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패션

지금 이 순간의 아우터

On March 11, 2016 0

트렌치코트와 라이더 재킷 일색이던 간절기 아우터에도 변화가 왔다. 스트리트 패셔니스타들에게서 감지된 4가지 아우터 스타일.

길이가 긴 로브라도 화려한 꽃무늬가 들어가면 지루하지 않다.

길이가 긴 로브라도 화려한 꽃무늬가 들어가면 지루하지 않다.

길이가 긴 로브라도 화려한 꽃무늬가 들어가면 지루하지 않다.

린다 톨처럼 화려한 로브에 베이식한 아이템을 더하는 게 스타일링 포인트.

린다 톨처럼 화려한 로브에 베이식한 아이템을 더하는 게 스타일링 포인트.

린다 톨처럼 화려한 로브에 베이식한 아이템을 더하는 게 스타일링 포인트.

기모노 스타일의 로브로 파자마 룩을 완성한 릴라 카르도나.

기모노 스타일의 로브로 파자마 룩을 완성한 릴라 카르도나.

기모노 스타일의 로브로 파자마 룩을 완성한 릴라 카르도나.

도이나 치오바누처럼 로브의 네크라인을 이용해 란제리로 포인트를 줘도 좋다.

도이나 치오바누처럼 로브의 네크라인을 이용해 란제리로 포인트를 줘도 좋다.

도이나 치오바누처럼 로브의 네크라인을 이용해 란제리로 포인트를 줘도 좋다.

원색과 기하학적인 무늬의 로브를 선택해 시선을 사로잡은 서맨사 앤절로.

원색과 기하학적인 무늬의 로브를 선택해 시선을 사로잡은 서맨사 앤절로.

원색과 기하학적인 무늬의 로브를 선택해 시선을 사로잡은 서맨사 앤절로.

LOVE ROBE

간절기에 빠짐없이 등장했던 트렌치코트의 수명이 다한 걸까? 이제 그 자리를 로브가 대신한다. 몇 시즌째 이어진 파자마 열풍 덕분. 로브의 가벼운 착용감도 인기 요인이지만, 가장 큰 매력은 다양한 프린트와 화려한 색상에 있다. 기하학적인 프린트는 물론이고 경쾌한 트로피컬 프린트, 사랑스러운 플라워 프린트까지 분위기에 맞춰 활용할 수 있는 로브가 쏟아져 나오는 중. 화려한 로브를 제대로 활용하려면 베이식한 아이템으로 균형을 맞추는 센스가 필요하다. 데님 팬츠와 블랙 티셔츠를 매치한 린다 톨(오른쪽)이나, 심플한 블랙 앵클부츠 하나로 옷차림을 마무리한 릴라 카르도나(가운데)를 참고하라.

3 / 10
/upload/grazia/article/201603/thumb/27747-109666-sample.jpg

 

 

1. 85만원 오프화이트 by 분더샵 청담.
2. 30만원대 세컨플로어.
3. 34만4천원 비욘드클로젯.
4. 14만5천원 폴리아두.
5. 16만9천원 럭키슈에뜨.
6. 49만8천원 에센셜.


 

화려한 패턴의 스타디움 점퍼가 정답이다.

화려한 패턴의 스타디움 점퍼가 정답이다.

화려한 패턴의 스타디움 점퍼가 정답이다.

NEW STADIUM

야구 점퍼 혹은 대학교 ‘과잠’(학과 잠바)으로 익숙한 스타디움 재킷이 간절기의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다. 재킷의 모태는 야구 선수들이 입는 몸판과 소매의 소재 및 컬러가 다르고, 밴딩에 줄무늬가 더해진 선수복이다. 이후 아이비리그 학생들이 입기 시작하면서 대중화되었다. 치마나 바지를 가리지 않고 잘 어울렸던 ‘과잠’처럼 스타디움 재킷 역시 장르를 가리지 않고 매치하기 좋다. 발랄한 플레어스커트나 슬림한 데님 팬츠는 물론이고 사진 속 마르타 그라에프처럼 화사한 팬츠와 로퍼로 젠더 룩을 완성할 수 있다. 이번 시즌 스타디움 점퍼는 학생들의 그것처럼 담백한 디자인보다는 프린트와 자수 장식이 더해진 스타일이 옳다.

3 / 10
/upload/grazia/article/201603/thumb/27747-109670-sample.jpg

 

 

1. 89만8천원 곽현주.
2. 39만8천원 SJYP.
3. 14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4. 1백50만원 노나곤 by 비이커.
5. 11만9천원 H&M.


 

마틸다를 연상시키는 바머 재킷과 초커.

마틸다를 연상시키는 바머 재킷과 초커.

