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최근 검색어 모두 지우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통합 검색

교육
더 보기+

함께 알면 더 좋은 육아-시터님과 같이 읽어요!

아는 만큼 보이는 월령별 육아 정보 - 8-9개월

‘함께 알면 더 좋은 육아-시터님과 같이 읽어요!’ 는 대한민국 No.1 아이돌봄 연결 플랫폼 맘시터와 No.1 육아 콘텐츠를 만드는 베스트베이비가 공동 기획하는 콘텐츠입니다. 월령별 육아 정보 및 돌봄에 대한 궁금증 등 육아를 하는 모든 이들에게 필요한 정보를 전합니다.

기획
맘시터, 베스트베이비 공동기획
에디터
양한나
사진
이미지투데이
도움말
강재정(임상심리전문가, 길가온심리상담센터 소장)
2021.08.25

 

8-9개월은 아이의 운동신경이 하체까지 발달하면서 행동반경이 전보다 훨씬 넓어지는 시기입니다. 엉덩이와 다리의 큰 근육을 조절하며 스스로 앉거나 기는 등 몸을 이동합니다. 그야말로 아이의 본격적인 세상 탐색이 시작되지요. 부모님과 시터님은 잠시도 한 눈 팔 수 없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장난감을 쥐거나 숟가락으로 음식을 받아먹고, 손으로 과자를 쥐기도 하는 등 소근육도 발달되는데요. 이 시기의 우리 아이, 잘 자라고 있는지 주요 발달 정보부터 살펴볼까요?

3 / 10
/upload/best/article/202108/thumb/48922-464232-sample.jpg

 

8-9개월 아이의 주요 발달 정보

■ 대근육과 소근육

운동신경과 허리근육의 발달이 도드라집니다. 운동신경이 허리까지 발달하면서 뒤집기와 되집기를 자유자재로 할 수 있으며 상체 들어올리기가 가능해집니다. 스스로 앉는 것이 쉬워지면서 손의 움직임이 활발해집니다. 양손을 이용해 물건을 잡고, 손가락을 작은 구멍에 넣기도 합니다. 입 안의 근육이 발달하며 입술과 혀의 움직임이 많아집니다. 초기 이유식 보다 좀 더 크지만 단단하지 않은 음식을 먹을 수 있습니다.
 

■ 인지력

시각적인 정보를 토대로 사물을 인지하는 능력이 발달하기 시작합니다. 물체가 눈에 보이지 않을 때에도 계속 존재한다는 사실을 이해하면서 눈 앞에 보이는 장난감을 비롯해 보이지 않는 장난감도 찾으려고 합니다. 익숙한 것과 낯선 것을 구분하여 친숙한 어른이 오면 반기거나 팔을 벌리기도 합니다. 호칭과 사물의 이름을 인지하기 시작합니다.
 

■ 언어력

사물의 이름을 인지하기 시작하면서 엄마는 엄마로, 아빠는 아빠로 부르는 것이 가능해집니다. 자음과 모음이 만나 만들어지는 단어를 말할 수 있게 되며, 정확한 발음이 되지 않더라도 ‘안녕’이라고 말하면 손동작으로 제스처를 취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안돼’라는 말을 이해하고 하던 행동을 멈추기도 하고, 상대방에게 의사표현을 하는 다양한 억양의 옹알이를 합니다.
 

■ 사회성

친숙한 사람과 노는 것을 즐깁니다. 친숙한 사람과 아닌 사람을 구분하며 ‘까꿍놀이’ 등 친숙한 사람과 애착을 가지고 노는 것을 즐겨하고, 칭찬을 받으면 같은 행동을 반복하기도 합니다. 자신의 이름을 인지하게 되면서 이름을 부르면 눈을 마주하거나 미소를 짓는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입니다. 거울 속 자신과 실제의 자신을 구분 할 수 있습니다.

/upload/best/article/202108/thumb/48922-464231-sample.jpg

부모님&시터님, 함께 알면 좋아요! 8-9개월 아이의 발달 자극 팁 5

1. 앉아있는 아이와 장난감으로 놀아주세요.

스스로 앉는 것이 가능한 이 시기의 아이는 검지가 발달하며 본격적으로 손가락과 양손을 같이 쓸 수 있기 때문에 손을 많이 쓰게 하는 놀이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손가락으로 물건이나 장난감을 집게 해주세요. 장난감 속 작은 구멍에 손가락을 집어넣는 놀이를 유도하는 것도 좋습니다.
 

2. 아이와 함께 장난감 찾기 놀이를 해주세요.

아이와 놀다가 장난감을 가까운 곳이나 그 일부가 보이도록 숨긴 뒤 아이에게 찾도록 해주세요. 장난감을 찾으면 칭찬해주고, 다시 그 장난감을 아이가 보는 앞에서 전체 모습이 보이지 않도록 숨겨주세요. 아이가 찾지 못하면 부모님과 시터님이 함께 찾아주세요. 이 놀이를 통해 아이는 눈 앞에 물건이 보이지 않더라도 그것이 존재하고 있다는 대상영속성을 인지합니다.
 

3. 다양한 물체의 이름을 알려주세요.

