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라이프스타일

Tea, Please!

On December 17, 2018

정성 가득 우려내 더욱더 향긋한 차 내음이 우릴 먼저 반기는 티 카페 4.

3 / 10
/upload/grazia/article/201812/thumb/40829-347392-sample.jpg

 

100℃의 물 온도와 1분 30초~2분 정도의 우리는 시간만 잘 지킨다면 티백도 굉장히 맛있게 즐길 수 있어요.
특히 집에선 다르질링이나 녹차 종류를 선택하면 좋죠.

또또또 마론씨
7천5백원, 말밤롤 6천원.

또또또 마론씨 7천5백원, 말밤롤 6천원.

또또또 마론씨 7천5백원, 말밤롤 6천원.

크림 가득 올린 밀크티 달콤다정
부천에서 밀크티는 물론이고 함께 곁들여 먹는 케이크가 맛있기로 소문이 자자하던 달콤다정이 지난 3월 상수에 2호점을 열었다. 공학도 출신 부부가 운영하는 만큼 가장 맛있는 물의 온도와 시간, 그리고 정량을 지킨 찻잎으로 정성 가득한 맛의 밀크티를 우려낸다. 흔하디흔한 밀크티라 생각하면 오산! 보통 냉침으로 내리는 타 카페의 밀크티와 달리 온침 혹은 우리는 것 외에도 얼그레이, 바나나 등 기본 재료를 더한 생크림을 올려 달콤다정만의 특별한 크림 밀크티를 선보인다. 게다가 시즌마다 다른 밀크티와 디저트를 내놓는데, 9월부터 선보인 가을 메뉴 마론 밀크티와 말밤롤은 11월까지 판매되는 한정 메뉴. 12월부터는 여러 티 브랜드의 크리스마스 티를 이용한 밀크티를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라고 하니 종종 들러 다양한 맛의 신세계를 경험해보자.

영업시간 낮 12시~오후 9시(월요일 휴무)
주소 서울시 마포구 와우산로 1길 8






3 / 10
/upload/grazia/article/201812/thumb/40829-347394-sample.jpg

 

무이암차 7천원.

무이암차 7천원.

무이암차 7천원.

티 소믈리에의 추천 오렌지 리프
특유의 향 내음이 먼저 반기는 이곳은 티 소믈리에가 운영하는 차 전문 카페다. 최근에 밀크티로 유명세를 탔지만 오렌지 리프의 진가는 녹차나 우롱차를 마실 때 느낄 수 있다. 주인장이 추천하는 차는 무이암차. 정암 죽계라는 지역에서 나는 육계 품종으로, 그가 차를 처음 배운 곳인 만큼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고. 차마다 다르지만 무이암의 경우 두 번째 우린 물부터 음용하는데 입에 넣자마자 은은하게 퍼지는 잔향이 굉장히 인상적이다. 차를 주문하면 티 소믈리에가 직접 차에 대한 설명을 들려주니 귀기울여볼 것.

영업시간 오후 1시~10시
주소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41길 31



 

/upload/grazia/article/201812/thumb/40829-347397-sample.jpg

커피가 다른 사람들과 어울리기 좋은 음료라면 차는 나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기 좋은 음료라 할까요?
본래 말차가 명상을 위한 음료였던 만큼
차 한잔하며 건강하게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어요.

맛차 블랑 7천5백원,
맛차 8천원.

맛차 블랑 7천5백원, 맛차 8천원.

맛차 블랑 7천5백원, 맛차 8천원.

힐링의 맛 맛차차
몇 달전 지금의 자리로 이전하면서 맛차차는 힐링할 수 있는 공간에 주목했다. 요가와 명상 등의 극적인 경험도 누릴 수 있는 공간으로 꾸민 것. 찻잎을 곱게 갈아 넣어 좋은 성분을 그대로 흡수할 수 있는 말차를 다양한 음료로 선보이는 이곳은 직접 블렌딩한 잎차에 맛차차만의 말차 가루를 더하거나 라테 메뉴에 캐머마일 시럽의 크림을 더하는 등 타 카페와 차별화시킨 맛이 특징이다. 그중 가장 인기 있는 메뉴는 맛차블랑. 쌉쌀한 말차에 달콤한 우유가 더해져 말차를 처음 접하는 이들도 거부감 없이 즐기기에 좋다. 티 클래스도 상시 운영한다고 하니 눈여겨볼 것.

영업시간 오전 11시~오후 7시(월요일 휴무)
주소 서울시 성동구 서울숲2길 18-11



 






3 / 10
/upload/grazia/article/201812/thumb/40829-347400-sample.jpg

 

넛츠포레버 5천원,
말차통통 5천원.

넛츠포레버 5천원, 말차통통 5천원.

넛츠포레버 5천원, 말차통통 5천원.

기다림의 미학 밀월
우연히 발견한 한옥 중정에 반해 덜컥 계약하고 지난 6월에 문을 열었다는 밀월은 소박한 주인장의 취향이 엿보이는 공간이다. 허니문을 뜻하는 한자를 그대로 가져온 만큼 꿀처럼 달콤한 시간을 주고 싶었다는 이곳에선 주인장이 유학 시절 우연히 맛보고 반한 블렌딩 차를 소개한다. 장인이 직접 빚어낸 다기 인퓨저에 손수 만든 웰컴 푸드까지. 주인장의 세심한 응대는 잘 대접받은 느낌을 준다. 현재 총 7종의 차와 3종의 디저트를 만날 수 있지만 앞으로 9가지로 늘려갈 예정. 쌀쌀해지는 겨울 주인장이 추천하는 티는 고소한 견과류 향이 인상적인 넛츠포레버, 그리고 시나몬과 생강의 잔향이 달면서도 건강한 느낌을 주는 당근 케이크 티다. 여기에 소박하지만 맛있는 티 푸드와 함께 달콤한 시간을 보내보면 어떨까?

영업시간 낮 12시~오후 10시(일·월요일 휴무)
주소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로 13가길 71
문의 instagram@millwall_tea

정성 가득 우려내 더욱더 향긋한 차 내음이 우릴 먼저 반기는 티 카페 4.

Credit Info

2018년 12월

2018년 12월(총권 109호)

이달의 목차
EDITOR
장정진
PHOTO
이대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