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인물

NEW FACE

On December 03, 2018

화장을 지우자 말갛고 장난스러운 현아의 얼굴이 짠 하고 드러났다. 또 한 번의 시작을 앞둔 현아의 진짜 얼굴이.

3 / 10
/upload/grazia/article/201811/thumb/40634-344765-sample.jpg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의 곡선 브레이슬릿이 돋보이는 ‘클래식 투’ 워치 25만원 캘빈클라인 워치 앤 주얼리 (Calvin Klein WatchES and Jewelry). 셔츠, 팬츠 모두 가격 미정 캘빈클라인 진스(Calvin Klein Jeans).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의 곡선 브레이슬릿이 돋보이는 ‘클래식 투’ 워치 25만원 캘빈클라인 워치 앤 주얼리 (Calvin Klein WatchES and Jewelry). 셔츠, 팬츠 모두 가격 미정 캘빈클라인 진스(Calvin Klein Jeans).

/upload/grazia/article/201811/thumb/40634-344766-sample.jpg

스테인리스 스틸에 핑크 골드 PVD 처리한 메시 밴드가 특징인 ‘미니멀’ 워치 35만원 캘빈클라인 워치 앤 주얼리(Calvin Klein WatchES and Jewelry). 레더 코트 2백18만원 CK 캘빈클라인(CK Calvin Klein).

/upload/grazia/article/201811/thumb/40634-344767-sample.jpg

레진 소재의 ‘세듀스’ 뱅글 워치 35만원 캘빈클라인 워치 앤 주얼리(Calvin Klein WatchES and Jewelry). 톱 가격 미정 손정완(Son Jung Wan).

/upload/grazia/article/201811/thumb/40634-344768-sample.jpg

입체적인 표면 처리로 반짝이는 듯한 효과를 극대화한 ‘미니멀’ 주얼리 워치 30만원, 오픈형 뱅글 16만원, 실버 뱅글 13만원 모두 캘빈클라인 워치 앤 주얼리(Calvin Klein WatchES and Jewelry). 톱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upload/grazia/article/201811/thumb/40634-344769-sample.jpg

42mm 지름의 큰 다이얼이 특징인 ‘풀문’ 워치 31만원, 로즈 골드 링 10만원 모두 캘빈클라인 워치 앤 주얼리(Calvin Klein WatchES and Jewelry). 재킷 79만8천원 이자벨 마랑(Isabel Marant). 톱, 팬츠 모두 가격 미정 캘빈클라인 진스(Calvin Klein Jeans). 스니커즈 8만9천원 컨버스(Converse).

3 / 10
/upload/grazia/article/201811/thumb/40634-344770-sample.jpg

라프 시몬스의 레디투웨어 컬렉션에서 영감받은 ‘레벨’ 워치 23만원,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로 포인트를 준 ‘후크’ 뱅글 13만원, 링 각각 10만원 모두 캘빈클라인 워치 앤 주얼리 (Calvin Klein WatchES and Jewelry). 니트 톱 49만8천원 CK 캘빈클라인(CK Calvin Klein). 팬츠 가격 미정 다이드(Dyed).

라프 시몬스의 레디투웨어 컬렉션에서 영감받은 ‘레벨’ 워치 23만원,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로 포인트를 준 ‘후크’ 뱅글 13만원, 링 각각 10만원 모두 캘빈클라인 워치 앤 주얼리 (Calvin Klein WatchES and Jewelry). 니트 톱 49만8천원 CK 캘빈클라인(CK Calvin Klein). 팬츠 가격 미정 다이드(Dyed).

/upload/grazia/article/201811/thumb/40634-344771-sample.jpg

버건디 컬러로 포인트를 준 소가죽 밴드의 ‘레벨’ 워치 23만원 캘빈클라인 워치 앤 주얼리(Calvin Klein WatchES and Jewelry). 톱 가격 미정 피어오브갓(Fear of God). 팬츠 33만8천원 플랫폼 플레이스 YMC(Platform Place YMC). 스니커즈 8만9천원 컨버스(Converse). 벨트 가격 미정 다이드(Dyed).

/upload/grazia/article/201811/thumb/40634-344772-sample.jpg

레진 소재의 ‘세듀스’ 뱅글 워치 35만원 캘빈클라인 워치 앤 주얼리(Calvin Klein WatchES and Jewelry). 셔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나와 같이 현존하는 사람들이 저의 스타일 아이콘이에요. 누구든 제게 영감을 줄 수 있죠. 요즘에는 휴대폰 하나로 소통이 가능하잖아요. 팬이 입었던 옷, 인스타그램 속 꼬마의 스타일, 어느 가족의 사진에서도 영감을 얻어요.

/upload/grazia/article/201811/thumb/40634-344774-sample.jpg

자유분방한 캘빈클라인의 이미지를 닮은 현아.

텍스처가 돋보이는 캘빈클라인 
워치 앤 주얼리의 커플 액세서리들.

텍스처가 돋보이는 캘빈클라인 워치 앤 주얼리의 커플 액세서리들.