확실한 발음이 아니어도 단어를 말하거나 그 의미를 알고 손동작을 하는 것이 가능하므로 집 안 곳곳에 있는 물체의 이름을 알려주세요. 이름을 말할 때에는 입 모양을 크게 한 뒤 천천히 정확하게 발음해주어야 아이가 소리를 듣고, 입 모양을 보며 따라하게 됩니다. 아이에게 자주 말을 걸어주세요. 리듬감 있는 의성어와 의태어를 보태면 아이의 흥미를 끌고, 언어 발달에 도움이 됩니다.
 

4. 까꿍놀이를 해주세요.

손이나 다른 사물로 얼굴을 가렸다가 ‘까꿍’ 소리를 내며 얼굴을 다시 보여주는 까꿍놀이는 대상영속성을 가르치기에도 좋지만 눈 앞의 대상과 애착관계 형성에 좋습니다. 이 시기 아이는 친숙한 사람/것을 구분할 수 있기 때문에 눈을 마주치며 함께 놀아주면 아이가 안정적인 애착을 형성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5. 작은 입자의 물렁한 음식을 주세요.

입 근육이 발달하며 입술과 혀의 오물거림이 가능합니다. 작은 입자의 물렁한 음식을 주면 입 안에서 혀를 굴려 더 물렁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씹는 연습을 하기 위한 것으로 턱관절을 발달시키기에 좋습니다.
 

3 / 10
/upload/best/article/202108/thumb/48922-464230-sample.jpg

 

아이에게 한 눈 팔 수 없는 이 시기. 아이의 활동량이 많아지면서 아이의 발달 정보를 체크 하거나 함께 놀아 주는 방법을 고민하는 부모님과 시터님이 많을텐데요. 임상심리 전문가 강재정 선생님에게 8-9개월 아이 육아 궁금증을 물어봤습니다. 한 눈에 쏙 들어오는 팁을 전달해 주셨는데요. 메모 혹은 저장하기, 준비되셨나요?
 

 육아 궁금증 Q&A  전문가가 알려주는 8-9개월 아이 육아 팁

Q1. 8-9개월 아이는 친숙한 이들을 보면 미소짓거나 양팔을 벌리는 등 긍정적인 행동을 보이는데, 이 시기 아이를 둔 부모님과 시터님들이 아이와 안정적인 애착 관계를 형성하려면 어떤 노력이 필요할까요?

안정적인 애착관계를 위해서는 일관되고 적극적인 반응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배가 고프거나 대소변 등의 생리적이 욕구 해소에서 나아가 관계를 통한 편안함과 친숙함, 즐거움을 추구할 수 있습니다. 아이가 함께 교류하고자 하는 것들에 대해서는 어떤 때에는 해주고 어떤 때에는 해주지 않는 비일관된 반응은 좋지 않습니다. 최대한 일관되게 반응하고 그렇게 하기 어려운 상황에서는 간단하게라도 설명을 해줍니다(알아듣지 못한다고 생각되지만, 언어 이해는 언어 표현 보다 먼저 발달합니다). 행동을 제제해야 하는 상황에서는 “안 돼”보다는 “하지 않아요”와 같은 좀 더 완화된 표현을 사용하고 되는 것과 되지 않는 것에 대해서는 일관된 제한 설정을 해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렇게 하면 아이가 관계와 상황에 대해 안정감을 느낄 수 있게 됩니다.
 

Q2. 8-9개월에는 스스로 앉거나 몸을 이동하게 되면서 부모님과 시터님은 잠시라도 눈을 뗄 수 없는 시기이기도 한데요, 아이를 돌보는 부모님과 시터님이 가장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면 무엇일까요?

기기가 시작되는 연령이기도 하므로 이 시기는 안전에 유의해야 합니다. 점차 활동반경이 넓어지고 호기심도 왕성해지기 때문에 원하는 곳으로 이동하여 만져보고 흔들어보고, 서랍에 넣고, 빼고, 때로는 입에 넣어 보기도 합니다. 이러한 활동은 아이들의 인지발달에 중요한 역할을 하므로 충분히, 안전하게 탐색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아이의 행동 반경을 정해두고 그곳에는 위험할 수 있는 것들을 치워주세요. 입에 넣을 수도 있으니 장난감이나 주변 물건을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Q3. 8-9개월 아이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는 부모님과 시터님에게 해 줄 수 있는 현실 육아 조언이 있다면 무엇일까요?

앞으로 걷기의 발달과 함께 한동안 눈을 떼지 못하는 시기가 지속될 것입니다. 사람의 발달 단계는 비슷하지만, 아이의 성향과 기질에 따라 발달시기마다 다른 양상을 보일 수 있고, 또 양육자의 기질과 성향에 따라 양육이 힘들수도 혹은 수월하게 느껴질수도 있습니다. 아직은 보호가 필요한 시기이므로 아이의 양육에 많은 에너지가 소요됩니다. 중요한 것은 보호자가 지치면 아이를 돌볼 수 없으니, 아이가 낮잠 자는 시간이나 밤잠을 자는 시간에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또한 비슷한 또래의 엄마들 모임 혹은 커뮤니티에서 서로 동질감을 얻고 이야기를 나누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함께 알면 더 좋은 육아-시터님과 같이 읽어요!’ 는 대한민국 No.1 아이돌봄 연결 플랫폼 맘시터와 No.1 육아 콘텐츠를 만드는 베스트베이비가 공동 기획하는 콘텐츠입니다. 월령별 육아 정보 및 돌봄에 대한 궁금증 등 육아를 하는 모든 이들에게 필요한 정보를 전합니다.

함께 볼만한 추천 기사
  • 돌봄
  • 돌봄
  • 돌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