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인스타그램 카카오 스토리 네이버포스트 블로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DECO & ITEM

SEASON ITEM

봄을 부르는 4가지 트렌디 아이템

On March 02, 2015 1

아크릴 체어는 가격미정 박미애디자인스튜디오. 마운틴 테이블은 19만8000원 챕터원, 민트색 서양배 오브제는 가격미정 틸테이블.

아크릴 체어는 가격미정 박미애디자인스튜디오. 마운틴 테이블은 19만8000원 챕터원, 민트색 서양배 오브제는 가격미정 틸테이블.

아크릴 체어는 가격미정 박미애디자인스튜디오. 마운틴 테이블은 19만8000원 챕터원, 민트색 서양배 오브제는 가격미정 틸테이블.

꽃을 품은 오브제, 화기

1. 간결한 선과 단순한 디자인의 모던한 화기. 가격미정 세라믹플로우.
2. 부드러운 살구색의 멋스러운 미니 화기, 컬러가 화려한 꽃 한두 송이만 꽂아도 풍부한 색감을 연출해 낸다. 가격미정 나이슬리메이드.
3. 장식성을 갖춘 뚜껑을 분리하면 화기로, 스틱을 꽂으면 오브제로 변신한다. 4만원 해브빈서울.
4. 라인으로 화기 표면에 디테일을 더한 그레이 화기. 아무것도 담지 않은 그 자체로도 충분히 멋스럽다. 가격미정 위아.
5. 우아한 형체감을 살린 화기. 9만원 이노메싸.
6. 패턴이나 컬러를 입지 않은 깔끔한 유백색 화기는 창가 공간을 밝혀준다. 가격미정 세라믹플로우.
7. 유리와 세라믹의 만남으로 완성된 핑크색 화기는 오브제로도 손색없다. 20만원 이노메싸.
8. 투명한 유리에 은은한 보라색을 입힌 화기. 초보자의 꽃꽂이도 근사하게 만들어준다. 9만6000원 이노메싸.
9. 잔잔한 결로 표면에 텍스처를 준 부드러운 파스텔 화기는 공간에 화사함을 더한다. 1만8000원 에잇컬러스.
10. 빛과 그림자가 어우러지면 공간에 입체감을 더하는 빈티지 스타일의 회색빛 유리 화기. 12만1000원 인포멀웨어.
11. 자연의 컬러로 빚어낸 블루 그러데이션 세라믹 화기는 꽃을 한층 돋보이게 만든다. 식물만으로 스타일링하면 청량한 분위기가 살아난다. 가격미정 틸테이블.

 

오감을 깨우는 비비드 컬러

1. 구급상자에서 모티프를 얻은 디자인의 캡슐 물병은 옥수수녹말 소재의 플라스틱을 사용해 친환경까지 챙겼다. 2만1000원 에코준.
2. 강렬한 레드 컬러의 스툴은 에펠탑을 연상시키는 디자인. 18만2000원 짐블랑.
3. 골드 ‘Y’ 타이포그래피로 힘을 준 블루 캔들홀더. 가격미정 위아.
4.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에 옐로 컬러를 더한 캔들홀더. 3만9500원 이노메싸.
5. 정육면체 형태로 구조적인 디자인을 갖춘 펜홀더. 4만8500원 이노메싸.
6. 골드로 포인트를 준 블루 스트라이프 접시 3만4000원, 컵 3만6000원 챕터원.
7. 아기자기한 집 모양의 명함꽂이. 가격미정 위아.
8. 봄을 부르는 상큼한 그린 컬러와 옐로 컬러의 구둣주걱. 각 1만2000원 NNN.
9. 유텐실로를 리프로덕션한 옐로 미니 스토리지 보드. 부담스럽지 않은 크기이지만 수납력은 알차다. 6만7000원 NNN.
10. 니팅으로 토끼를 형상화한 핸드메이드 감성의 펜던트 조명. 9만8000원 NNN.
11. 싱그러운 그린빛의 봄 노트. 가격미정 NNN.
12. 투명한 폴리카보네이트를 사용해 라디오 내부 구조가 보이게 디자인한 FM 라디오. 8만2000원 렉슨.
13. 강렬하게 떠오른 해를 연상시키는 옐로 컬러 벽시계. 5만5000원 아라온샵.
14. 욕실용품을 실용적으로 보관할 수 있는 잠수함 모양의 욕실 액세서리. 4등분으로 나뉘고 자석으로 되어 있어 쉽게 분리된다. 11만원 에이치픽스.
15. 타이포그래피로 경쾌하게 디자인한 오너먼트. 2만8500원 챕터원.
16. 심플한 디자인과 블루 컬러가 포인트인 캔들홀더. 5만2000원 아라온샵.
17. 자연스러운 붓 터치로 패턴을 만든 레드 트레이는 벽에 걸어 그림처럼 활용해도 좋은 소품. 6만2000원 루밍.

 

데스크는 91만원 까레디자인, 블루 플라워 라면기는 1만6000원. 플라워 프레임 접시는 4700원. 커틀러리는 4700원 모두 커먼키친, 투명 글라스는 3만2500원 에이픽스, 컬러 글라스 테이블 매트는 6만6000원 이노메싸.

