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인물

Autumn Blows

On November 04, 2019

코끝을 스치는 바람과 바스락거리는 낙엽에 매료되는 가을. 빛바랜 듯한 토프 컬러와 부드러운 브라운 색으로 물들인 한선화의 5가지 얼굴.

3 / 10
/upload/grazia/article/201910/thumb/43187-390208-sample.jpg

니트 원피스 에잇 by 육스(8 by Yoox). 이어링 에스바이실(S by S.il).

니트 원피스 에잇 by 육스(8 by Yoox). 이어링 에스바이실(S by S.il).

ROSY LIPS
아이는 풍성한 속눈썹으로 내추럴하게 표현하고 입술에는 레드 컬러를 베이스로 바른 후 그 위에 브라운 컬러를 레이어링해 톤 다운된 로즈 브라운 립을 연출했다.

/upload/grazia/article/201910/thumb/43187-390209-sample.jpg

셔츠 코스(Cos). 레더 뷔스티에 렉토(Recto). 앵클 힐 무드나잇(Moodnight). 이어링 밀튼아티카(Milton Attica).

BROWN TOUCH
부드러운 브라운 아이섀도로 눈두덩에 가볍게 음영감을 주고 같은 톤의 브라운 블러셔로 치크를 터치해 차분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upload/grazia/article/201910/thumb/43187-390204-sample.jpg

스팽글 니트 톱 드리스 반 노튼(Dries Van Noten). 이어링 헤이(Hei).

SHINE ON ME
눈두덩 전체에 은은한 골드 펄을 바른 후 눈 앞머리에 시어한 아이섀도로 포인트를 주었다. 립은 입술 본연의 색 위에 글리터를 가볍게 얹어 마무리했다.

3 / 10
/upload/grazia/article/201910/thumb/43187-390205-sample.jpg

니트 원피스 사카이(Sacai). 이어링 오브이티(Ovt).

니트 원피스 사카이(Sacai). 이어링 오브이티(Ovt).

AUTUMNAL TINTS
눈두덩 전체에 레드 브라운 계열의 아이섀도를 바른 후 언더라인까지 연결해 그윽한 눈매를 강조했다. 입술은 톤 다운된 로즈 브라운 컬러를 안쪽에 가득 채워 발랐다.

/upload/grazia/article/201910/thumb/43187-390206-sample.jpg

니트 톱, 스커트 모두 막스마라(Max Mara). 이어링 밀튼아티카(Milton Attica).

SMUDGED EYES
은은한 브라운 아이섀도를 눈두덩에 베이스로 도포한 다음 펜슬 아이라이너로 라인을 그린 후 가볍게 블렌딩해 스머지 효과를 연출했다. 입술은 누드 베이지 컬러로 마무리했다.

/upload/grazia/article/201910/thumb/43187-390207-sample.jpg

니트 원피스 에잇 by 육스(8 by Yoox). 이어링 에스바이실(S by S.il).

피부 관리를 위한 특별한 루틴이 있다기보다는 그때그때의 제 피부 컨디션을 빠르게 캐치해서 그에 맞는 적절한 케어를 해주는 편이에요. 피부 상태에 맞는 팩 제품을 다양하게 사용하기도 하고요.
그리고 무엇보다 클렌징에 공을 많이 들여요. 너무 피곤한 날 메이크업을 지우지 않고 잠이 들어버렸는데 정말 다시는 그러면 안 되겠다는 걸 깨닫게 되었어요. 그래서 아무리 힘들어도 꼭 이중 세안을 해요.

드라마 종영 이후 오랜만의 촬영이었어요. 요즘 어떻게 지내요?
독립 장편 영화를 준비하고 있어요. 선수로 등장하는 건 아니지만 탁구를 능숙하게 해야 하는 장면들이 많아서 요즘엔 탁구를 열심히 배우고 있어요. 하다 보니까 너무 재미있어서 푹 빠졌을 정도예요. 아마 작품이 끝나도 취미 생활로 계속할 것 같아요.

안 그래도 SNS에 올라온 탁구 영상들을 봤어요. 실력이 나쁘지 않던데요?
나름 운동 신경이 좋은 편이라 실력이 빠르게 늘었던 것 같아요. 그래도 아직 한참 멀었어요(웃음). 조금씩 발전하는 것에 의미를 두고 있죠.

앞머리를 내려서 그런지 더 어려 보이는 느낌이에요.
사실 영화를 위해 조만간 머리를 짧게 잘라야 해요. 그전에 연습 삼아 앞머리를 잘라봤죠. 가을을 맞아 변화를 주고 싶기도 했고요.

