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인물

그라치아 패션 폴리스 – 가죽 앙상블 입기 2

On October 29, 2015

리타 오라

리타 오라

독자 판정단

@오연정 레드 컬러에 너무 집착한 것 같아요. 조금 무서울 정도로요. 

@이청훈 육감적인 몸매를 아름답게 드러내려는 고민 없이 단지 보여주는 것에만 급급한 듯하네요.


배심원단

  • 서지현
    <그라치아>코리아 패션에디터
    -
    10점 만점에 4점

    '과유불급'은 이럴 때 쓰는 거죠. 빨간색 가죽 재킷과 팬츠만으로도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한데, 입술까지 빨간색을 고집했네요. 튀고 싶어 안달난 신인 가수였다면 이해하겠지만, 월드 스타다운 선택은 아닌 듯해요.

  • 리밍
    <스타일리스트>
    _
    10점 만점에 6점

    가장 큰 문제는 가죽 소재에 대한 이해 부족이에요. 어깨에 살짝 걸칠 거라면 보다 넉넉한 피트의 재킷을 선택했어야 하고, 신축성 없이 꽉 끼어 보이는 팬츠는 본인뿐 아니라 보는 이마저 불편하게 만드는 요소죠. 짙은 음영 메이크업까지 더해지니 추억의 스타처럼 촌스러워 보이네요.

  • 김석원
    Andy & Debb 대표이사 겸 디자이너
    -
    10점 만점에 7점

    모스키노의 런웨이에서 그대로 벗겨온 듯한 착장을 리타 오라의 스트리트 패션으로 보고 싶진 않아요. 게다가 디자인이 같다는 이유로 앙상블을 고집하는 건 너무 1차원적이죠. 재킷과 팬츠 중 한 가지는 포기하고, 평소에 즐기던 뉴스보이 캡으로 풀어헤친 헤어를 정돈했다면 훨씬 스타일리시했을 텐데요

Credit Info

2015년 10월 02호

2015년 10월 02호(총권 64호)

이달의 목차
EDITOR
서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