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EDUCATION

[전문가 Q&A]

아이 독서 교육, 어떻게 해야 할까요?

아이가 책은 많이 읽는 것 같은데 독후감을 잘 쓰지 못한다면, 아이가 책을 이해하는 능력이 떨어진다면 어떻게 도와줘야 할까? 아이의 독서 교육법에 대해 현직 초등학교 교사이자 책 <초등 독서 노트의 힘> 저자 이은정이 조언해 주었다.

3 / 10
/upload/best/article/202105/thumb/48160-454294-sample.jpg

 

Q 아이들이 유튜브, 웹툰을 자주 봐서 그런지 책 읽기를 낯설어 합니다. 어떻게 해야 책과 친해질 수 있을까요?

책을 읽는 것은 친구를 사귀는 것과 비슷합니다. 처음에는 낯설고 어색하지만 나중에 추억과 공감대를 쌓고 친한 친구가 될 수 있는 것처럼 아이에게도 책과 자주 마주하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아이들을 지도하다 보면 학생들이 이런 말을 자주 합니다.

“선생님, 집에 책은 많은데 읽을 책이 없어요”라고요. 아이들이 자라면서 관심사와 흥미는 시시각각 변해 갑니다. 그에 맞추어 도서관이나 서점 등을 활용하여 많은 책을 접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여기서 중요한 점은 아이들 스스로 책을 고를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스스로 고른 책이어야 아이들이 적극적으로 책을 읽으며 책과 친해진답니다. 그리고 엄마 아빠도 아이 책을 함께 읽고 대화를 나누어 보세요. '이 책 정말 재미있더라. 한번 읽어볼래?'라고 하며 아이에게 책을 추천해 주세요. 엄마 아빠가 읽은 책은 아이에게 소중하게 다가옵니다.

부모가 아이와 함께 책을 읽고 공유하면 아이는 자연스럽게 책과 친해진답니다. 저도 학생들에게 이 방법으로 지도하고 있으며 그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습니다. 적극 추천드립니다.

 

3 / 10
/upload/best/article/202105/thumb/48160-454295-sample.jpg

 

Q 저희 아들은 평소에 책을 많이 읽는 편인데도 독후감이나 독서 기록장을 쓰기 어려워합니다. 왜 그럴까요?

아이들과 함께 책을 읽고 나면 책이 어땠는지 꼭 물어봅니다. 그러면 아이들은 조잘조잘 이야기를 잘합니다. 듣다 보니 재미있어서 그것을 글로 풀어서 써보라고 합니다. 그러면 십중팔구 잘 못하겠다고 합니다. 지금 한 말 그대로 써도 된다고 해도 어렵다고 합니다. 사실 독후감이나 독서 기록장은 책 전체 내용을 아울러서 쓴 하나의 완결된 글이기 때문에 쓰기 쉬운 글의 형식은 아닙니다.

어른들도 서평을 쓸 때 어떤 내용을 쓸지 미리 여러 생각들을 꺼낸 뒤에 완결된 글 한편을 쓰지요. 아이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책을 읽고 나서 어떤 느낌이 들었는지, 주제는 무엇인지, 좋은 문장은 무엇인지, 책에 밑줄도 그어보고 나의 생각을 정리할 수 있는 글을 먼저 쓰게 합니다. 바로 그것이 '독서노트'입니다.

독후감과는 조금 다른 개념이지요. 아이들에게 '독서노트'를 먼저 쓰게 해주세요. 아이들이 훨씬 쉽게 씁니다. 읽은 책이 늘고 독서 노트를 쓴 양이 늘어날수록 완결된 글쓰기가 훨씬 더 수월해질 거예요. 독후감을 쓸 때도 '독서노트'에 쓴 내용 중 가장 쓰고 싶은 내용을 자연스레 엮어서 쓰면 풍성한 내용의 글이 되지요. 사실 책을 읽고 생각을 정리한 '독서노트'만으로도 훌륭하다고 할 수 있어요.  

