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FUN

아이랑 공원가면 마냥 걷기만 하나요?

드넓은 초록의 자연, 광활하게 펼쳐진 하늘, 빼곡히 들어찬 곳곳의 나무들. 공원은 현대인의 숨통을 트여주는 힐링의 공간이다. 하지만 마냥 산책만 한다면 아이들에게는 마냥 지루한 곳이 될 수도 있다. 이럴 땐 아이들에게 공원에서 재미있게 노는 방법을 알려주자. 아이와 자연이 친해지는 공원에서 노는 방법 7가지.

공원이 즐거워지는 키즈 아트 미션 7가지

오색 나뭇잎 컬렉션 만들기

자연 속에는 다양한 색깔이 숨겨져 있다. 그리고 아이의 눈은 어른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창의적이다. 자연 속에서 아이들의 눈이 자유로울 수 있도록 다양한 색깔의 나뭇잎으로 컬렉션 미션을 주자. 아이들은 계절과 날씨에 따라서 나뭇잎의 색이 변하는 것도 자연스럽게 알게 된다. 단, 이때 ‘빨주노초파남보’가 아닌 아이들이 하고 싶은 대로 내버려 두는 게 가장 좋다. 이때 부모는 “나뭇잎을 꺾으면 나무가 슬퍼하니까 땅에 떨어져 있는 나뭇잎만 가져오기로 약속하자” 정도의 약속만 받아내면 된다.

요정이 사는 나무집 찾기

이번 미션은 나무 속에 뚫린 구멍을 찾아내는 것이다. 아이들의 동화책에서 본 다람쥐는 나무 속에 산다. 가끔은 숲의 요정이 나무 속에 산다는 얘기도 있다. 아이와 동화 속 이야기를 나누며 나무에 있는 재미있는 옹이와 구멍을 찾아보면 아이와 만들어가는 이야기는 더 흥미로워질 것이다.
 

눈을 감고 손으로 흙 만지기

아이가 놀이터에서 손으로 흙을 만질 때 어른들은 종종 “더러운 흙이야, 만지지 마.”라며 다그치곤 한다. 그리고 바로 물티슈로 흙을 닦아주며 청결을 유지한다. 하지만 이러한 부모의 행동은 아이의 호기심을 억제하는 행동이다. 공원이나 숲에 나갔다면, 오히려 부모가 나서서 “이건 흙이야, 같이 한 번 만져볼까?”라며 적극적으로 행동한다면 아이의 마음은 자연을 향해 열릴 것이다.  

/upload/best/article/202103/thumb/47580-446950-sample.jpg

10초간 나뭇잎 바라보기

‘미션’이라고 해서 꼭 무언가를 행동으로 옮기거나 만들 필요는 없다. 하나의 대상을 오랫동안 바라보는 것 그 자체만으로 아이들의 상상력과 호기심은 상승하기 때문이다. 특히 나뭇잎의 모양은 다양하고 불규칙하게 뻗어 있다. 아이들은 나뭇잎 줄기를 따라가며 ‘왜 이렇게 생겼을까’ 궁금해하며 생각을 키운다. 이때 부모가 줄기를 가리키며 ‘영양분이 돌아다니는 길’이라고 설명해주면 아이는 자연의 생명력까지 배울 수 있다.  

/upload/best/article/202103/thumb/47580-446951-sample.jpg

‘ OO 닮은 거‘ 찾아오기

이 세상에는 수많은 나무가 있고, 나무마다 잎 모양이 다르다. 모양이 닮은 것과 다른 것, 가장 비슷한 것을 찾는 미션을 주면 아이들은 적극적으로 열심히 숲을 누빌 것이다. 동그란 것, 네모난 것, 세모난 것, 동물을 닮은 것, 사람을 닮은 것 등 부모가 미션을 정확하게 알려주는 것이 좋다. 무심코 걸어가던 산책길의 나무 한 그루도 자세히 관찰하는 눈을 갖게 되며, 하늘 위 구름을 보면서 “엄마, 저 구름 늑대 같지 않아요?” 라고 말하는 일이 많아질 것이다.  

/upload/best/article/202103/thumb/47580-446952-sample.jpg

구멍 난 나뭇잎 사이로 하늘 바라보기

‘구멍 난 나뭇잎’은 아이들에게 자연의 생태를 알려줄 수 있는 작지만 재미있는 관찰물이다. 애벌레가 제멋대로 파먹은 모양으로 애벌레의 마음을 속삭여주면 아이의 상상력은 동화보다 더 재미있는 이야기가 만들어질 것이다. 나뭇잎을 하늘을 향해 뻗으면 더 재미있게 나뭇잎을 관찰할 수 있다. 그 사이에 비춰진 아름다운 하늘도 볼 수 있고!  

/upload/best/article/202103/thumb/47580-446953-sample.jpg

나뭇잎 따라서 그리기

아이들은 공원에 가면 손에 나뭇가지를 쥐고 다니거나 나뭇잎을 모은다. 그리고 꼭 집으로 가져가고 싶어한다. 차라리 이럴 땐 아이가 가지고 온 나뭇잎을 종이에 예쁘게 그려보면 어떨까? “빨리 가자”고 서두르지 않고 벤치에 앉아 “우리 여기서 이 그림을 그려볼까?” 라고 말하는 것이다. 조금만 시간을 투자하면 놀이를 예술영역으로 자연스럽게 이어갈 수 있다. 아이와의 산책길에 작은 종이와 펜 하나만 챙겨볼 것.

드넓은 초록의 자연, 광활하게 펼쳐진 하늘, 빼곡히 들어찬 곳곳의 나무들. 공원은 현대인의 숨통을 트여주는 힐링의 공간이다. 하지만 마냥 산책만 한다면 아이들에게는 마냥 지루한 곳이 될 수도 있다. 이럴 땐 아이들에게 공원에서 재미있게 노는 방법을 알려주자. 아이와 자연이 친해지는 공원에서 노는 방법 7가지.

Credit Info

에디터
송다얼
사진
pixabay.com, unsplash.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