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라이프스타일

티케팅을 부르는 영화

On May 30, 2017 0

언젠간 떠나리라 계획만 세운 사람들에겐 자극이, 떠나고 싶지만 떠날 수 없는 사람들에겐 위로가 되는 영화들.

MOVIE

3 / 10
/upload/grazia/article/201705/thumb/34682-232346-sample.jpg

 

 

사이드웨이 Where_ 미국 캘리포니아 샌타바버라

웨딩 일주일 전, 두 절친이 샌타바버라 지대로 총각 여행을 떠난다. 여행이기 때문에 가능한, 무모하고 짜릿한 사건들. 와인을 콸콸콸 따르는 소리 때문에 나도 함께 낯선 곳에서 취해 가는 것 같다.
_유지혜(여행 작가)
 

  • 와일드 Where_ 멕시코 캄포에서 캐나다 매닝 파크까지

    대부분의 여행 영화가 이국적인 것을 부각시켜서 드라마틱한 감정을 이끌어내 일탈을 꿈꾸도록 격려한다면 <와일드>는 다르다. 멕시코 국경에서 캐나다 국경까지 미국 서부 4300km를 종단하는 주인공. 이 영화는 여행이 우릴 어떻게 성장시키는지 때론 적나라하게, 때론 고통스럽게 보여준다.
    _발없는새(영화 유튜버)

  • 더 큐어 Where_ 독일 바이에른 뉘른베르크

    고어 버빈스키와 독일 관광청이 짜고 친 놀음판이 아닐까. 데인 드한의 열연과 시놉시스는 증발하고 아름다운 호엔촐레로 성만 남았다. 이 영화로 뉘른베르크는 송파 위례 신도시에 이은 요양의 핫 플레이스가 될 거다.
    _조웅재(<대학내일> 디렉터)

  • 세렌디피티 Where_ 미국 뉴욕

    클리셰 덩어리에 운명적 사랑을 운운하며 촌스러움을 흘려대지만 이 영화 때문에 공항에서 버스 아닌 택시를 잡았다. 그곳에 다시 가게 되면 나도 그런 사랑을 만날 수 있을까.
    _김기재(<스튜디오 드래곤> 제작 프로듀서)

  • 내 남자의 아내도 좋아 Where_ 스페인 아스투리아스 오비에도

    영화에서 안토니오가 빅키와 크리스티나에게 ‘좋은 곳이 있다’며 꼬드겨 데려가는 장면이 나온다. 거기에 나온 아스투리아스 오비에도 광장이 그리워서 별로 재미도 없는 이 영화를 꾸준히 돌려본다. 이곳 바에서 초리조를 안주 삼아 맥주 한잔하던 때를 떠올리며 ‘상상 여행’을 즐기고 나면 일상에서 일주일을 버틸 힘이 생기기 때문. 여기 맥주 한 잔, 포르 파보르!
    _손안나(<그라치아> 피처 에디터)

경주 Where_ 경상북도 경주

계획 없이 갑작스레 시작된 여행, 그리고 현실과는 단절된 체험들. 햇살이 가득 쏟아지는 경주의 어느 낡은 찻집에서 혼자 차를 마시는 박해일을 보면서 생각했다. 아, 나도 생각이 많아지는 날엔 경주행 버스 티켓을 끊어야지.
_김소윤(<피키캐스트> 에디터)

타락천사 Where_ 홍콩

이 영화에 나오는 사람들은 지극히 비현실적이지만 이들의 감정선만큼은 너무나 현실적으로 와 닿는다. 이런 양가적인 느낌이 홍콩이라는 도시의 특성과 맞물려서 더욱 오묘한 느낌을 주는 듯. 어린 시절 이 영화를 보고 걸린 ‘홍콩병’은 아직도 회복이 안 되고 있다.
_김슬기(드림서치C&C 영화 프로젝트 매니저)


BOOK

떠나고 싶어지는 여행 에세이 셋

1 어떤 날 8
오은 시인, 정세랑 소설가, 정설일 영화감독 등 7명의 여행자들이 자신의 망가진 여행을 고백했다. 기억에 담고 싶지 않은, 그래서 오히려 기억에 남는 여행의 순간들. 완벽한 휴가가 아니면 어떤가. 일단 떠나지 않으면 여행을 망칠 수조차 없다. 북노마드.

2 생각으로 인도하는 질문 여행
흔히들 인도에 찾아가는 이유는 딱 두 가지라고 한다. 신비로운 체험을 하고 싶어서, 그리고 현실이 막막할 때 깨달음을 얻고 싶어서. 인도에서 산전수전 공중전까지 다 겪은 국내 최고 인도 전문가 전명윤의 사진과 문장들이 담겼다. 책장을 넘기는 수고만으로도 이 두 가지를 간접 체험할 수 있다. 홍익출판사.

3 세계 폭주
30대의 젊은 마루야마 겐지는 오프로드 바이크와 사륜구동차로 호주의 사막을 질주하고 케냐의 사파리 랠리를 여행했다. 정신적인 끌림을 찾아 노르웨이로 떠나기도 하고, 소설을 쓰기 위해 유조선에 몸을 싣고 인도양을 건넜다. 지금은 노작가가 된 그가 그 시절에 보고 듣고 생각한 것들. 젊었을 적 여행이 밥 먹여주느냐고? 책을 보면 답은 ‘예스’다. 바다출판사.

언젠간 떠나리라 계획만 세운 사람들에겐 자극이, 떠나고 싶지만 떠날 수 없는 사람들에겐 위로가 되는 영화들.

Credit Info

2017년 5월호

2017년 5월호 (총권 90호)

이달의 목차
EDITOR
손안나
PHOTO
Daum 영화

2017년 5월호

이달의 목차
EDITOR
손안나
PHOTO
Daum 영화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