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신상

FASHION CHARTS

On April 06, 2020

이보다 달콤할 수 있을까. 보기만 해도 사랑에 빠질 것 같은 로맨틱한 파스텔컬러 아이템 10가지.

  • 1 MULTI PLAYER

    “따사로운 햇살 때문에 외출하고 싶은 욕구가 치솟는 요즘. 편하면서도 멋을 내기 좋은 신발이 눈에 들어왔다. 보테가 베네타의 뮬은 발등을 감싸는 두 개의 아웃솔과 폭신한 패딩 인솔로 편안한 착화감을 자랑한다. 얇은 굽 덕분에 다리 라인이 더 얇아 보이는 착시 효과를 주고 뾰족한 앞코로 관능적인 매력까지 챙길 수 있어 좋다. 세련된 슬랙스, 편안한 데님 팬츠 등 어떤 바지를 매치하느냐에 따라 다양한 무드로 연출할 수 있으니 그야말로 일당백 아이템.” 2백39만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_모델 이지

  • 2 MINIMAL JACKET

    “옷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아이템을 꼽으라면 재킷이다. 낮에는 클래식한 오피스 룩으로 연출하고, 모임이 있는 저녁에는 화려한 룩 위에 무심하게 툭 걸쳐주면 그만이니까. 아크네 스튜디오의 더블 버튼 재킷은 보기만 해도 마음이 편안해지는 파스텔컬러 바탕에 라펠과 포켓으로 은근한 디테일을 더해 미니멀의 정석을 보여준다. 같은 컬러 슬랙스와 매치해 한껏 길어 보이는 실루엣을 완성할 예정.” 89만원 아크네 스튜디오 by 네타포르테(Acne Studios by Net-a-Porter). _네타포르테 바잉 디렉터 엘리자베스 본 더 골츠

  • 3 BACK TO VINTAGE

    “켄달 제너, 벨라 하디드, 현아 등 다수의 패션 피플 리얼 웨이 룩에서 공통 키워드를 꼽으라면 빈티지다. 그중에서도 자주 포착되는 아이템은 겨드랑이에 착 달라붙어 있는 숄더백. 이런 트렌드를 반영한 듯 프라다에서는 2020년 버전의 숄더백을 다시 출시했다. 외출할 때 꼭 필요한 제품만 넣을 수 있는 콤팩트한 크기라 귀엽고 나일론 소재라 가벼워 실용적이다. 달콤한 솜사탕이 생각나는 베이비 핑크로 사랑스럽기까지. 패션 피플의 리얼 웨이 룩처럼 어깨에 바짝 붙여서 연출해보자.” 가격 미정 프라다(Prada). _스타일리스트 정설

  • 4 CANDY BLOCK

    “날씨가 풀리면서 옷차림이 점점 가벼워지기 마련. 이젠 아우터는 잠시 넣어둬야 할 때다. 두꺼운 외투로 온몸을 가리고 다녔던 지난날과는 달리 이너웨어에 신경을 쓰게 되는 계절이 왔다. 그러던 중 발견한 니트 톱은 크롭트 기장이라 다리가 길어 보이고 파스텔 옐로, 퍼플, 블루 등 오색찬란한 컬러 블록이 귀엽다. 봄 냄새 물씬 풍기는 이 니트 톱으로 봄나들이 갈 준비 완료.” 가격 미정 메종키츠네 by 비이커(Maison Kitsuné by Beaker). _모델 유채림

  • 5 FULL OF PEACH

    “바깥세상은 봄인데, 요즘은 이래저래 외출할 일이 많지 않아 씁쓸하다. 때문에 옷 한 벌을 입더라도 봄 기분이 물씬 나는 것으로 고르게 된다. 미우미우의 복숭아색 미디스커트는 이런 욕구를 200% 채워줄 아이템. 입으면 인간 튤립이 된 것처럼 화사하고 사랑스러워 보이는데, 히프 라인을 예쁘게 살려주고 허벅지 위까지 슬릿도 있어 은근히 섹시해 보인다. 반전은 레더 소재라는 점. 파스텔컬러에 러플 조합이라 자칫 공주병처럼 보일까 염려스러웠던 마음을 덜어주기에 충분하다.” 가격 미정 미우미우(Miu Miu). _디렉터 김지원

