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패션

에디터 장라윤의 #살까말까

생활을 심플하게 만드는 시계

On June 25, 2018 0

매 순간 살까말까 사이를 왔다 갔다 망설이는 독자들에게 제품을 조금 더 친절하고 자세히 설명해야 할 필요를 느꼈다. 아는 만큼 보이고, 보이는 만큼 현명한 소비를 하는 법이니까.

/upload/grazia/article/201806/thumb/38944-315320-sample.jpg

마이클 코어스의 소피 터치스크린 스마트 워치.(사진 왼쪽)
루이비통의 땅부르 호라이즌 워치 마이 디지털 모노그램 다이얼 디스플레이.(사진 오른쪽)

  • 패션과 기능이 조화를 이루는

    마이클 코어스는 작년에 스마트 워치의 구글 어시스턴트™ 기술을 홍보하며 본격적으로 구글과의 파트너십을 알려 주목을 받았다. 브레이슬릿과 함께 레이어링하면 더없이 멋스러울, 얇고 가벼운 디자인의 여성용 스마트 워치 소피는 첫인상부터 크리스털 파베 세팅 베젤 덕분에 화려하고 패셔너블하다.
    거기에 390×390 픽셀 화소와 배터리 수명을 향상하는 환경 및 센서를 지닌 풀 라운드 1.19인치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등 나열할 특징도 많다. 마이클 코어스가 2013년부터 함께해온 WFP(유엔세계식량계획)를 지원하는 한정판 워치 헝거 스탑 스타일을 포함한 8가지의 플레이팅과 브레이슬릿을 조합할 수 있으며, 교환 가능한 스트랩이 7개 더 준비되어 있다. 마이 소셜 마이크로 앱을 통해 페이스북 계정과 인스타그램의 사진으로 워치 페이스를 커스터마이징할 수도 있는 패션 지향적인 마이클 코어스의 디자인과 구글 어시스턴트™를 포함한 안드로이드 웨어의 최고급 소프트웨어를 경험해보도록. 가격은 66만원.

  • 개인 맞춤 옵션을 탑재한

    작년 7월 론칭한 땅부르 호라이즌 워치가 지난달 새로운 버전을 공개했다. 땅부르 호라이즌 워치는 전 세계 약 30개 도시를 담은 시티 가이드 앱을 통해 루이비통 메종의 DNA인 여행 콘셉트를 손목 위로 옮겨놓은 스마트 워치. 세계 곳곳의 시간을 한눈에 볼 수 있어 나라와 도시를 넘나드는 여행에 제격이다. 또한 개인 취향에 맞춰 다양한 디스플레이를 쉽게 바꿀 수 있는 것도 큰 장점. 디스플레이는 크게 마이 디지털 모노그램과 마이 24 아워스의 두 가지 중 선택 가능하다. 마이 디지털 모노그램은 다섯 가지 컬러의 세 종류 모노그램 플라워 모티브로 구성됐으며, 다이얼 테두리에서 24시간 디스플레이되는 GMT 기능을 통해 원하는 타임존의 시간을 표준 시간대에 선택해 확인할 수 있다. 루이비통 깃발로 장식한 마이 24 아워스는 다이얼 중심에 요일, 날짜와 함께 시와 분을 보여주는 두 개의 바늘이 위치한다. 역시 24개의 타임존 표시 기능을 통해 세계 시각을 한눈에 볼 수 있고, 다양한 스트랩을 매치할 수 있는 것도 특징. 날짜, 날씨, 걸음 측정 기능도 표시 가능하다.

매 순간 살까말까 사이를 왔다 갔다 망설이는 독자들에게 제품을 조금 더 친절하고 자세히 설명해야 할 필요를 느꼈다. 아는 만큼 보이고, 보이는 만큼 현명한 소비를 하는 법이니까.

Credit Info

2018년 6월

2018년 6월(총권 103호)

이달의 목차
EDITOR
장라윤
PHOTO
ⓒLouis Vuitton, Michael Kors

2018년 6월

이달의 목차
EDITOR
장라윤
PHOTO
ⓒLouis Vuitton, Michael Kors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