피부가 워낙 하얀 편인데 타고난 건가요?
하얀 피부는 엄마를 닮았어요. 피부가 엄청 좋은 편은 아니지만 피부가 환하니까 더 좋게 보이는 효과가 있는 것 같아요.

매일 챙기는 뷰티 루틴이 있어요?
물을 많이 마시려고 해요. 집에서도 생각 날 때마다 마실 수 있도록 작은 생수를 사다 놓았죠. 그리고 아침마다 사과를 먹기도 하고요. 피부 관리를 위한 특별한 루틴이 있다기보다는 그때그때의 제 피부 컨디션을 빠르게 캐치해서 그에 맞는 적절한 케어를 해주는 편이에요. 피부 상태에 맞는 팩 제품을 다양하게 사용하기도 하고요. 그리고 무엇보다 클렌징에 공을 많이 들여요. 너무 피곤한 날 메이크업을 지우지 않고 잠이 들어버렸는데 정말 다시는 그러면 안 되겠다는 걸 깨닫게 되었어요. 그래서 아무리 힘들어도 꼭 이중 세안을 해요.

직접 메이크업도 잘하는 편인가요?
아뇨. 잘 못해요(웃음). 그래서 해외여행 갈 때도 화장품을 많이 챙겨 가지 않아요. 발라 봤자 베이스 제품에 틴트 정도? 좀 더 공들여 바를 땐 치크랑 눈가에 가벼운 음영을 표현하는 정도예요. 가끔 여행 가서 이렇게 메이크업하면 기분 전환도 되고 좋더라고요.

요즘 남동생(엑스원 한승우) 얘기를 많이 들을 것 같아요. 동생을 보는 기분이 어때요?
누나로서 너무 뿌듯하죠. 사실 걱정이 많이 되긴 했어요. 그리고 잘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컸지만, 그걸 티 나게 표현하고 싶지는 않았거든요. 이제 막 시작하는 동생에게 누나인 제 존재가 자칫 걸림돌이 되면 안 되겠다는 생각도 들었고요. 그냥 동생 스스로 차근차근 이루어나가는 모습을 뒤에서 응원했어요. 그러다가 <프로듀스 X 101>에서 최종 3등에 오르고 난 후, 이제는 축하를 해주고 싶은 마음이 들어 처음으로 SNS에 응원 글을 남겼죠.

아이돌에 대한 동생의 꿈은 누나에게 영향을 받은 걸까요?
그건 잘 모르겠어요. 저도 학교를 졸업하자마자 서울에 와서 데뷔하고 활동하느라 동생의 학창 시절을 다 지켜보진 못했거든요. 그래서 동생이 꿈꾸는 미래가 무엇이고 어떤 변화들이 있었는지는 확실히 모르지만 약간의 영향은 있지 않았을까요?

동생이랑 제일 닮은 점과 다른 점은 뭐예요?
얼굴 하얀 거랑 약간의 근성? 잘하든 잘하지 못하든 열심히 하는 점은 비슷해요. 그거 빼면 전부 다 달라요(웃음).

이제 배우로 새로운 스텝을 하나씩 밟고 있어요. 연기의 매력은 무엇이라고 생각해요?
어떤 역할이 주어졌을 때 그 캐릭터가 처해진 상황에 공감을 해야만 진정성 있는 연기가 나올 수 있다고 봐요. 그 공감을 이끌어내기 위해 필요한 일종의 도구가 바로 저의 경험과 감성인 거죠. 인간 한선화로서 대단한 삶을 산 건 아니지만, 그동안 차곡차곡 쌓인 나의 시간, 추억, 감정을 투영시키는 작업이 무척 매력적이라고 느꼈어요. 그렇게 역할에 접근하면서 전혀 새로운 감정을 끌어낼 수 있는 것도 연기에서 느낄 수 있는 흥미로운 지점이라고 생각해요.

전작인 <구해줘 2>는 어떤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작품이었나요?
개인적으로 장르물에서 색깔이 확실한 캐릭터 연기를 좋아해요. 예전에 <신의 선물-14일>이라는 드라마에서 사기 전과가 있는 제니 역을 맡았었는데 그때 연기를 하며 너무 재미있었어요. 뭔가 감칠맛 나는 그런 역할이었던 것 같아요. 그래서 그 이후 언젠가 또 한 번 그런 캐릭터를 연기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구해줘 2>의 ‘고 마담’이 바로 그런 인물이었던 거죠. 굉장히 즐겁게 연기할 수 있었어요.

처음 연기를 시작했을 때와 지금 가장 많이 달라진 점이 있다면 뭐가 있을까요?
주위를 둘러볼 여유가 생긴 것 같아요. 예전에는 제 연기만 들여다보기에도 벅찼는데 이제는 함께하는 배우들과의 연기 호흡도 챙길 만큼 여유가 생겼어요. 물론 여전히 부족함이 더 크지만요.