텍스처가 돋보이는 캘빈클라인 워치 앤 주얼리의 커플 액세서리들.

“화장을 전부 지워볼까요?” 테스트 컷을 찍고 모니터를 들여다보던 포토그래퍼와 에디터에게 현아가 먼저 꺼낸 말이다. “그러면 너무 좋기는 한데…”라는 말이 끝나기도 전에 메이크업 룸으로 들어가더니 가볍게 발린 피부 화장마저 싹 다 지워버렸다. 이렇게 민얼굴로 화보를 찍은 건 처음이라고, 내가 이렇게 생겼구나 싶어 신기하다고 즐거워하는 현아의 진짜 얼굴을 담기 위해 포토그래퍼는 바쁘게 셔터를 눌러댔다. 현아는 아직까지 집에서 강아지와 노는 게 제일 즐거운 일이고, LP 모으기와 필름 카메라로 사진 찍는 게 취미다. 인디 밴드 음악과 빈티지 패션도 뜨겁게 좋아한다. 이토록 명확하고 세련된 취향을 지닌 현아와 패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남다른 패션 감각으로 유명하죠. 자신의 스타일에 대해 설명 좀 해주세요.
저는 좋아하는 게 굉장히 명확한 사람이에요. 아날로그와 빈티지를 좋아하고, 그걸 요즘 것들과 믹스 매치하길 좋아하죠. 저를 애정하는 분들에게 이런 스타일을 소개하고 같이 좋아하자고 제안하는 게 너무 재미있어요. 양말 하나를 신더라도 독특한 소재나 컬러를 선택하고, 스커트 같은 것도 다리 품 팔아서 빈티지를 구하곤 해요. 이렇게 모은 아이템들은 어떻게 입느냐에 따라 매번 다른 느낌이 나죠.


최근 즐겨 입는 아이템이 있다면 뭐예요?
최근이라고 말하기도 민망할 정도로 몇 년째 빈티지 믹스 매치에 푹 빠져 있어요. 제가 잘 변하지 않아요. 한번 좋아하기 시작한 것들은 고수를 하죠. 요즘은 실크 스커트에 스웨트셔츠를 매치하는 게 재밌어요. 아, 그리고 모자도 즐겨 쓰고요. 뜨개질한 모자.


주얼리나 시계로 포인트를 주는 편인가요?
시계를 좋아해요. 액세서리를 잘하는 편이 아닌데, 포인트를 줘야 한다면 망설임 없이 시계를 선택하죠. 캘빈클라인 워치가 좋은 이유가 캐주얼하면서도 적당한 무게감이 있어서예요. 경계가 정해져 있지 않아서 전반적인 무드를 왔다 갔다 넘나들 수 있는 게 무척 매력적이죠. 촬영하기 전에 오늘 찍을 제품을 봤는데 정말로 모두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이라 신이 났어요. 심플한 디자인인데 다이얼에 컬러 포인트가 들어가 있는 조합이라니, 너무 매력 있더라고요.


쇼핑은 주로 어디서 해요?
일단 플리 마켓을 이용해요. 빠르게 정보를 취득해야 핫한 플리 마켓에 갈 수 있기 때문에 인스타그램 체크를 부지런히 하죠. 또 동묘도 자주 가요. 거기 가면 아무도 못 알아보니까 그게 편하더라고요. 무대에서는 약간 더 커 보이는데 실제론 체구가 자그마해서 달라 보인대요. 어릴 때부터 엄마랑 광장시장에 가서 원단 보는 것도 자주 했어요. 원단은 다양하게 쓸 생각으로 사요. 이걸로 이런 옷 만들면 예쁘겠다 같은 아이디어 내는 걸 좋아해서 이런 피트로 만들어주면 좋겠다고 스타일리스트한테 주문하기도 하죠. 해외 나가면 멀티숍과 빈티지 마켓엔 무조건 가요. 특히 일본 빈티지를 좋아하고, 유럽 빈티지는 오래된 제품이 많아서 좋아요. 산더미처럼 쌓인 데서 골라내는 기쁨이 엄청나죠. 파리였나? 어떤 물건을 담는지 관계없이 무게만 체크를 해서 파는 빈티지 가게가 있었는데, 플라워 패턴 스카프를 5개나 건졌어요. 우리나라 우사단길에도 빈티지 숍이 조그맣게 많이 있거든요. 거기도 요즘 자주 가요. 간 김에 독립 출판물 파는 서점에도 가고. 거기서 『이태원 프리덤』이라는 이태원에 대한 흑백 사진만 실린 책을 샀는데, 명확한 콘셉트가 너무 재밌더라고요. 그걸 사면서도 제가 느낀 거는 ‘나의 취향은 명확하다. 정말 확실하다!’였어요.


