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신상

Beauty Charts

On November 02, 2017

연말을 위해 화려함 장착! 블링블링 황금빛 머금은 11월의 신상들.

  •  1  나도 금손

    마스카라를 바를 때마다 지저분해지는 곰손이라면 주목. 한국인의 눈매에 맞춘 납작 브러시가 내장되어 여러 번 덧발라도 뭉침 없이 깔끔하게 올라간다. 쉽게 내려앉지 않는 가벼운 텍스처라 지속력도 금메달감! 메이블린 매그넘 빅샷 10ml 1만5천원대.

  •  2  라테 립

    따뜻한 우유에 에스프레소를 1샷 넣은 것 같은 소프트 브라운 컬러부터 2샷 넣은 로즈 브라운, 3샷 넣은 딥 브라운까지. 데일리로 쓰기 좋은 가을 립 컬러를 미세하게 다른 톤으로 담아냈다. 투쿨포스쿨 허쉬 브라운 #블라인드, #모더레이트, #뮤트 각각 3.5g 1만3천원.

  •  3  영양감 충만

    날 잡고 스페셜 케어를 하는 날에는 진득한 제형이어야 ‘바르는 맛’이 난다. 블랙 다이아몬드 트러플 추출물이 함유되어 진한 영양감이 느껴지는 마스크로, 집에서도 럭셔리 홈 스파를 가능하게 해준다. 에스티 로더 리-뉴트리브 얼티미트 다이아몬드 트랜스포머티브 마사지 마스크 50ml 48만원대.

  •  4  반반 광 많이

    여자의 취향을 이렇게나 완벽히 저격하다니. 로고만 새긴 사각 골드 패키지가 영롱함을 뿜어낸다. 반으로 나뉜 퍼프는 각각 다른 재질로 만들어졌는데 베이지 컬러 쪽은 자연스러운 광을, 반대편은 화려한 광을 담당한다. 입생로랑 뚜쉬 에끌라 르 쿠션 15g 7만9천원대.

  •   ‘키라키라’

    반짝이가 빠지면 파티가 아니지. 얼굴에 별을 올린 듯 영롱한 펄이 담긴 하이라이터다. 쿨 톤 피부에 착 붙는 라벤더 오팔 펄과 웜 톤 피부에 제격인 핑크 오팔 펄로 출시됐다. 페리페라 펄리나잇 잉크 하이라이터 #핑크 샴페인 빔, #라벤더 스페이스 빔 각각 8g 9천원.

  •  6  만능 아이라이터

    컨실러, 하이라이터, 프라이머의 기능을 하나로 합쳤다. 눈두덩에 바르면 아이 메이크업이 오래가고, 잡티와 다크서클에 바르면 감쪽같이 숨겨진다. 콧대와 이마, 턱 끝에 바르면 볼륨이 살아나는 마법의 아이템. 스케덤 아이라이터 멀티루미나이저 5ml 1만2천원대.

  •  7  향기로운 드라이브

    꽃향기를 맡으면 힘이 솟는 건 사람이나 자동차나 마찬가지. 이 제품은 로즈, 플레르 도랑줴 등 7가지 향으로 출시된 차량용 디퓨저다. 심지어 예쁘기까지 해 차 안에 두면 누구든 태워 자랑하고 싶어질 듯. 딥티크 카 디퓨져 케이스 + 충전용 캡슐 14만3천원.

  •  8  포켓 미스트

    건조한 피부에 한 줄기 오아시스가 되어주는 제품. 핸드백에 쏙 들어가는 미니 사이즈로, 안개처럼 미세 분사된다. 윗부분을 돌리면 노즐이 모습을 드러내니 더 이상 뚜껑을 찾아 헤맬 일은 없겠다. 샤넬 수블리마지 라 브림 18ml 스프레이 + 리필용 3개 32만1천원.

  •  9  바르는 장미

    장미꽃 만발한 정원에 온 듯 향기롭다. 진짜 장미수와 꽃잎이 한가득. 젤 타입이라 바르자마자 쿨링감이 느껴진다. 얼굴에 두둑이 바르고 샤워하면서 씻어내면 그때가 바로 힐링 타임! 랑콤 압솔뤼 프레셔스 셀 너리싱 앤 리바이탈리이징 로즈 마스크 75ml 23만원.

  •  10  캐비아 품은 앰풀

    지친 피부에 보약이 필요한 때. 귀한 캐비아를 그대로 담아 늘어진 탄력을 책임진다. 알알이 보이는 노란 캡슐을 터뜨려 블렌딩할수록 묵직한 영양감이 느껴진다. 올빚 캐비어발효 앰풀 18ml × 3개 28만원대.



 11  반전 있는 파리지엔

향기만으로 소녀에서 여인이 되는 기분이다. 처음 맡았을 땐 달짝지근한 과일 향이 나더니 뒤로 갈수록 매혹적인 우아함이 전해진다. 캐주얼한 룩이든, 포멀한 룩이든 가리지 않고 잘 어울릴 듯. 로샤스 마드모아젤 로샤스 50ml 8만5천원.

연말을 위해 화려함 장착! 블링블링 황금빛 머금은 11월의 신상들.

Credit Info

2017년 11월

2017년 11월(총권 96호)

이달의 목차
EDITOR
황혜진
PHOTO
곽동욱, IMAXT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