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인물

ROYAL GUYS

On May 06, 2013

‘설마?’ 했던 이 남자의 몸에 로열 패밀리의 피가 흐른다. 최근 전 세계 여자들의 피를 뜨겁게 달구는 두 남자 배우의, 입이 떡 벌어지는 ‘ 집안 ’ 스토리.

  • ROBERT FRANCIS KENNEDY Ⅲ

바비 케네디 3세

많아도 너무 많다. 지금 당장 검색창에 ‘케네디’를 입력해 보라. 전 미국 대통령 존 F. 케네디를 필두로 수많은 ‘케네디’가 쏟아져 나올 테니. 존 F. 케네디가 암살되던 당시 6세였던 딸 캐럴라인 케네디는 현재 유력한 주일 미국 대사 후보로 떠오르며, 매사추세츠 주 연방 하원의원에 당선된 조지프 P. 케네디 3세와 더불어 정치계 명문 케네디가의 화려한 부활을 예고했다. 정치뿐만이 아니다.

테일러 스위프트의 남자로 유명세를 탄 인물 역시 코너 케네디. 바로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의 아들이다. 그리고 최근 등장한 케네디가의 뉴 페이스, 바비 케네디 3세(로버트 F. 케네디 3세). 그는 이탈리아에서 지난 3월에 개봉한 영화 를 통해 배우로 데뷔했다. “사촌만 해도 37명이에요. 오촌까지 세어보면 적어도 한 150명쯤?” 그의 말에 따르면 매년 7월 4일에 가족 모임을 갖는데, 그때마다 500명 이하인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고.

“케네디가의 사람이란 이유로 어렸을 때부터 많은 사람에게 둘러싸여 있었어요. 적응이 되고 나면 낯선 사람들이 무섭기는커녕 되레 더 알고 싶어지죠. 그래서 그런가, 주변에 조금 ‘Crazy’한 친구들이 많아지네요.” 그는 환경 전문 변호사인 아버지와 인권 운동가 케리 고모, 다큐멘터리를 만드는 로리 고모를 닮고 싶다고 했다.
정치 명문 케네디가에 이렇게 다양한 인물이 있다는 것도 놀랍지만, 더 흥미로운 것은 그 누구도 바비 케네디 3세에게 ‘정치’를 강요하지 않는다는 사실. 하긴. 정치가가 되라고 하기엔 이미 ‘정치를 하겠다’고 번호표 뽑고 줄 서 있는 수많은 케네디에게 밀릴 듯.

  • 존 F.케네디
    미국의 35번째 대통령. 미국대통령 최초의 가톨릭 신자.1963년 암살 당함.

  • 제이슨 슈워츠먼

제이슨 슈워츠먼

엉뚱한 제스처, 코믹한 표정만 봐서는 로열 패밀리임을 눈치 채지 못했을 것. 하지만 그가 그 유명한 영화 명문가 코폴라 집안의 자손이라면? 그렇다. 갑자기 그의 뜬금없는 액션들은 순식간에 재능이 되어 그를 ‘재밌기까지 한’ 남자로 만들어버린다.
그는 영화 <대부>를 연출한 거장 프랜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의 여동생 탈리아 샤이어의 아들이다. 탈리아 샤이어 또한 영화 <록키>의 ‘애드리안’으로 유명한 여배우. 외사촌인 로만 코폴라는 제이슨 슈워츠먼이 주연으로 활약한 영화 <다즐링 주식회사>와 최근 조연으로 출연한 영화 <문라이즈 킹덤>의 각본를 담당했다.

여기가 끝이 아니다. 외사촌 소피아 코폴라는 영화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로 역사상 세 번째로 아카데미 감독상 후보에 오른 여자. 제이슨 슈워츠먼은 외삼촌(프랜시스 포드 코폴라)이 기획하고, 외사촌(소피아 코폴라)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 <마리 앙투아네트>의 주인공을 맡기도 했다(혈연의 힘이란!).
니컬러스 케이지 역시 그의 사촌(니컬러스 케이지의 아내 앨리스 케이지가 ‘UV’ 멤버인 뮤지의 6촌이라고 하니 뮤지도 코폴라 가문의 먼 친척이 되는 셈인가). 사실 제이슨 슈워츠먼은 2003년까지 밴드 ‘팬텀 플래닛’의 드러머였다. 하지만 투어를 할 때마다 가족과 여자 친구를 그리워했고, 영화 대본을 읽고 싶어한 적이 많았다고. 결국 음악 외의 창의적인 삶을 원했던 그는 밴드를 떠나 본격적으로 영화에 집중했다. 작곡가인 할아버지 카민 코폴라와 타고난 영화감독 프랜시스 포드 코폴라의 국보급 유전자만 골라 이어받은 행운아. 그 피가 어디 가겠어?

  • 프랜시스 포드 코폴라
    코폴라 가문의 영광이자 핵심 인물. 영화 <대부>, <지옥의 묵시록> 등을 연출한 할리우드 대표 거장 감독

EDITOR : 이자연
PHOTO : Gatty Images, Wenn-Multibits

발행 : 2013년 5호

‘설마?’ 했던 이 남자의 몸에 로열 패밀리의 피가 흐른다. 최근 전 세계 여자들의 피를 뜨겁게 달구는 두 남자 배우의, 입이 떡 벌어지는 ‘ 집안 ’ 스토리.

Credit Info

2013년 05월 01호

2013년 05월 01호(총권 5호)

이달의 목차
EDITOR
이자연
PHOTO
Gatty Images, Wenn-Multibi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