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이슈

REST IN PEACE, 스탠 리를 떠나보내며

On December 04, 2018

3 / 10
/upload/grazia/article/201811/thumb/40636-344780-sample.jpg

 

내 커리어와 마블 스튜디오에서 하는 모든 것에 스탠 리만큼 영향을 준 사람은 없었다.
스탠 리는 우리 모두보다 더 오래도록 살아남을 엄청난 유산을 남기고 떠났다.
그의 딸과 가족, 수많은 팬에게 조의를 표한다. 스탠, 엑셀시어!
_케빈 파이기(마블 스튜디오 사장)

스파이더맨, 헐크, 닥터 스트레인지, 블랙 팬서, 토르, 아이언맨 등 수많은 슈퍼히어로를 창조한 마블의 전설이자 역사인 스탠 리가 향년 95세의 나이로 타계했다. 1922년 뉴욕 맨해튼의 루마니아계 유대인 가정에서 태어난 그는 1933년 우연한 기회에 마블 코믹스의 전신인 타임리 코믹스에 입사하면서 만화계에 입문한다. <캡틴 아메리카>의 각본을 쓰며 제작에 참여했고 점점 그 범위를 넓혀 스파이더맨, 헐크, 닥터 스트레인지, 데어데블 등의 슈퍼히어로들을 탄생시키며 무한한 확장이 가능한 마블 세계관을 구축했다. 특히 그는 미국 대공황 시기에 태어나 청년 시절 2차 세계대전을 겪으며 초능력을 가진 영웅 캐릭터들이 세상을 구하는 내용의 만화를 통해 시대의 아픔을 달랬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가 창조한 슈퍼히어로들은 단순히 초능력을 지닌 데서 그치지 않고, 인종 차별이나 성 소수자 같은 정치적 문제를 둘러싼 사회적 메시지를 던지고 있기 때문이다. <뉴욕 타임스>는 그의 추모 기사에서 스탠 리의 창조물 중 일부는 사회적 변화의 상징이 되었다고 밝히며 <스파이더맨>과 <블랙 팬서>를 그 예로 들었다. <스파이더맨> 속 혼란은 1960년대 미국을 상징하고, <블랙 팬서>와 <더 세비지 쉬-헐크>는 소수 민족과 여성의 고난을 반영했다는 것. 그러면서 스탠 리를 ‘스파이더맨, 인크레더블과 같은 슈퍼히어로를 통해 인간의 약점을 소개함으로써 할리우드에 수십 억 달러를 벌어다준 창의적이고 정열적인 인간’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2000년 이후 10년 동안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영화가 전 세계에서 176억달러가 넘는 순이익을 기록했다는 사실이 이를 뒷받침한다.
스탠 리의 열정은 창작에서 그치지 않았다. 말년에는 <엑스맨> <아이언맨> <베놈> <앤트맨과 와스프> 등 약 40여 편의 마블 히어로 시리즈에 카메오로 등장하며 관객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하기도 했다. 2019년 개봉 예정인 <어벤져스 4>에서도 생전 그의 모습을 찾아볼 수 있을 예정이라고. 오랜 시간 전 세계인의 꿈과 환상이 되어주며 그들의 기억 속에 영원히 영면할 그가 공식 트위터에 남긴 마지막 말은 평소에 자주 사용했던 한마디다. Excelsior(더욱더 높이)!

 

스탠 리를 대체할 사람은 없다.
그는 수십 년간 어리고 나이 든 모두에게 모험과 탈출, 위안, 자신감, 영감, 힘, 우정 그리고 즐거움을 줬다.
그는 사랑과 친절을 보여줬고 수많은 사람에게 영향을 끼친 후 엄청난 흔적을 남기고 떠났다. 엑셀시어!
_크리스 에반스

모든 것이 당신 덕분이다. Rest in Peace Stan. #MCU #Excelsior #legend #rip #stanlee #TeamStark
_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그는 우리가 히어로들을 보는 관점을 바꾸게 만들었다. 현대 코믹스는 언제까지나 그의 흔적을 가진 채 이어질 것이다. 전염성 강한 그의 열정은 왜 우리가 처음 이 스토리들과 사랑에 빠졌는지 알려줬다. 엑셀시어 스탠!
_DC 코믹스 공식 계정(@DCComics)

우리는 창조적인 천재를 잃었다. 그는 슈퍼히어로 우주에서 선구적인 존재였다.
그의 유산에 생명을 불어넣는 일에 작은 도움이 돼 영광스럽다.
_휴 잭맨

오늘은 무척 슬프고 슬픈 날이다. 스탠 리의 빛나는 업적에서 헐크를 연기해 무척 영광이었다.
그는 이 세상을 더욱 좋은 곳으로 만들었다.
_마크 러팔로

팝 컬처에 미친 그의 기여는 혁명적이었고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하다.
그는 그에게 기대한 모든 것을 넘는 그런 존재였다. 정말 사랑했고, 늘 그리워할 것이다.
_마크 해밀

 

Credit Info

2018년 12월

2018년 12월(총권 109호)

이달의 목차
EDITOR
정지원
PHOTO
Getty Im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