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패션

IT'S SHOW TIME 2019 F/W 서울 패션위크

On May 02, 2019

CELEBS NOW
2019 F/W 서울 패션위크는 그 어느 때보다 젊은 에너지가 넘쳤다. 이번 시즌 서울 패션위크에 참석하지 않은 로우클래식, 푸시버튼, 오디너리피플, 노앙 등 굵직한 브랜드의 부재를 틈타 새롭게 떠오르는 신진 디자이너들이 적극적으로 패션위크에 동참했기 때문. 쇼를 향한 셀럽들의 발길도 끊이지 않았다. 오버사이즈 재킷, 각자의 방식대로 입은 잘빠진 테일러드슈트, 청명한 하늘색 아이템, 니하이 부츠 등 이번 시즌 유독 눈에 띄었던 셀럽들의 스타일을 모았다.


 

OVERSIZE JACKET

여성 셀럽의 오버사이즈 재킷 활용도는 이렇게나 높다. 재킷이 허벅지까지 내려오는 길이라면 허리에 벨트를 더하거나 쇼츠를 함께 매치하길 추천한다. 허리나 다리 라인으로 시선을 분산시켜 슬림한 실루엣을 연출할 수 있기 때문.

/upload/grazia/article/201904/thumb/41863-365570-sample.jpg
/upload/grazia/article/201904/thumb/41863-365572-sample.jpg






SKY BLUE COLOR
머리부터 발끝까지 한 가지로 입은 셀럽들이 유독 많이 선택한 컬러는 바로 하늘색. 채도가 높은 하늘색부터 은은한 파스텔 블루까지그 스펙트럼도 다양하다.

/upload/grazia/article/201904/thumb/41863-365573-sample.jpg






TAILORED SUIT
유독 남성 셀럽들이 이번 패션위크에서 군더더기 없이 딱 떨어지는 테일러드슈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재킷과 팬츠의 컬러를 달리 입기보다는 상하를 한 벌로 통일시켜 시크하게 연출하는 것이 포인트!

/upload/grazia/article/201904/thumb/41863-365574-sample.jpg





KNEE-HIGH BOOTS

심심한 룩에 변화를 주고 싶다면 강렬한 인상을 주는 액세서리를 택해야 하는데, 이번 시즌 셀럽들의 마음은 니하이 부츠에 기울었다. 걸을 때마다 자연스러운 주름이 생기며 무릎을 덮는 길이로, 쇼츠나 스커트에 매치하기 좋다.






WELCOME TO SEOUL!

/upload/grazia/article/201904/thumb/41863-365576-sample.jpg

이세
제2회 스몰 SFDF(삼성패션디자인펀드) 1위 수상자로, 서울 패션위크에 처음 모습을 드러낸 이세. 디자이너 김인태와 김인규는 과거와 현재의 공존을 쇼에 담고자 현대 기술을 활용해 전통을 재해석하는 방법을 택했다. 천연 염색 기술을 그래픽 프린트로 나타내거나, 한복의 결을 재해석해 ‘Gore-Tex Infinium’이라는 신소재를 만든 것. 특히 마스크 브랜드 o2o2와 협업한 공기 정화 시스템이 탑재된 플라스틱 마스크, 구글 지도상의 스트리트 뷰를 통해 찾은 간판 프린트 등 재미난 요소를 곳곳에 더해 위트 있는 컬렉션을 완성했다.


 

/upload/grazia/article/201904/thumb/41863-365577-sample.jpg

코트와일러
서울 패션위크에서 처음으로 해외 디자이너의 쇼가 열렸다. 그 주인공은 바로 코트와일러. 브랜드의 듀오 디자이너 벤 코트렐과 매튜 데인티는 ‘The Lost Art of Cruising’을 테마로 한 이번 컬렉션을 공개했다. 스포츠웨어에 테일러링 기법을 융합해 새로운 형태의 스트리트 패션을 선보인 것. 소재를 다루는 데 능한 이 둘은 벨벳, 실크, 모헤어 등 다양한 소재에 어두운 그린과 블랙 같은 컬러를 더해 입체적인 실루엣을 만들어냈다.


 

/upload/grazia/article/201904/thumb/41863-365578-sample.jpg

런웨이는 처음이지?
이번 서울 패션위크의 볼거리 중 하나는 런웨이에 선 뉴 페이스들이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쇼 준비 과정을 공개한 성훈은 카루소의 브라운 슈트를 입고 늠름한 워킹을 선보였다. 영화 <옥자>로 얼굴을 알린 배우 안서현은 폴렛과 유저가 협업한 컬렉션의 오프닝을 장식해 눈길을 끌었다. 그런가 하면 그리디어스 쇼 런웨이에는 쇼트트랙 선수 곽윤기와 장애인 아이스하키 선수 한민수가 올랐다. 특히 평창 패럴림픽 동메달을 목에 걸고 등장한 한민수는 의족이 드러나는 쇼츠를 입고 당당한 워킹을 선보여 많은 이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잉크
쇼를 위해 만든 짧은 소설집 내레이션과 함께 진행된 컬렉션.

