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패션

패션 에디터 조윤주의 #살까말까

눈의 결정을 닮은 다이아 한 점 담은 주얼리

On December 17, 2019

매 순간 살까 말까 사이를 왔다 갔다 망설이는 독자들에게 제품을 조금 더 친절하고 자세히 설명해야 할 필요를 느꼈다. 아는 만큼 보이고, 보이는 만큼 현명한 소비를 하는 법이니까.

3 / 10
/upload/grazia/article/201912/thumb/43538-394991-sample.jpg

(사진 왼쪽) 왼쪽부터 35만8천원, 29만8천원. (사진 오른쪽) 왼쪽부터 76만원, 57만원.

(사진 왼쪽) 왼쪽부터 35만8천원, 29만8천원. (사진 오른쪽) 왼쪽부터 76만원, 57만원.

  • 디디에두보 2019 F/W 시그너처 D 크리스마스 컬렉션

    연말이 다가올수록 괜스레 들뜬 마음이라면 주목. 디디에두보에서 눈 내리는 파리의 설레는 모습을 주얼리에 담아냈다. 시그너처 D 크리스마스 컬렉션이 바로 그 주인공. 4가지 스타일로 출시한 목걸이엔 ‘D’ 모양 펜던트를 더해 에펠탑의 공간감과 파리 현대 건축물의 아치 형태를 표현했고, 함께 세팅한 화이트 다이아몬드로 눈 오는 날의 파리를 나타냈다. 그중 다이아몬드가 심플하게 달린 목걸이는 브랜드에서 처음으로 1부 다이아를 세팅해 선보이는 아이템이다. 1부 다이아 목걸이를 구매한 이들에게는 ‘디클링’을 제공하는데, 목걸이의 펜던트나 반지로 활용할 수 있어 요긴하다. 4가지 모두 레이어링을 즐기는 이들이라면 무리 없이 활용할 수 있다.

  • 골든듀 2019 홀리데이 컬렉션

    한 해를 마무리하는 계절이 되면 보다 뜻깊은 선물을 찾게 된다. 그리고 스스로에게 혹은 소중한 사람을 위한 선물로 작고 영롱한 주얼리만큼 어울리는 선택도 없다. 골든듀의 2019 홀리데이 컬렉션은 ‘Diamond is You’라는 슬로건을 내세워 이 시대의 당당한 여성을 그려내고자 했다. 눈 꽃송이를 닮은 0.1캐럿의 다이아몬드를 각각 세팅해 총 4가지 스타일의 목걸이를 출시했는데, 각 디자인에 담긴 의미가 인상적이다. 하루의 시작과 끝, 그 순간을 이루는 빛, 시간 그리고 공간을 팔각·하트·원·사각 모양으로 형상화한 것. 이 중 하트 모양 마이엔젤 목걸이는 조금 더 특별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 브랜드 론칭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1990년대에 출시한 다이아몬드 펜던트 엔젤 시리즈를 업그레이드했기 때문. ‘사랑스러운 당신만의 수호천사’라는 의미를 가진 입체적인 하트 펜던트를 더했다.

매 순간 살까 말까 사이를 왔다 갔다 망설이는 독자들에게 제품을 조금 더 친절하고 자세히 설명해야 할 필요를 느꼈다. 아는 만큼 보이고, 보이는 만큼 현명한 소비를 하는 법이니까.

Credit Info

2019년 12월

2019년 12월(총권 121호)

이달의 목차
EDITOR
조윤주
PHOTO
ⓒDidier Dubot, Golden Dew

2019년 12월

이달의 목차
EDITOR
조윤주
PHOTO
ⓒDidier Dubot, Golden D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