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인물

YOU CAN DANCE

On June 18, 2018 0

춤으로 몸을 만든 세 명의 여자를 만났다. 촬영이 끝난 후 당장 댄스 강습을 받겠노라 마음먹었다. 가늘고 긴 근육으로 완성된 몸도 두말할 것 없이 아름다웠지만, 그들이 내뿜는 활기차고 밝은 에너지에 압도당했기 때문이다.

/upload/grazia/article/201806/thumb/38870-314102-sample.jpg

이윤희 @leeyoonhee00
현대 무용가, ‘뭅뭅 모던핏’ 대표

현대 무용이 다른 춤과 차별화되는 가장 큰 특징은 뭔가요?
자유롭죠. 그래서 나 자신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어요.

현대 무용은 여전히 멀게 느껴지는 장르예요.
제가 ‘뭅뭅’을 오픈하게 된 계기도 그 때문이에요. 현대 무용의 대중화! 어떻게 하면 좀 더 쉽고 재미있게 다가갈 수 있을까, 아직도 고민하고 연구하는 주제랍니다.

진입 장벽이 높다고 생각하는 이유는 뭘까요?
창작 안무라서 그런 것 같아요. 주제를 선택하고, 안무를 직접 짜야 하니까요. 게다가 동작의 베이스는 발레에서 온 것이 많고요.

‘모던핏’에 대해 소개해주세요.
현대 무용의 기본 동작에 피트니스 운동을 결합해서 만든 프로그램이에요. 활기찬 음악에 맞춰 천천히 근력 강화 운동을 할 수 있죠. 총 70분 수업이고, 30~40분의 매트 운동 후에 나머지는 플로어에서 진행돼요. 운동이나 현대 무용이 처음이라면 약 두세 달간은 스트레칭 수업부터 하길 추천합니다. 코어가 어느 정도 잡힌 상태에서 시작해야 무리가 없거든요.

댄서로서 몸을 쓴다는 건 어떤 의미일까요?
보다시피 말하는 게 더 어색해요. 몸의 언어로 제 생각을 전달하고 감정을 표현하는 게 말하는 것보다 더 쉽죠.

몸으로 말하면 어떤 기분이 들어요?
표현이 잘되면 홀가분할 때도 있고, 주제가 무거우면 더 답답할 때도 있어요.

체형과 상관없이 ‘이곳만큼은 신경 써라’ 하는 부분이 있다면?
복근과 엉덩이요. 상체 중심부가 코어 복근이고, 하체 중심부는 엉덩이잖아요. 저도 히프 업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어요.
 


"모던핏은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사람들, 앉아서 오래 일하는 직장인들,
특히 거북목이 심한 분들에게 추천합니다.


"춤이 일상이 된 후, 제 성격이 가장 많이 바뀌었어요.
소심했던 면이 사라지고

굉장히 활발해졌죠. 삶에 에너지와
활력이 생겼고요.

/upload/grazia/article/201806/thumb/38870-314093-sample.jpg

 

"식이섬유가 풍부한 우엉차와 샤넬 코코 마드모아젤 바디 미스트, 
그리고 손목 보호대와 컬러풀한 헤드밴드들을 꼭 곁에 둬요.





 

/upload/grazia/article/201806/thumb/38870-314094-sample.jpg

모니카 @monika_shin
프리스타일 댄서, 안무가


‘힐댄스’에 대해 소개해주세요.
몇년 전 미국에서 ‘펌피던스’(펌프스 + 컨피던스의 합성어)라는 장르로 시작해 여전히 인기죠. 재즈 라인이든 힙합이든 힐을 신고 섹시하고 자신감 있게 추는 춤을 말해요.

‘힐댄스’에 빠지게 된 계기가 있나요?
16년째 춤을 추고 있어요. 팝핀으로 시작해서 힙합으로 활동을 하다 안무 쪽도 경험을 해봤는데, 제 안에는 늘 섹시한 본능이 있더라고요. 하하. 그래서 힐댄스를 좋아하게 됐고, 지금은 안무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춤을 전혀 모르는 완전 ‘초짜’도 가능할까요?
그럼요. 희한한 게 아예 춤이랑 상관없는 분들도 ‘힐댄스’를 배우러 오더라고요. 동작이 어렵거나 복잡하지 않아 섹시한 선과 느낌을 연출하는 것에 재미를 느낀다면 누구나 잘 따라 할 수 있답니다. 방송 댄스, 걸스 힙합보다 더 전문적이면서도 ‘영한’ 무드는 아니라 나이에 대한 우려도 필요 없어요.

‘힐댄스’를 잘 추기 위해 따로 추가해서 배우는 운동이 있나요?
발레요. 힐댄스가 뒤꿈치가 들리는 ‘업 밸런스’ 춤이거든요. 반대로 힙합은 아래쪽으로 밴딩돼 있고요. 업 밸런스에 익숙지 않아서 발레 수업을 따로 받고 있죠.

발목에 무리는 가지 않을까 고민돼요.
방금 언급한 ‘업 밸런스’에 도움이 되는 운동을 병행하면 걱정 없습니다. 오히려 저는 더 좋아졌는걸요? 물론 준비 운동 없이 바로 힐을 신고 춤을 격렬하게 추면 다칠 수 있어요. 평소 발목 주변 근육을 유연하게 풀고, 허벅지 앞과 뒷부분의 근력을 탄탄하게 키우면 무리가 없으니 걱정 마세요.

춤으로 다져진 본인의 몸을 보면 어때요?
운동으로 만든 몸보다 선이 예쁘다는 말을 많이 들어요. 그냥 가만히 서 있어도 탄력적으로 보이고요.

