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인스타그램 카카오 스토리 네이버포스트 블로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FOOD

노랗게 물든 호박 디저트

On November 14, 2015 0

섬유소가 풍부해 건강식으로 손색없는 호박. 무르익는 가을, 10월이 제철인 늙은 호박을 비롯해 단호박과 땅콩호박의 건강한 단맛은 아무리 먹어도 질리지 않는다. 잘 익은 호박 한 덩이로 만드는 가을 디저트 레시피.

3 / 10


 

 


                  

 

 

땅콩호박 코코넛수프

이색 식재료 버터넛 스쿼시, 땅콩호박은 단맛과 버터의 고소한 맛이 어우러진 맛이 일품이며 단호박보다 칼로리가 낮아 다이어트 식재료로도 제격이다.

땅콩호박으로 만든 수프는 견과류와 코코넛 과육을 넣어 고소한 맛이 일품이고 씹는 식감이 살아 있다.


                  

 

 

재료 땅콩호박 1개, 적양파·고추 1개씩, 생강 1쪽, 마늘 3쪽, 타임잎 4줄, 코코넛워터·코코넛 400ml씩, 코코넛 과육·호박씨 적당량씩, 소금·후춧가루 약간 

만들기
1. 땅콩호박은 껍질과 씨를 제거하고 5cm 정도의 크기로 숭숭 자른다.
2. 적양파는 4등분하고 생강은 깨끗이 씻어 껍질을 벗긴다. 고추는 씨를 제거해둔다.
3. ②의 손질한 재료와 마늘, 타임잎, 코코넛워터, 땅콩호박을 냄비에 넣고 호박이 완전히 익을 때까지 중간 불에 한소끔 끓인 뒤 식힌다.
4. ③을 블렌더에 곱게 갈아 다시 냄비에 담고 코코넛밀크와 함께 5~10분 동안 더 끓이다가 소금과 후춧가루로 간한다.
5. 코코넛 과육과 호박씨를 뿌린다.


                  

 

 

늙은호박파이와 메이플·버번 마스카르포네

박과에 속하는 식물 중 가장 영양가가 높은 호박의 당질은 소화 흡수가 잘돼 위장이 약한 사람들에게 도움이 된다. 

늙은 호박을 이용한 호박퓌레로 파이를 만들고, 마스카르포네 치즈와 생크림을 섞어 부드러우면서도 진한 크림에는 브랜디를 소량 넣어 풍미를 더욱 높였다.


                  

 

 

재료 늙은 호박 700g, 시판용 파이 생지 1개, 설탕 100g, 바닐라 에센스 1작은술, 너트메그·시나몬가루 ½작은술씩, 달걀 2개, 우유 150ml, 녹인 버터 1큰술, 메이플·버번 마스카르포네(마스카르포네 250g, 메이플시럽·브랜디 2큰술씩, 바닐라 에센스 1작은술), 생크림 250ml 

만들기
1. 늙은 호박은 껍질과 씨를 제거해 적당한 크기로 자른 뒤 끓는 물에 완전히 익혀 블렌더에 곱게 간다.
2. 설탕, 바닐라 에센스, 너트메그, 시나몬가루, 달걀, 우유, 녹인 버터를 볼에 담아 고루 섞은 다음 ①의 호박퓌레를 넣고 다시 고루 섞는다.
3. 시판용 파이 생지에 ②의 믹스를 고르게 펴 바르고 180℃로 예열한 오븐에 10분 동안 구운 뒤 온도를 160℃로 낮추어 40분정도 더 굽는다.
4. 메이플·버번 마스카르포네 재료를 볼에 담고 부드러워질 때까지 거품기로 섞는다.
5. 생크림은 단단해질 때까지 휘핑하고 ④의 믹스를 고루 섞는다.
6. ③의 파이를 틀에서 꺼내 ⑤의 마스카르포네크림을 바르고 그 위에 시나몬가루를 뿌린다.


                  

 

 

단호박 로즈메리 허니버터구이

호박은 껍질에 베타카로틴이 많이 들어 있어 통째로 활용해 심플한 레시피로 즐기면 좋다. 껍질의 식감과 호박 살의 단맛이 잘 어우러진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단호박 구이에 로즈메리 허니버터를 얹으면 버터의 고소함이 단호박의 부드러운 식감을 높여준다.


                  

 

 

재료 단호박 1개, 버터 100g, 꿀 2큰술, 다진 로즈메리 1큰술, 굵은소금 ½큰술 

만들기
1. 실온 상태에서 살짝 부드러워진 버터에 꿀, 다진 로즈메리, 소금을 잘 섞은 뒤 용기에 담아 냉장 보관한다.
2. 단호박은 씨와 꼭지를 제거하고 2cm 두께의 웨지 모양으로 자른 뒤 유산지를 깐 베이킹 트레이에 올린다.
3. 180℃로 예열한 오븐에 10분 동안 굽고 꺼내, ①의 버터를 호박 한 조각에 반 큰술씩 바른 뒤 다시 오븐에서 15분 동안 굽는다.


                  

 

 

늙은호박잼

따사로운 가을볕에 잘 익은 늙은 호박은 지금이 가장 맛이 좋다. 큼직한 늙은 호박은 겨우내 두고 먹을 수 있어 여러 요리에 활용할 수 있다. 

늙은호박잼은 다양한 향신료를 넣어 풍부한 맛을 내며, 만든 뒤 2주간 보관이 가능하다.


                  

 

 

재료 늙은 호박 500g, 젤라틴가루 1팩, 시나몬가루 1작은술, 너트메그 ½작은술, 생강가루·정향가루 ¼작은술씩, 설탕 350g 

만들기
1. 늙은 호박은 껍질과 씨를 제거하고 적당한 크기로 잘라 끓는 물에 완전히 익힌 다음 블렌더에 곱게 갈아 호박퓌레를 만든다.
2. 호박퓌레와 젤라틴가루, 시나몬가루, 너트메그, 생강가루, 정향가루를 냄비에 담아 중간 불에 5분 동안 끓인다.
3. ②에 설탕을 넣고 설탕이 완전히 녹을 때까지 계속 저으며 센 불에 졸인다.
4. 설탕이 녹으면 2분 정도 더 끓인 뒤 소독한 용기에 바로 담아 뚜껑을 덮어 냉장 보관한다.

섬유소가 풍부해 건강식으로 손색없는 호박. 무르익는 가을, 10월이 제철인 늙은 호박을 비롯해 단호박과 땅콩호박의 건강한 단맛은 아무리 먹어도 질리지 않는다. 잘 익은 호박 한 덩이로 만드는 가을 디저트 레시피.

Credit Info

기획
이채영 기자
사진
박동민
요리
Millie
어시스트
김미은

2015년 10월호

이달의 목차
기획
이채영 기자
사진
박동민
요리
Millie
어시스트
김미은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