마틸다를 연상시키는 바머 재킷과 초커.

심플한 블랙 바머 재킷을 선택한 마리아 겐터 역시 터틀넥으로 옷차림을 완성했다.

심플한 블랙 바머 재킷을 선택한 마리아 겐터 역시 터틀넥으로 옷차림을 완성했다.

심플한 블랙 바머 재킷을 선택한 마리아 겐터 역시 터틀넥으로 옷차림을 완성했다.

BOMBER POWER!

남성복 컬렉션과 쿠튀르 컬렉션이 맞물렸던 지난 1월, 거리는 바머 재킷 일색이었다. 패션 피플들이 부피가 큰 패딩과 무거운 코트를 대신해 바머 재킷을 택한 것(물론 좀처럼 영하로 내려가지 않는 유럽의 날씨가 한몫했다). 스타일링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목선을 드러내는 대신 초커나 타이 스카프 같은 액세서리를 더하거나 터틀넥으로 멋과 보온성을 동시에 챙기는 방법이다. 여기에 <그라치아>의 팁을 더하면 타이트한 것보다 다소 넉넉한 사이즈의 바머 재킷이 스타일링에 훨씬 유리하다는 점. 다양한 레이어링이 가능한 데다 재킷을 살짝 벗어젖힌 듯하게도(어깨에 재킷 걸치기 이후 새롭게 유행하는) 연출할 수 있다. 

3 / 10
/upload/grazia/article/201603/thumb/27747-109676-sample.jpg

 

 

1. 10만8천원 다홍.
2. 12만3천원 메이드인프리마돈나.
3. 19만9천9백원 카이아크만.
4. 20만원대 세컨플로어.
5. 17만5천원 EXR.
6. 19만8천원 칩먼데이.
7. 12만9천원 에잇세컨즈.
8. 76만원 아크네.


 

키아라 페라그니처럼 청바지에 흰 티셔츠라도 변형된 라이더 재킷만 있으면 존재감을 뽐낼 수 있다.

키아라 페라그니처럼 청바지에 흰 티셔츠라도 변형된 라이더 재킷만 있으면 존재감을 뽐낼 수 있다.

키아라 페라그니처럼 청바지에 흰 티셔츠라도 변형된 라이더 재킷만 있으면 존재감을 뽐낼 수 있다.

올 블랙 룩이 지루하지 않은 이유는 화려한 라이더 재킷 덕분!

올 블랙 룩이 지루하지 않은 이유는 화려한 라이더 재킷 덕분!

올 블랙 룩이 지루하지 않은 이유는 화려한 라이더 재킷 덕분!

거친 이미지를 지우고, 유쾌한 트윈 룩으로 재탄생한 라이더 재킷.

거친 이미지를 지우고, 유쾌한 트윈 룩으로 재탄생한 라이더 재킷.

거친 이미지를 지우고, 유쾌한 트윈 룩으로 재탄생한 라이더 재킷.

TRANSFORMED RIDER JACKET

컬렉션 기간에 모델들은 흰 티셔츠와 청바지 그리고 검정 라이더 재킷을 마치 교복처럼 애용한다. 별다른 멋을 부리지 않아도 라이더 재킷만 걸치면 남다른 존재감을 뿜어낼 수 있기 때문. 하지만 최근 검은색 일색이던 라이더 재킷에도 변화가 찾아왔다. 장식과 소재에 변화를 줘 기존의 반항적인 이미지를 바꾼 형형색색의 라이더 재킷이 새롭게 등장한 것. 눈여겨봐야 할 점은 재킷에 분 극적인 변화와 달리 매치한 아이템은 바뀌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그들은 여전히 데님과 티셔츠 등 베이식한 아이템을 고수해 ‘실용성’과 ‘멋’을 동시에 챙겼다.

3 / 10
/upload/grazia/article/201603/thumb/27747-109684-sample.jpg

 

 

1. 43만9천원 탱커스.
2. 2백78만원 골든구스 디럭스 브랜드.
3. 1백50만원대 맥앤로건.
4. 80만원대 올세인츠.
5. 1백만원대 코치.
6. 6백98만원 필립플레인.
7. 60만원대 이진.

트렌치코트와 라이더 재킷 일색이던 간절기 아우터에도 변화가 왔다. 스트리트 패셔니스타들에게서 감지된 4가지 아우터 스타일.

Credit Info

2016년 03월 01호

2016년 03월 01호(총권 72호)

이달의 목차
EDITOR
김장군
PHOTO
김영훈, 김수지(제품), IMAXTREE, Getty Images

2016년 03월 01호

이달의 목차
EDITOR
김장군
PHOTO
김영훈, 김수지(제품), IMAXTREE, Getty Images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