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패션

허리 바짝 조이기

On October 10, 2016

평범한 스웨트셔츠에 코르셋 벨트를 더해 포인트를 준 킴 카다시안.

평범한 스웨트셔츠에 코르셋 벨트를 더해 포인트를 준 킴 카다시안.

평범한 스웨트셔츠에 코르셋 벨트를 더해 포인트를 준 킴 카다시안.

여름내 허리를 드러내기 바빴다면 이제는 조일 때다. 가을/겨울 두꺼워진 옷차림에 필요한 건 바로 ‘빅 벨트’. 켄달 제너와 지지 하디드, 헤일리 볼드윈같이 완벽한 몸매를 가진 톱 모델들이 크롭트 톱과 브라 톱으로 탄탄한 복근을 드러내던 게 불과 한 달 전이다. 잘록한 그들의 허리 라인을 보고 부러워만 했다면 지금이 기회. 미완성 몸매도 눈속임할 수 있는 빅 벨트의 시대가 왔기 때문이다.

우선 프라다는 코르셋 디테일의 패브릭 벨트를 아우터 위에 겹쳐 스타일링했다. 그 위에 얇은 가죽 벨트를 더하거나 코르셋 디테일의 벨트를 활용하는 등 과감한 디자인으로 런웨이에서 주목을 받았다(안나수이, 펜디 역시 코르셋 벨트를 소개했다). 발맹과 생로랑은 허리를 통째로 감싸는 메탈릭 벨트로 시선을 강탈한 것이 특징.

미우미우는 한 뼘 너비의 존재감 넘치는 벨트를 소개했는데, 데님 셔츠와 카디건을 겹쳐 입고도 허리 라인이 돋보일 수 있었던 이유다. 알투자라 컬렉션에서는 하이웨이스트 스커트 위에, 버버리는 풍성한 퍼 코트 위에 벨트를 둘러 허리 위치를 재강조하며 여성스러운 라인을 우아하게 드러내는 데 한몫했다.

이처럼 여성스러운 X자 실루엣을 완성하는 것 외에도 벨트는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옷차림의 주인공으로 자리 잡았는데, 이는 진화한 디자인 덕분이다. 넓어진 폭만큼 비례를 맞춰 커진 버클은 주얼을 더하거나 패브릭으로 감싸는 등 다양하게 변모했고, 두 가지 이상의 컬러를 조합해 유선형과 지그재그처럼 기하학적 형태로 디자인된 화려한 벨트도 등장했다.

뱀피와 크로커다일, 스웨이드와 러버, 페이턴트와 퍼 등 색다른 믹스 매치를 통한 패치워크 디자인도 눈에 띈다. 단순히 스커트와 팬츠에서 허리를 고정하는 역할은 이제 옛말. 이번 시즌 벨트는 원피스와 카디건, 스웨트셔츠, 코트 위 등을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게 포인트다. 헐렁한 스웨트셔츠 위에 코르셋 벨트로 여성스러움을 드러낸 킴 카다시안이 그 모범 답안!

고소영의 룩에서 가장 돋보이는 건 주얼 장식 빅 벨트.

고소영의 룩에서 가장 돋보이는 건 주얼 장식 빅 벨트.

고소영의 룩에서 가장 돋보이는 건 주얼 장식 빅 벨트.

컬러와 소재감이 화려한 벨트로 실루엣을 강조한 버버리.

컬러와 소재감이 화려한 벨트로 실루엣을 강조한 버버리.

컬러와 소재감이 화려한 벨트로 실루엣을 강조한 버버리.

ALTUZARRA

ALTUZARRA

ALTUZARRA

HERMÈS

HERMÈS

HERMÈS

3 / 10
/upload/grazia/article/201610/thumb/32039-180836-sample.jpg

 

 

1 체인과 프린지 디테일이 어우러진 토즈 벨트.
2 화려한 컬러감의 기하학적 디자인 벨트는 페라가모.
3 파이톤에 진주로 포인트를 준 생로랑의 빅 벨트. 

Credit Info

2016년 09월호

2016년 09월호(총권 82호)

이달의 목차
EDITOR
사공효은
PHOTO
Getty Images, Imaxtree, ⓒTod’s, Saint Laurent, Salvatore Ferragamo, ⓐkosoyoung_offici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