밤과 당근은 한입 크기로 썬다.
4_ 은행은 달군 팬에 볶아 껍질을 벗긴다. 대추는 씨를 제거하고 굵게 채 썬다.
5_ 대하는 껍질과 내장을 제거하고 소금과 후춧가루를 뿌린다. 버터를 두른 달군 팬에 살짝 볶는다.
6_ 냄비에 불린 쌀과 찹쌀, 밤, 당근, 은행, 대추, 잣을 넣는다. 마지막으로 볶은 대하를 넣고 다시마 우린 물을 붓는다.
7_ 뚜껑을 덮어 중간 불에서 밥을 짓는다. 한소끔 끓으면 약한 불로 줄여 15분간 마저 밥을 지은 다음 불을 끄고 5분간 뜸을 들인다.
8_ 갓 지은 밥을 고루 섞어 그릇에 담고 분량의 쪽파 양념장을 곁들인다.
TIP 대하 대신 제철 가리비나 굴을 넣어 밥을 지어도 좋다.

 

경쾌한 레드 색상의 펜던트 조명은 이노메싸.

마늘 소스에 재운 닭다리 살 구이

재료 닭다리 살 5조각, 마늘 소스(다진 마늘 3큰술, 청주 2큰술, 소금·청주 약간씩), 녹말 가루 ½컵, 식용유 적당량, 유자 소스(유자청 2큰술, 간장·레몬즙 3큰술씩, 다시마 물 1컵, 설탕 1작은술), 어린잎 채소 3줌

만들기
1_ 닭다리 살은 칼집을 넣고 칼등으로 두드려서 편다.
2_ 손질한 닭다리 살을 분량의 마늘 소스에 1시간 동안 재운다.
3_ 마늘 소스에 재운 닭다리 살의 마늘을 긁어내고 녹말 가루를 고루 묻힌다.
4_ 달군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③의 닭다리 살을 앞뒤로 노릇하게 구운 다음 꺼낸다.
5_ ④의 팬에 분량의 유자 소스를 넣고 한소끔 끓인다.
6_ 접시에 구운 닭다리 살을 담고 ⑤의 소스를 고루 뿌린다. 찬물에 헹궈 물기를 제거한 어린잎 채소를 곁들인다.
TIP 마늘 소스로 재운 닭다리 살은 굽기 전 마늘을 긁어내야 타지 않는다.

 

유광 아쿠아 블루 색상의 펜던트 조명은 루밍.

차돌박이와 도라지채 무침

재료 손질 도라지 3대, 소금물(물 1컵, 소금 ½큰술), 쪽파 1대, 깐 밤 3톨, 무침 양념(고추장·간장·올리고당 1큰술씩, 고춧가루 1과 ½큰술, 다진 마늘·설탕 ½큰술씩, 참기름 약간), 차돌박이 400g, 차돌박이 양념(배즙 2큰술, 간장 1과 ½큰술, 설탕·참기름·통깨 1큰술씩, 소금 ½작은술)

만들기
1_ 분량의 무침 양념을 섞어 둔다.
2_ 도라지는 4cm 길이로 곱게 채 썬다. 소금물에 담그고 주물러 헹궈 쓴맛을 뺀다.
3_ 쪽파는 4cm 길이로 썰고 밤은 곱게 채 썬다.
4_ 분량의 차돌박이 양념을 섞는다.
5_ 넓은 접시에 차돌박이를 한 장씩 깔고 숟가락으로 ④의 양념을 끼얹는다.
6_ 중간 불로 달군 팬에 양념한 차돌박이를 굽는다.
7_ 미리 만들어둔 무침 양념에 손질한 도라지채, 쪽파, 밤을 무치고 구운 차돌박이에 곁들인다.
TIP 마트에서 껍질 벗긴 도라지를 구매해 사용한다. 차돌박이는 넓게 펼쳐 한 장씩 구워야 오그라들거나 달라붙지 않는다.

 

단호박 생강죽

재료 찹쌀 ¼컵, 단호박 600g, 생강물(물 1L, 생강 ½톨, 대추 5개), 소금 ½작은술, 소금ㆍ호박씨·검은 깨 약간씩

만들기

1_ 찹쌀은 물에 담가 1시간 정도 불리고 체에 밭쳐 물기를 뺀다.
2_ 단호박은 껍질과 씨를 제거하고 한입 크기로 자른다.
3_ 손질한 단호박을 그릇에 담아 랩을 씌우고 전자레인지에서 푹 익힌다.
4_ 냄비에 분량의 생강물 재료를 한소끔 끓이고 체에 거른다.
5_ 믹서에 불린 찹쌀, 찐 단호박, ④의 생강물을 넣고 곱게 간다.
6_ 냄비에 ⑤를 붓고 약한 불에서 저어가며 되직해질 때까지 끓이고 소금으로 간한다.
7_ 그릇에 담고 호박씨와 검은깨를 올린다.
TIP 생강과 대추 향이 은은히 도는 단호박죽. 새알심을 곁들여 한 끼 식사로 즐겨도 좋다.
 

마 타락죽

재료 찹쌀·생크림 ½컵씩, 마 100g, 물 3컵, 우유 2컵, 장식용 잣·소금 약간씩

만들기
1_ 찹쌀은 물에 담가 2시간 동안 불리고 체에 밭쳐 물기를 뺀다.
2_ 마는 껍질을 제거하고 한입 크기로 썬다. 한 조각은 장식용으로 잘게 다져 둔다.
3_ 믹서에 불린 찹쌀, 마, 물을 넣고 곱게 간다.
4_ 냄비에 ③을 붓고 약한 불에서 저어가며 끓인다. 한소끔 끓으면 우유와 생크림을 넣어 되직하게 끓이고 소금으로 간한다.
5_ 그릇에 담고 장식용 잣과 마를 올린다.
TIP 기호에 따라 설탕을 뿌려 달큰한 맛을 즐길 수도 있다.

파티에 늘 오르는 스테이크, 샐러드 등의 양식 대신 친근하면서 온 가족 입맛에 맞는 한식 메뉴를 추천한다. 손이 많이 가지 않고 의외로 준비가 간단해 파티를 즐길 시간을 더해줄 한식 메뉴 8가지.

Credit Info

기획
이경현 기자
사진
김덕창
요리
김영빈(수라재)
어시스트
최요한

2016년 12월

이달의 목차
기획
이경현 기자
사진
김덕창
요리
김영빈(수라재)
어시스트
최요한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