  • 6 JEWEL POWER ALMIGHTY

    “컬러가 주는 힘을 믿는다. 괜스레 듣기만 해도 설레는 계절, 습관처럼 어두운 컬러만을 고집하다가 의외의 컬러를 룩에 하나씩 더해가는 지금처럼 말이다. 파스텔은 무채색과 비비드 컬러 그 사이 어디쯤에 있어 생각보다 어디에나 매치하기 쉬운 ‘효자’ 컬러다. 렉토의 이어커프와 후프 링 세트처럼 작고 소중한 아이템은 파스텔컬러 초보자도 시도하기 좋다. 크기가 비교적 앙증맞으니 평소 액세서리를 애용하는 이라면 볼드한 실버나 골드 주얼리와 함께 레이어링해보길 추천한다.” 20만8천원 렉토(Recto.) _에디터 조윤주

/upload/grazia/article/202003/thumb/44539-407750-sample.jpg
  • 7 COMING UP NEXT

    “이번 시즌 키 아이템을 꼽으라면 버뮤다쇼츠를 선택하겠다.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오던 바이커 쇼츠의 강세를 누르고 새로운 강자로 등장했기 때문. 무릎 위까지 오는 길이는 바이커 쇼츠와 비슷하지만 넉넉한 피트로 편안하면서도 손쉽게 연출이 가능하다. 특히 이번 시즌 눈에 띄는 점은 각진 어깨의 재킷과 버뮤다쇼츠의 신선한 조합. 발렌티노, 막스마라, 생로랑 등 다수의 패션 브랜드에서 개성 넘치는 방법으로 슈트 업 스타일을 완성했다. 버뮤다쇼츠를 멋스럽게 연출하는 방법은 같은 톤의 아이템으로 완벽한 마무리를 하는 것. 더욱 세련되고 시크한 룩으로 완성할 수 있다.” 78만원 막스마라(Max Mara). _스타일리스트 서정은

  • 8 HAT MAGIC

    “나의 동그란 얼굴형에 가장 어울리는 모자가 버킷 해트라는 사실을 깨달은 후부터 컬러별, 디자인별로 모으고 있다. 옷장 속에는 무채색 옷들이 가득한데, 모자만큼은 포인트가 될 수 있는 디자인을 선호하는 편. 특히 이 모자처럼 강렬한 애니멀 프린트와 로맨틱한 파스텔컬러가 미묘한 조화를 이룬다면, 그날의 룩에 아이템 하나를 더하는 것만으로도 훌륭한 포인트가 될 수 있으니 금상첨화다.” 가격 미정 캉골(Kangol). _디지털 에디터 이아름

9 ALL IN ONE

“마이크로 선글라스의 유행은 계속될 전망. 아티스틱한 디자인으로 힙한 분위기를 풍기는 젠틀몬스터에서 이번 시즌에도 어김없이 마이크로 선글라스를 내놓았다. 이 선글라스의 장점은 강렬한 태양으로부터 눈을 보호해줌은 물론이고 콧등에 살짝 얹어 연출하면 스타일리시함까지 챙길 수 있다는 것. 고급스러운 금색 프레임에는 브랜드 로고를 각인해 은근한 멋을 더하고, 파스텔 그린 컬러 렌즈로 포인트를 준 것이 특징이다. 다가오는 여름까지 자꾸만 손이 갈 듯.” 32만원 젠틀몬스터(Gentle Monster). _스타일리스트 박지영

10 PASTEL THERAPY

“퍼포먼스를 주제로 안무가의 춤 동작에서 영감받은 컬렉션을 선보인 잉크. 여자들의 마음을 정확하게 간파한 듯 구매욕을 당기는 실용적인 아이템을 다수 선보였다. 쇼 당시, 나의 원픽이었던 이 드레스. 런웨이를 걷는 모델의 발걸음에 따라 우아하게 펄럭이는 치맛자락에 매료되었다. 브랜드의 이니셜을 사각형 프레임처럼 꾸며내고, 그 안에 플라워 프린트까지 더해 재치 넘치는 디자인을 완성했다. 발목까지 내려오는 길이로 나의 작은 키도 완벽하게 커버해주니 내 취향을 정확히 간파한 아이템 되겠다.” 1백28만원 잉크(Eenk). _에디터 추은실

이보다 달콤할 수 있을까. 보기만 해도 사랑에 빠질 것 같은 로맨틱한 파스텔컬러 아이템 10가지.

Credit Info

2020년 04월

2020년 04월(총권 125호)

이달의 목차
EDITOR
추은실
PHOTO
최승혁·최민영·김사윤(제품), Showbit, ⓒBottega Veneta, Pra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