데스크는 91만원 까레디자인, 블루 플라워 라면기는 1만6000원. 플라워 프레임 접시는 4700원. 커틀러리는 4700원 모두 커먼키친, 투명 글라스는 3만2500원 에이픽스, 컬러 글라스 테이블 매트는 6만6000원 이노메싸.

데스크는 91만원 까레디자인, 블루 플라워 라면기는 1만6000원. 플라워 프레임 접시는 4700원. 커틀러리는 4700원 모두 커먼키친, 투명 글라스는 3만2500원 에이픽스, 컬러 글라스 테이블 매트는 6만6000원 이노메싸.

테이블 위 봄 패브릭

1. 울창한 숲 속의 녹음과 형형색색 눈부신 트로피컬 컬러, 야생동물들까지 모두 담은 앞치마는 정글을 주제로 프린트된 제품. 4만8000원 스코그.
2. 데이지 꽃 한 송이로 만든 매트는 테이블 위에서 원 포인트가 된다. 3만2000원 커먼키친.
3. 냄비가 그려진 빈티지 스타일의 포드홀더. 3만9000원 커먼키친.
4. 반지 낀 화려한 손이 프린트된 반전 있는 오븐 장갑. 3만2000원 커먼키친.
5. 펠트 물방울 코스터는 가볍지만 테이블 위에서 쉽게 밀리지 않는다. 3만9000원 에이치픽스.
6. 경쾌한 블루 스트라이프 패턴이 인상적인 포트홀더. 가격미정 W101.
7. 꽃밭을 연상시키는 테이블 러너는 집과 식탁에 표정을 더한다. 7만5000원 이헤베뜨.
8. 아기자기한 패턴을 북유럽풍으로 표현한 오렌지빛 하프 앞치마. 4만6000원 커먼키친.
9. 세 가지 파스텔컬러로 지은 집 모양의 포트홀더는 주방의 후크에 걸어두면 데코 액세서리가 된다. 2만1000원 짐블랑.
10. 새 둥지를 그려 넣은 테이블 매트. 식사 시간에 리프레시 효과를 준다. 2만4000원 에이치픽스.

 

던에드워드 페인트(DE5864)는 가격미정, 나무와사람들, 플라워 프린트 액자는 가격미정 마르멜로.

던에드워드 페인트(DE5864)는 가격미정, 나무와사람들, 플라워 프린트 액자는 가격미정 마르멜로.

던에드워드 페인트(DE5864)는 가격미정, 나무와사람들, 플라워 프린트 액자는 가격미정 마르멜로.

플라워 패턴의 마법

1. 커다란 꽃 한 송이로 임팩트를 준 실사 쿠션. 5만9000원 이헤베뜨. 꽃 한 송이를 확대해 한 폭의 그림처럼 생생하게 묘사한 쿠션. 4만4000원 아임디자인.
2. 잔잔한 플라워 프린트로 은은한 멋을 더한 올리브 컬러 쿠션. 4만9600원(솜 별도) 마켓엠.
3. 프레스 플라워를 프린트한 화이트 쿠션. 1만8000원(솜별도) 데일리라이크.
4. 도트 패턴과 플라워 패턴의 매칭이 강렬한 쿠션. 4만8000원 W101.
5. 만개한 매화를 실사 프린트한 직사각형 쿠션은 로맨틱한 공간을 꾸밀 수 있다. 5만8000원 이헤베뜨.
6. 형형색색의 꽃송이를 가득 프린트한 쿠션. 1만8000원(솜 별도) 데일리라이크.
7. 자연을 모티프로 한 나이테와 플라워 패턴이 싱그러운 디자인. 가격미정 아임디자인.
8. 프로플렉스 리나 쿠션. 5만8000원 이헤베뜨.
9. 강렬한 핑크 컬러 쿠션에 자수로 꽃송이를 표현해 색감이 풍부한 쿠션. 4만원(솜 별도) 커먼키친.
10. 민트 계열의 기하학 패턴과 팬지꽃들로 채운 쿠션이 사랑스럽다. 6만8000원 블렌디.
11. 알록달록한 꽃들이 자유롭게 프린트된 쿠션은 밋밋한 거실도 금세 봄의 한가운데로 옮겨놓는다. 6만8000원 블렌디.
12. 프로플렉스 스프링 수나 쿠션. 5만8000원, 이헤베뜨.
13. 반복되는 오렌지 컬러의 꽃 형상에서 생동감이 느껴지는 쿠션. 2만원 아시안패브리카.
14. 회화적 요소를 가미한 쿠션은 소파 위에서 작품 역할을 톡톡히 한다. 가격미정 아임디자인. 플라워 패턴 합지 벽지(JH0708)는 가격미정 잇디자인.
15. 하늘색 위로 잔잔한 플라워 패턴을 더해 걸리시한 느낌의 쿠션. 가격미정 에스엘 디자인.
16. 빈티지한 컬러의 푸른 꽃들로 가득 채운 클래식 스타일의 쿠션. 4만8000원 W101.

Credit Info

기획
김지영 기자
사진
김덕창
스타일링
최새롬
어시스턴트
김혜진

2015년 03월호

이달의 목차
기획
김지영 기자
사진
김덕창
스타일링
최새롬
어시스턴트
김혜진

1 Comment

heeyeol19 2015-03-10

아고...다들 너무 예뻐요

마지막 페이지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