작품을 안 할 때는 주로 시간을 어떻게 보내요?
조금 즉흥적인 편이어서 하루하루 목표를 두기보다는 자유롭게 보내길 좋아해요. 운동을 하기도 하고, 여행을 가기도 하고요. 좋아하는 산문집을 읽기도 하고 그때그때 달라요.

잠시 산문집 읽는 모습을 떠올려봤어요. 너무 매력적인데요?
사실 감성적인 걸 좋아하는 편이에요. 조금은 외롭고 슬픈 감정이 공존할 때 차분하게 잘 집중할 수 있거든요. 약간은 다운된 감성이 연기에 도움이 되더라고요. 가끔 너무 하이 텐션일 때는 그런 모습이 불안해서 산문집을 읽으려고 해요. 적당히 다운된 감성을 잃어버리지 않기 위해서요.

평소 영감을 주는 책이나 영화 등이 있나요?
이석원 작가님, 이병렬 작가님의 작품을 좋아해요. 또 최근 인상 깊게 읽은 황경신 작가님의 『생각이 나서』도 좋아하고요. 영화는 아주 예전 작품들을 즐겨 봐요. 허진호 감독님의 <연애의 온도>라든지, <첨밀밀> 같은 거요.

여전히 밝은 이미지지만, 배우를 하면서 조금은 차분해진 느낌도 들어요. 변화를 체감하나요?
일부러 그런 이미지로 바뀐 게 아니라 점점 나이가 들면서 조심스러운 것도 많아졌고 겁도 많아진 것 같아요. 조심스러운 게 많으니까 더욱 신중해지기도 하고요.
어릴 때보다 제가 오롯이 감당해야 할 책임과 숙제가 생기다 보니 걱정이 많아진 것도 있죠. 그런 내면의 변화들 덕분에 성숙해진 것 같아요.

스트레스는 어떻게 푸는 편이에요?
술 한잔을 하면서 누군가와 이야기를 나누면 쉽게 풀려요. 노래를 부르기도 하고요. 또 어딘가를 가면 잘 풀리는 편이에요. 그래서 여행을 좋아해요. 멀리 가지 못할 때는 가까운 제주도나 제 고향인 부산에 가기도 하죠.

SNS에 올라온 여행 예찬 글과 사진만 봐도 얼마나 좋아하는지 알겠어요. 다녀온 여행지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곳은 어디였어요?
크로아티아요. 작년에 혼자 유럽으로 여행을 갔었는데 그중 크로아티아가 기억에 남아요. 예능 프로그램 <꽃보다 누나>를 보면서 크로아티아에 매료된 이후 꼭 가고 싶은 여행지 1순위였거든요. 너무나 낭만적이어서 사랑하는 사람이 생기면 꼭 다시 갈 거예요.

MBC 예능국을 투어한 사진을 SNS에 올리기도 했어요. 오랜만에 예능 출연을 한 건가요?
맞아요. <선을 넘는 녀석들 리턴즈>를 함께했어요. 부여와 선화 공주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었죠. 평소 즐겨 보던 프로그램이었는데 함께할 수 있어서 너무 즐거웠고 또 유익한 시간들이었어요. 역사를 함께 알아간다는 취지가 너무 좋아서 저도 새롭게 공부하는 기분으로 참여했죠.

요즘 한선화의 에너지를 ‘업’시켜주는 건 뭔가요?
와인이나 맥주(웃음). 그리고 휴대폰 안에 저장되어 있는 예전 사진들이오. 이렇게 많이 활동했구나 하면서 즐거웠던 시간들을 떠올리면 기분이 좋아져요.

남은 2019년을 어떻게 보내고 싶어요?
2019년의 엔딩은 영화 촬영으로 마무리될 것 같아요. 지금 준비 중인 영화 촬영이 끝날 무렵엔 아마 올해도 다 가지 않을까 싶어요. 독립 영화지만 저에게는 첫 영화 도전인 만큼 열심히, 잘 해낼 생각이에요.

코끝을 스치는 바람과 바스락거리는 낙엽에 매료되는 가을. 빛바랜 듯한 토프 컬러와 부드러운 브라운 색으로 물들인 한선화의 5가지 얼굴.

Credit Info

2019년 11월

2019년 11월(총권 120호)

이달의 목차
EDITOR
최인실
PHOTOGRAPHER
이영학
HAIR
조영재
MAKEUP
이영
STYLIST
김윤미, 김시애(YM STUDIO)

2019년 11월

이달의 목차
EDITOR
최인실
PHOTOGRAPHER
이영학
HAIR
조영재
MAKEUP
이영
STYLIST
김윤미, 김시애(YM STUD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