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패션

모델 메구의 무보정 #OOTD

On July 17, 2018

한국에서 활동하는 삿포로 출신 모델 메구. <그라치아>의 지면과 SNS에서 만날 수 있는 그녀의 #OOTD. 이번에는 메구의 성격처럼 발랄하고 톡톡 튀는 여름 스타일링이다.

파란색 스트라이프 톱을 즐겨 입었는데, 요즘은 빨간색 스트라이프 매력에 빠졌다. 쨍한 빨간색이 얼굴빛을 환하게 밝혀주니까. 줄무늬의 두께가 두꺼울수록 더욱 효과적이다.

파란색 스트라이프 톱을 즐겨 입었는데, 요즘은 빨간색 스트라이프 매력에 빠졌다. 쨍한 빨간색이 얼굴빛을 환하게 밝혀주니까. 줄무늬의 두께가 두꺼울수록 더욱 효과적이다.

파란색 스트라이프 톱을 즐겨 입었는데, 요즘은 빨간색 스트라이프 매력에 빠졌다. 쨍한 빨간색이 얼굴빛을 환하게 밝혀주니까. 줄무늬의 두께가 두꺼울수록 더욱 효과적이다.

메종 마르지엘라의 ‘타비 슈즈’를 좋아한다. 여름을 맞아 화이트 컬러의 샌들 버전을 장만했다. 앞코가 독특해 심플한 데님 원피스와 찰떡궁합. 흰 운동화를 신은 것과는 또 다른 느낌이다.

메종 마르지엘라의 ‘타비 슈즈’를 좋아한다. 여름을 맞아 화이트 컬러의 샌들 버전을 장만했다. 앞코가 독특해 심플한 데님 원피스와 찰떡궁합. 흰 운동화를 신은 것과는 또 다른 느낌이다.

메종 마르지엘라의 ‘타비 슈즈’를 좋아한다. 여름을 맞아 화이트 컬러의 샌들 버전을 장만했다. 앞코가 독특해 심플한 데님 원피스와 찰떡궁합. 흰 운동화를 신은 것과는 또 다른 느낌이다.

스케줄이 많은 날에는 무조건 심플하게 입는다. 화이트 슬리브리스와 데님 팬츠는 자주 입는 단골 아이템. 여기에 야구모자, 선글라스, 플립플롭 등 액세서리와 슈즈만 바꿔 변화를 준다.

스케줄이 많은 날에는 무조건 심플하게 입는다. 화이트 슬리브리스와 데님 팬츠는 자주 입는 단골 아이템. 여기에 야구모자, 선글라스, 플립플롭 등 액세서리와 슈즈만 바꿔 변화를 준다.

스케줄이 많은 날에는 무조건 심플하게 입는다. 화이트 슬리브리스와 데님 팬츠는 자주 입는 단골 아이템. 여기에 야구모자, 선글라스, 플립플롭 등 액세서리와 슈즈만 바꿔 변화를 준다.

보헤미안 룩은 늘 밝은 야외와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에스닉한 자수가 더해진 톱을 입고 바에 간 날, 이 편견이 깨졌다. 꽃무늬 자수가 독특한 분위기의 바와 묘하게 잘 어울렸다.

보헤미안 룩은 늘 밝은 야외와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에스닉한 자수가 더해진 톱을 입고 바에 간 날, 이 편견이 깨졌다. 꽃무늬 자수가 독특한 분위기의 바와 묘하게 잘 어울렸다.

보헤미안 룩은 늘 밝은 야외와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에스닉한 자수가 더해진 톱을 입고 바에 간 날, 이 편견이 깨졌다. 꽃무늬 자수가 독특한 분위기의 바와 묘하게 잘 어울렸다.

편집 숍 퀸마마 마켓에서 약속이 있던 날. 식물로 가득한 앞마당과 새로 산 칼하트의 데님 오버올 원피스가 이렇게 잘 어울릴 수가! 목에 와인 컬러 반다나를 둘러 옷차림에 포인트를 줬다.

편집 숍 퀸마마 마켓에서 약속이 있던 날. 식물로 가득한 앞마당과 새로 산 칼하트의 데님 오버올 원피스가 이렇게 잘 어울릴 수가! 목에 와인 컬러 반다나를 둘러 옷차림에 포인트를 줬다.

편집 숍 퀸마마 마켓에서 약속이 있던 날. 식물로 가득한 앞마당과 새로 산 칼하트의 데님 오버올 원피스가 이렇게 잘 어울릴 수가! 목에 와인 컬러 반다나를 둘러 옷차림에 포인트를 줬다.

파란색 트레이닝팬츠를 늘어진 티셔츠와 입으면 대형 NG. 하지만 빈티지 프린트와 밑단이 언밸런스한 티셔츠와 매치하면 이렇게 달라진다. 스타일링은 이렇게 미묘한 한 끗 차이로 승패가 갈린다.

파란색 트레이닝팬츠를 늘어진 티셔츠와 입으면 대형 NG. 하지만 빈티지 프린트와 밑단이 언밸런스한 티셔츠와 매치하면 이렇게 달라진다. 스타일링은 이렇게 미묘한 한 끗 차이로 승패가 갈린다.

파란색 트레이닝팬츠를 늘어진 티셔츠와 입으면 대형 NG. 하지만 빈티지 프린트와 밑단이 언밸런스한 티셔츠와 매치하면 이렇게 달라진다. 스타일링은 이렇게 미묘한 한 끗 차이로 승패가 갈린다.

햇볕이 확실히 강해졌다고 느껴지는 요즘. 라피아 소재의 선바이저를 원피스에 매치했다. 소재 특유의 분위기 때문에 훨씬 시원해 보이면서도 자외선으로부터 완전 방어에도 성공.

햇볕이 확실히 강해졌다고 느껴지는 요즘. 라피아 소재의 선바이저를 원피스에 매치했다. 소재 특유의 분위기 때문에 훨씬 시원해 보이면서도 자외선으로부터 완전 방어에도 성공.

햇볕이 확실히 강해졌다고 느껴지는 요즘. 라피아 소재의 선바이저를 원피스에 매치했다. 소재 특유의 분위기 때문에 훨씬 시원해 보이면서도 자외선으로부터 완전 방어에도 성공.

뉴욕을 기반으로 한 스트리트 웨어 브랜드 메이드 미와 컨버스가 만났다. 좋아하는 두 브랜드의 협업! 기존 제품보다 좀 더 굽이 높고, 자세히 보면 아웃솔에 별 모양이 양각으로 새겨져 마음에 든다.

뉴욕을 기반으로 한 스트리트 웨어 브랜드 메이드 미와 컨버스가 만났다. 좋아하는 두 브랜드의 협업! 기존 제품보다 좀 더 굽이 높고, 자세히 보면 아웃솔에 별 모양이 양각으로 새겨져 마음에 든다.

뉴욕을 기반으로 한 스트리트 웨어 브랜드 메이드 미와 컨버스가 만났다. 좋아하는 두 브랜드의 협업! 기존 제품보다 좀 더 굽이 높고, 자세히 보면 아웃솔에 별 모양이 양각으로 새겨져 마음에 든다.

한국에서 활동하는 삿포로 출신 모델 메구. <그라치아>의 지면과 SNS에서 만날 수 있는 그녀의 #OOTD. 이번에는 메구의 성격처럼 발랄하고 톡톡 튀는 여름 스타일링이다.

Credit Info

2018년 07월

2018년 07월(총권 104호)

이달의 목차
EDITOR
진정아
PHOTO
메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