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인물

그라치아 패션 폴리스 – 시어링 재킷 입기 1

On October 30, 2015

3 / 10
/upload/grazia/article/201512/thumb/22431-32250-sample.jpg

켄달 제너

켄달 제너


배심원단

  • 서지현
    <그라치아>코리아 패션에디터
    -
    10점 만점에 9점

    평범해 보이는 그녀의 룩에 자꾸 눈이 가는 이유는 비단 훌륭한 몸매 때문만은 아니에요. 네크라인이 적당히 드러난 티셔츠, 정확히 복사뼈 위에서 재단된 빈티지 데님은 겨울 스타일링을 답답하지 않게 연출한 비결이죠. 유럽에서 떠오르는 브랜드 ‘디자이너스 리믹스’의 시어링 재킷을 선택한 것은 오직 그녀만의 센스!

  • 리밍
    <스타일리스트>
    _
    10점 만점에 9점

    시어링 재킷은 특유의 부피 때문에 무엇보다 사이즈 선택이 중요해요. 가죽 재킷처럼 오버 피트를 즐기기보다는 그녀처럼 어깨, 허리, 팔 길이가 몸에 꼭 맞는 피트를 택하는 게 현명하죠. 여기에 스트레이트 데님 팬츠는 두말할 것 없는 완벽한 짝꿍이에요.

  • 김석원
    Andy & Debb 대표이사 겸 디자이너
    -
    10점 만점에 8.5점

    무거워 보일 수 있는 시어링 재킷의 단점을 경쾌한 티셔츠와 청바지로 상쇄했네요. 스텔라 매카트니의 굽 높은 로퍼는 꾸미지 않은 듯 자연스럽게 키를 높여줬고요. 특히 긴 머리를 옷 속으로 넣어 깔끔하게 연출한 점이 훌륭해요. 다소 올드해 보이는 가죽 가방만 뺀다면 완벽했겠어요. 

Credit Info

2015년 11월 01호

2015년 11월 01호(총권 65호)

이달의 목차
EDITOR
서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