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EDUCATION

[전문가 Q&A] 영어 그림책, 어떻게 선택해야 할까요?

아이에게 영어 그림책을 보여주고 싶지만 어떤 책을 사야 할지,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감이 오지 않는 엄마아빠들이 있다. 이들을 위해 <효린파파와 함께 하는 참 쉬운, 엄마표 영어> 저자 성기홍이 조언해주었다.

2021-02-18

3 / 10
/upload/best/article/202102/thumb/47340-443922-sample.jpg

©stephenandrews

©stephenandrews

Q 만 2세 아이를 둔 엄마입니다. 영상으로 영어를 조금씩 들려주고 있는데요. 아직 미디어에 노출하기엔 아이가 어리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림책을 보여주려고 합니다. 그림책으로 영어를 교육하면 좋은 이유는 무엇인가요?
A 아이와 함께 즐길 수 있는 대표적인 영어 노출 수단이 영상과 영어 책입니다. 그중 그림책은 다양한 소재와 이야기를 담고 있으며 표현도 무궁무진하기 때문에 아이의 영어 습득에 매우 큰 영향을 줍니다. 글이 이미 쓰여 있기 때문에 엄마아빠가 스스로 생각해서 영어로 말해야 하는 부담감도 덜 수 있고요. 영어 그림책의 가장 큰 장점은 처음 보고 듣는 영어 표현이라도 그림을 통해서 무슨 뜻인지 알 수 있다는 데 있어요. 그림이 있어서 덜 지루하고 흥미를 유발해 지속적으로 책을 읽으며 교육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입니다.  

3 / 10
/upload/best/article/202102/thumb/47340-443923-sample.jpg

©@kelli_mcclintock

©@kelli_mcclintock

Q 3세, 5세 형제를 둔 엄마입니다. 아이들이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서 책을 많이 사주고 있는데요. 아이들에게 영어 전집을 사줘도 될까요?
A 영어 전집은 학습을 목표로 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영어 표현이 원서에 비해 풍성하지 않은 편이에요. 반면 영어권 국가 현지에서 출판된 원서는 아이의 독서와 즐거움을 위해 제작된 책이라 영어권 국가에서 사용하는 풍부한 표현들이 많이 반영되어 있죠. 그래서 저는 전집보다 아이의 취향과 수준에 맞게 여러 가지 영어 원서 단행본을 사는 것을 추천합니다. 또 아이의 수준과 관심사에 맞게 책을 골랐다 해도 실제로 아이에게 읽어 주었을 때 아이가 좋아하지 않을 수도 있거든요. 그래서 책을 여러 권 준비하시는 게 좋습니다. 글의 양과 어휘 수준을 고려했을 때 3세라면 ‘All the World’, 4세라면 2020년 칼데곳 상을 수상한 ‘Bear Came Along’, 5세 이상이라면 ‘The Great Dog Bottom Swap’를 추천드려요. 

3 / 10
/upload/best/article/202102/thumb/47340-443924-sample.jpg

©@benofthenorth

©@benofthenorth

Q 제가 발음에 자신이 없는데 영알못 엄마아빠가 영어 책을 읽어줘도 될까요? 아이들이 제 정직한 발음을 따라 하게 될까 걱정입니다.
A 영어책을 아이에게 읽어주는 것은 부모에게도 부담일 수 있을 거예요. 발음 때문에 걱정하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원어민처럼 말할 수 있는 부모는 많지 않을 거예요. 그러니 발음에 대한 기준을 조금 낮추고 최대한 자신감 있게 읽어주도록 하세요. 비록 영어가 서툴러 어설프게 읽어주어도 문제될 것은 없습니다. 왜냐하면 아이가 부모의 발음을 따라가기보단 영어 영상과 영어책 음원과 같은 매체에서 듣는 영어 소리의 양이 부모의 발음의 양보다 월등히 많기 때문에 부모의 발음의 영향은 미미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아이는 부모가 책을 읽어준 다는 사실만으로도 기쁨을 느낄 테니까요. 책을 읽을 때 무미건조하게 읽기보다는 강약을 주고 글의 분위기에 적절한 톤으로 실감 나게 읽어주세요. 책을 읽기 전에 그림을 먼저 살펴보면서 아이의 흥미를 이끌어 내는 것도 영어 그림책에 관심을 갖도록 하는 좋은 방법이 될 겁니다.

Adviser is 성기홍

Adviser is 성기홍

10년차 고등학교 영어 교사이자 엄마표 영어 전문가로 활동 중이다. 아이가 22개월일 때부터 영어로 의사소통하고 일상 대화, 훈육, 독서 등 모든 것을 영어로 했으며 2019년, 이 모든 과정을 담은 책 <효린파파와 함께 하는 참 쉬운, 엄마표 영어>를 출간했다. 현재 유튜브 채널 ‘효린파파’ 및 인스타그램(@hyorin_papa2), 네이버 카페 등을 운영하며 영어로 힘들어 하는 엄마아빠들에게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아이에게 영어 그림책을 보여주고 싶지만 어떤 책을 사야 할지,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감이 오지 않는 엄마아빠들이 있다. 이들을 위해 <효린파파와 함께 하는 참 쉬운, 엄마표 영어> 저자 성기홍이 조언해주었다.

Credit Info

에디터
유미지
도움말
<효린파파와 함께 하는 참 쉬운, 엄마표 영어> 저자 성기홍
사진
unspla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