쇼핑 메이트가 있는지 궁금해요.
혼자 하는 쇼핑이 제일 좋아요, 편해서. 다음은 엄마, 그다음은 스타일리스트. 저랑 다른 엄마의 생각을 듣는 게 재밌어요. 똑같으면 재미없잖아요. “왜 이게 좋아?”, “이렇게 똑같은 걸 왜 사는 거야?”라고 물으면 바지 밴드 같은 디테일이 다 다르대요. 신기한 게, 엄마랑 명품 숍에 아이 쇼핑하러 종종 가는데 엄마가 쓱 보고 예쁘다 하는 걸 보면 다 ‘신상’이에요. 제가 그런 안목을 물려받았나 봐요. 하하. 

촬영 내내 즐거워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촬영 내내 즐거워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촬영 내내 즐거워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하루의 스타일을 정할 때 고민을 많이 하는 편인가요?
아니요, 고민 안 해요. 가장 먼저 날씨가 어떤지 체크하고, 그다음은 오늘 뭘 할 건지 어디 갈 건지 생각하고는 바로 스타일링해요. 한 5분 걸리나? 오늘은 따뜻함이 콘셉트예요! 최근 헤어 펌을 했는데 거기 어울리는 내추럴한 느낌을 내고 싶어서 실크 셔츠에 롱스커트를 입고 퍼플 사이하이 부츠를 신었어요. 여기에 엄마가 만든 뜨개질 가방을 더했죠.


패션에 대한 영감은 주로 어디서 얻어요?
옛날 영화요. 좋아하는 영화는 다시 보고 또 봐도 질리지가 않아요. 예를 들면 매년 겨울에는 <나 홀로 집에>를 보고, <몽상가들>, <킬 미 달링>도 자주 봐요. 영화배우를 보면서도 영감을 많이 얻죠. 데인 드한을 너무 좋아하는데, 심플하게 입는데도 그 사람만의 분위기가 나서 매력 있더라고요. 저는 남자 룩에서 영감을 많이 받아요. 그래서 제가 예쁘다고 고르면 주로 남자 옷일 때가 많아요. 셔츠랑 티셔츠는 무조건 남자 걸 고르죠.


눈길이 가는 스타일 아이콘이 있나요?
나와 같이 현존하는 사람들이 저의 스타일 아이콘이에요. 누구든 제게 영감을 줄 수 있죠. 요즘에는 휴대폰 하나로 소통이 가능하잖아요. 팬이 입었던 옷, 인스타그램 속 꼬마의 스타일, 어느 가족의 사진에서도 영감을 얻어요. 신비한 TV <서프라이즈>를 자주 보는데, 심지어 그걸 보다가도 가끔 저 니트 예쁘다 하면서 찾을 때가 있다니까요.


헤어 펌도 누군가에게 영감받은 거예요?
아니요. 이 헤어에는 사연이 있어요. 제가 헤어 관리를 못하니까 펌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당시 탈색한 금발을 블랙으로 바꿨던 거라 펌을 절대 할 수 없는 상태였어요. 그래서 뿌리 쪽부터 1/3만 펌을 해야겠다 싶어 동네 할아버지들이 다니는 가까운 미용실에 가서 했는데 이렇게 나왔어요. 그런데 스타일링이 진짜 편해요. 매일매일 컬이 다르잖아요. 컬을 내버려두거나, 컬 크림을 바르거나, 가르마를 반대로 타거나, 양 갈래로 땋거나 다 달라요. 대만족. 제가 평상시에는 드라이어도 안 쓰고 빗질도 안 하거든요. 머리빗 없는 제게 최고의 헤어랄까.


자신을 정의하는 아이템이 있다면 뭘까요?
믹스 매치. 유행하는 것들을 빨리 많은 사람에게 전달해야 하고, 제 색깔도 보여줘야 하고, 좋아하는 것들도 공유해야 하는데 그 모든 걸 한꺼번에 할 수 있는 게 믹스 매치인 거 같아요. 머리부터 발끝까지 명품은 너무 재미없어요. 누구나 따라 할 수 있고 저렇게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 하는 믹스 매치 스타일링이 재밌어요.


시계를 예쁘게 차는 자신만의 방법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시계를 산 다음 다이얼을 다른 컬러로 바꾸세요. 취향에 따라 바꿀 수가 있어요. 빈티지 시계를 많이 차는 분들이 하는 방법인데, 1년 쓰고 나서 색을 바꾸면 다음 해에 또 다른 시계가 되죠. 다이얼이 아예 없어진다고 생각해도 너무 재밌지 않나요?

화장을 지우자 말갛고 장난스러운 현아의 얼굴이 짠 하고 드러났다. 또 한 번의 시작을 앞둔 현아의 진짜 얼굴이.

Credit Info

2018년 12월

2018년 12월(총권 109호)

이달의 목차
EDITOR
KIM JI WON
PHOTOGRAPHER
KIM HEE JUNE
HAIR
효정
STYLIST
정설, 안두호, 김영만(SSUL)
ART WORK
Klucy Studio
ASSISTANT
김현정
EDITOR
김현준

2018년 12월

이달의 목차
EDITOR
KIM JI WON
PHOTOGRAPHER
KIM HEE JUNE
HAIR
효정
STYLIST
정설, 안두호, 김영만(SSUL)
ART WORK
Klucy Studio
ASSISTANT
김현정
EDITOR
김현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