잉크 쇼를 위해 만든 짧은 소설집 내레이션과 함께 진행된 컬렉션.

잉크 쇼를 위해 만든 짧은 소설집 내레이션과 함께 진행된 컬렉션.

DDP 밖에서는

서울 구석구석이 브랜드의 2019 F/W 컬렉션을 위한 장소로 탈바꿈했다. 프라이노크와 아디다스는 컬래버레이션 쇼를 진행했다. 주제는 ‘2019 평화 컬렉션’으로, 1990년대 평화의 상징이었던 베를린을 이어 서울을 배경으로 한 런웨이를 선보였다. 블루, 레드, 핑크 등 다채로운 컬러와 마주 잡은 두 손, 평화 레터링 등 독특한 그래픽과 아트워크가 돋보이는 디자인이 특징. 한남동 카페 테라로사는 잉크를 위한 정원으로 꾸며졌다. 쇼를 위해 짧은 소설집을 만들어 “혹시 왜 우는지 말해줄 수 있어요?”라는 내레이션과 함께 시작된 ‘N for Novelist’ 컬렉션. 풍성한 볼륨을 자랑하는 드레스와 매니시한 슈트, 볼드한 헤드밴드까지 잉크 디렉터 이혜미가 생각한 소설 속 여주인공에게 어울리는 옷들이 런웨이를 가득 채웠다. 그런가 하면 제인송은 ‘The Road Story’를 테마로, 베이식한 아우터에 허리 슬릿 디테일을 더하거나 패딩, 레이스 등 소재 간의 변주를 줘 제인송만의 색으로 풀어냈다. 프리마돈나는 프레젠테이션 형식으로 새로운 컬렉션을 공개했다. 1980년대 런던 펑크 무드를 바탕으로 블랙 컬러가 주를 이루었고, 플래드 체크와 파이톤 프린트를 믹스 매치한 스타일링이 쇼의 하이라이트였다.

제인송
자연과 도시가 공존하는 길을 자유롭게 떠나는 여성의 아름다움을 컬렉션에 담았다.

제인송 자연과 도시가 공존하는 길을 자유롭게 떠나는 여성의 아름다움을 컬렉션에 담았다.

제인송 자연과 도시가 공존하는 길을 자유롭게 떠나는 여성의 아름다움을 컬렉션에 담았다.

프리마돈나
언더그라운드 UK와 아밤 아파트먼트와의 컬래버레이션으로 탄생한 슈즈와 가방.

프리마돈나 언더그라운드 UK와 아밤 아파트먼트와의 컬래버레이션으로 탄생한 슈즈와 가방.

프리마돈나 언더그라운드 UK와 아밤 아파트먼트와의 컬래버레이션으로 탄생한 슈즈와 가방.

/upload/grazia/article/201904/thumb/41863-365579-sample.jpg

프라이노크 X 아디다스 용산전쟁기념관이 프라이노크와 아디다스를 위한 런웨이로 탈바꿈했다.






폴렛의 백스테이지에 등장한 애니메이션 <미니 특공대>.

폴렛의 백스테이지에 등장한 애니메이션 <미니 특공대>.

폴렛의 백스테이지에 등장한 애니메이션 <미니 특공대>.

이런 만남, 칭찬해

서울 패션위크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는 캐릭터와 협업을 진행한 패션 브랜드다. 비욘드클로젯의 포토월과 프런트 로에 등장해 많은 관심을 한 몸에 받은 엘모가 그 첫 번째. 모델들은 엘모와 컬래버레이션한 옷을 입고 엘모 앞을 걸었다. 1980년대 레트로를 주제로 부리와 헬로 키티도 만났다. 헬로 키티의 상징인 빨간 리본을 새긴 티셔츠, 키티 패턴 플리츠 드레스 등 재치 넘치는 디자인이 눈길을 끌었다. 삼지 애니메이션이 론칭한 스트리트 브랜드 폴렛은 런웨이 한가운데에 플라스틱 로봇을 전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셀럽들과 나란히 
프런트 로에 앉은 엘모.

셀럽들과 나란히 프런트 로에 앉은 엘모.

셀럽들과 나란히 프런트 로에 앉은 엘모.

헬로 키티 프린트로 가득 채운 플리츠 드레스.

헬로 키티 프린트로 가득 채운 플리츠 드레스.

헬로 키티 프린트로 가득 채운 플리츠 드레스.

Credit Info

2019년 05월

2019년 05월(총권 114호)

이달의 목차
EDITOR
조윤주, 추은실
PHOTO
Seoul Fashion Week, ⓒEenk, Jain Song, Freiknock, Fleamadonna, Splashnews/Top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