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인물

제가 미친놈 같아요?

On July 06, 2015

<프로듀사>에서는 친구 하나 없는 오타쿠 FD로 분했던 배우 이주승이 <너를 사랑한 시간>에서는 하지원의 4차원 동생으로 열연 중이다. 캐릭터만 독특한 게 아니었다. 실제로는 더했다.

<프로듀사>에서 4차원 예능국 ‘요정’으로 활약한 배우 이주승이 <그라치아>와 만났다.

서울 도심의 한 공원에서 진행된 이번 촬영에서 붉은 색 헤드밴드를 쓰고 무심한 표정으로 실뜨기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89년생인데 최근까지 교복 입은 연기를 할 정도로 동안인 이주승.

여기에 얽힌 에피소드를 묻자 대여섯 살 어린 후배가 초면에 반말을 하는 경우도 많다며 웃었다. 곧이어 “야, 너 몇 살이야? 나 스물일곱이야!!!”라며 상황극을 선보여 현장이 웃음바다가 됐다고.

중학생 때까지는 태권도 선수였다는 이주승. 운동을 그만두고 나서 택한 게 연기였다고. “길거리 캐스팅을 당했거든요. 한 여덟 번 당하고 나니까 ‘나도 정말 할 수 있나? 신기하네?’ 그런 생각이 들었어요. 그 전까지는 배우라는 인간형이 따로 존재하는지 알았거든요. 고등학교 때 연극부에 들어가면서 본격적으로 카메라 빌려서 영화 찍고, 글 써서 연극 대회 나가고 그랬죠. 뭐, 3년 동안 공부는 안 했네요(웃음)” 대본을 통째로 외운다는 소문에 대해서도 “머리가 나빠서 그래요. 계산적으로 연기를 못하거든요. 통으로 계속 읽어서 저한테 적응시키는 거죠”라며 겸손함을 보였다.

<프로듀사>에서 백승찬(김수현)에게 ‘쌈마이’와 ‘니마이’의 차이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던 그. 본인은 어느 쪽에 더 가까운지 물었더니 “연기에 있어서는 ‘니마이’”라고 답했다. “좋은 건지는 잘 모르겠어요. 현장에서 여유가 너무 없거든요. 힘도 빼고 좀 즐기면서 하고 싶은데 쉽지 않아요.”

연기에 있어서는 한없이 진지한 이주승의 솔직하고 인간미 넘치는 인터뷰는 <그라치아> 58호 (7월 5일 발행)를 통해 만날 수 있습니다.

발행 : 2015년 58호

<프로듀사>에서는 친구 하나 없는 오타쿠 FD로 분했던 배우 이주승이 <너를 사랑한 시간>에서는 하지원의 4차원 동생으로 열연 중이다. 캐릭터만 독특한 게 아니었다. 실제로는 더했다.

Credit Info

2015년 07월 02호

2015년 07월 02호(총권 58호)

이달의 목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