 

3 / 10
/upload/best/article/202105/thumb/48160-454296-sample.jpg

 

Q 책을 읽은 후 느낌을 물었더니 ‘그냥 다 좋았다’ 거나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합니다. 무엇이 잘못된 것일까요?

책은 필연적으로 써야만 정리가 됩니다. 독일 심리학자 에빙하우스의 말에 따르면 학습한 후에 절반은 1시간이 지나면 잊어버리고, 하루만 지나면 70%를 망각한다고 합니다. 열심히 책을 읽어도 하루가 지나면 무슨 내용이었지 하며 생각이 잘 나지 않는 것이 당연한 일이라는 겁니다. 그래서 기록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한 번 읽고 끝나기 쉬운 독서에 쓰기를 곁들이면 머릿속을 정리할 수 있어요.

독서를 하면서 생긴 복잡한 생각들을 밖으로 꺼내고, 정리하는 활동을 통해 아는 부분은 더 확실히 하고, 모르는 부분은 따로 보충할 수 있는 거죠. 따라서 책을 읽으면서 내가 생각하는 명문장, 핵심 주제, 문득 드는 생각들을 플래그에 표시하면서 읽고 그 내용을 독서노트에 정리해 보세요. 저희 반 아이들도 처음 읽을 때는 별생각 없었는데 독서노트를 쓰면서 새롭게 알게 된 부분이 많았다고 이야기합니다.

책을 읽기만 하는 것보다 시간은 많이 들지만 그만큼 남는 것이 많은 독서법이지요. 독서노트를 쓰면서 한 번 더 내용을 곱씹다 보면 자신의 감상을 보다 섬세하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  

 

3 / 10
/upload/best/article/202105/thumb/48160-454297-sample.jpg

 

Q 책을 깊게 읽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2019년부터 시행된 2015 개정 교육과정에는 ‘한 학기 한 권 읽기’가 도입되어 있습니다. 이는 국어 수업 시간에 글의 일부가 아닌 책 한 권을 온전히 읽고 친구들과 자유롭게 생각을 나눈 뒤 배운 내용을 정리해 쓰고 발표하는 수업입니다. 초등학교 3학년부터 고등학생까지 약 10년간 계속 되기 때문에 책을 깊게 읽는 연습이 필요합니다.

책을 읽기 전에 아이와 함께 책의 표지를 보고 어떤 내용일 것 같은지. 첫인상이 어떤지 이야기해보세요. 그리고 책을 읽으면서 저자가 말하고자 하는 점이 무엇인지. 줄거리가 무엇인지,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 등은 무엇인지 스스로 질문하면서 읽는 거예요. 그러려면 아이들이 생각하면서 읽어야 하기 때문에 책 한 권을 읽더라도 깊게 읽게 됩니다. 현재 학교에서 하는 ‘한 학기 한 권 읽기’와 일맥상통하는 부분이죠. 아울러 책을 읽을 때 질문, 인용 글귀와 느낌 기록, 요약, 적용 실천 등을 독서노트에 정리하는 습관을 들이면 아이들의 독서 능력과 더불어 학습능력 또한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 

Adviser is 이은정

Adviser is 이은정

13년 차 초등 교사이자 두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이다. 교단에서 아이들에게 책과 가까워질 수 있도록 지도하고, 다양한 강연 및 기고 활동을 하고 있다. 저서로는 <초등 독서 노트의 힘>이 있다. 인스타그램(@starlight21210)을 운영하며 독서 노트 작성과 관련된 팁, 그밖에 아이들 독서 교육에 도움 될 만한 다양한 책을 소개하고 있다.  

아이가 책은 많이 읽는 것 같은데 독후감을 잘 쓰지 못한다면, 아이가 책을 이해하는 능력이 떨어진다면 어떻게 도와줘야 할까? 아이의 독서 교육법에 대해 현직 초등학교 교사이자 책 <초등 독서 노트의 힘> 저자 이은정이 조언해 주었다.

Credit Info

에디터
유미지
도움말
이은정
사진
unsplash.com, 게티이미지뱅크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