춤만으로도 다이어트가 될까요?
완전히 충분해요. 춤이 유산소 운동에 굉장히 가깝고, 여기에 테크닉을 살리다 보면 속 근육을 쓰게 되어 코어도 단련되죠. 대신 식이요법은 당연히 병행해야 돼요.

체형과 상관없이 ‘이곳만큼은 신경 써라’ 하는 부분이 있다면?
배가 나온 것에 대해 엄격한 편이에요. 많이 앉아 있었다는 증거이기 때문에 주의를 주죠.
 


"섹시한 춤을 좀 더 전문적으로
배우고자 하는 분들에게 추천해요.
보디라인뿐 아니라 분위기까지 여성스럽게 바뀐답니다.


"아침엔 셰이크만 먹는 게 습관이에요.
몸이 무거우면 연습을 더 안 하게 되더라고요.
몸을 항상 가볍게 하려고 노력하죠.

/upload/grazia/article/201806/thumb/38870-314097-sample.jpg

 

"춤출 때 립 메이크업을 중요하게 생각해요. 
최근 꽂힌 건 에스티 로더의 엔비 립 페인트 ‘콰이엇 라이엇’ 컬러. 
그리고 맥의 ‘루비우’ 컬러는 댄서들의 애장품이죠. 
참, 슬릭한 헤어를 위해 포마드도 빼놓을 수 없어요.



 

/upload/grazia/article/201806/thumb/38870-314098-sample.jpg

스완 @sw_swan
모델, 발레핏 경력 1년


‘발레핏’이 뭐예요?
발레와 피트니스가 결합된 운동이에요. 발레 동작을 응용해 근육을 예쁘게 만들어주는 운동이죠.

춤을 춰보니 어떤 매력이 있던가요?
1년 정도 배웠는데 정적이면서 활동적인(?), 굉장히 오묘한 매력을 지닌 운동이에요. 움직임이 많진 않은데 에너지 소모는 엄청 크죠. 그리고 발레복도 여자들 가슴을 설레게 하는 요소 중 하나고요. 하하.

운동에 담 쌓고 살던 사람이나 ‘몸치’도 쉽게 따라 할 수 있을까요?
‘발레’ 하면 전공자만 하는 거라는 편견이 있는데, 막상 해보니 접근성이 굉장히 좋더라고요. 입문자도 충분히 할 수 있어요. 그리고 꽤 노출이 심한 발레복에 부담을 느끼는 분들도 있는데 오히려 빼야 할 살도, 몸의 근육도 잘 드러나서 자극이 돼요.

‘발레핏’으로 다이어트를 할 때 유의해야 할 점이 있을까요?
칼로리 소모는 큰데 이 춤만으로 살을 빼기엔 무리가 있어요. 오히려 칼로리 소모가 크니까 많이 먹게 되죠. 그래서 식단 조절이 필수예요. 다이어트를 목적으로 한다면 유산소 운동으로 지방을 어느 정도 태운 다음 시작하길 추천합니다. 지방이 너무 많으면 몸의 변화가 잘 안 보이니까요.

살이 많이 빠진 것 같은데 운동 외에 어떤 노력을 했나요?
정말 좋아하던 떡볶이를 끊었어요, 흑흑.

최근 자신의 몸을 보면 어때요?
확실히 탄탄해진 게 느껴져요. 식사 후 배가 나오는 것도 훨씬 줄었고, 옷 피트도 예뻐져 기분이 좋죠.

운동복을 예쁘게 입기 위한 팁 한 가지 알려주세요.
일반 팬티를 입고 타이트한 운동복을 입으면 접히는 부분이 예뻐 보이지 않아요. 그럴 땐 티팬티가 답이죠. 완전 강추합니다.
 


"앤아더스토리의 립앤치크 제품을 꼭 챙겨요.
운동할 때 창백한 기운만 좀 지우고 활기차 보이게 말이죠.
그리고 발레 수업 전,
아로마 롤온을 귀 뒤에서 목 라인을 따라 바르며 심신을 릴랙스시켜요. 머리를 높게 올려 묶을 땐 헤어 팡팡이도 필수품이고요.
 


"헬스처럼 굵직한 근육이 아닌,
가늘고 잔잔한 근육이 생겨요.
탄탄한 몸, 선이 고운 몸을 만드는 데

좋은 운동이죠.

/upload/grazia/article/201806/thumb/38870-314101-sample.jpg

 

"거북목 심한 분들에게 추천해요. 
발레 이후 확실히 어깨가 내려가고 앞으로 빠졌던 목이 제자리를 찾았어요.
최근엔 틀어진 골반을 바로잡기 위해 필라테스도 병행하고 있답니다.

 

춤으로 몸을 만든 세 명의 여자를 만났다. 촬영이 끝난 후 당장 댄스 강습을 받겠노라 마음먹었다. 가늘고 긴 근육으로 완성된 몸도 두말할 것 없이 아름다웠지만, 그들이 내뿜는 활기차고 밝은 에너지에 압도당했기 때문이다.

Credit Info

2018년 6월

2018년 6월(총권 103호)

이달의 목차
EDITOR
임현진
PHOTO
박성제
HAIR & MAKEUP
박규빈, 박수지, 정지은(스완)
장소 협조
뭅뭅 모던핏, OFD 댄스 스튜디오, 에스라인 발레필라테스

2018년 6월

이달의 목차
EDITOR
임현진
PHOTO
박성제
HAIR & MAKEUP
박규빈, 박수지, 정지은(스완)
장소 협조
뭅뭅 모던핏, OFD 댄스 스튜디오, 에스라인 발레필라테스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