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LIFE

신용점수, 아는 만큼 올릴 수 있습니다

신용등급제 폐지! 신용점수제는 뭐가 다를까?

3 / 10
/upload/best/article/202102/thumb/47270-443063-sample.jpg

 

근소한 차이로 낮은 등급을 받아 금융서비스를 이용하는 데에 불편함을 겪었던 분들 주목! 2021년부터 신용 평가 체계가 등급제(1~10등급)에서 점수제(1~1000점)으로 전환되면서 문턱 효과가 사라진다고 합니다. 이에 따라 개인신용평가회사인 나이스평가정보와 코리아크레딧뷰로도 새로운 신용평가 모델을 개발해 적용하기 시작했다는데요. 어떤 점이 달라졌을까요?

 

점수제로 바뀌는 이유

기존에는 신용점수가 신용등급 구간 내 상위에 있는 경우, 해당 등급보다 높은 등급과 신용도가 유사함에도 여러 금융서비스에서 불리한 구조였어요. 예를 들어 664점으로 7등급(주의)을 받은 사람과 665점으로 6등급(일반)을 받은 사람 간에 점수 차는 단 1점이지만, 등급이 달라 664점을 받은 사람은 대출 심사에서 불이익을 받는 등의 사례가 발생했던 거죠. 앞으로 개인신용평가회사는 신용등급을 별도로 산정하지 않고 개인신용점수만 산정해, 금융소비자의 금융거래 불이익을 최소화할 수 있을 전망입니다.

 

달라지는 개인신용평가제도

(1) 신용점수
그동안은 상환이력, 부채수준, 신용거래기간, 신용거래형태 등의 신용정보를 활용해 평가해왔습니다.

 

· 상환이력 : 채무의 적시상환 여부 및 그 이력에 관한 정보로 5영업일 10만 원 이상 연체를 지속하는 경우부터 평가에 활용

· 부채수준 : 현재 보유한 채무의 수준으로 대출, 카드의 부채 개설 및 상환이력·실적 등을 활용

· 신용거래기간 : 대출·카드의 개설 이력을 기준으로 산정하며 오랫동안 정상적인 금융거래 경험을 쌓았을 경우 일반적인 리스크 수준이 낮게 나타나 신용평가에 긍정적으로 활용

· 신용거래형태 : 대출의 형태(업권/상품/금리 수준) 및 카드 이용 형태 등을 고려하여 거래 형태별 리스크 수준에 따라 자동화하여 평가에 활용 · 비금융 : 국민연금, 건강보험, 통신비 납부 등 비금융 형태의 성실상환정보를 신용평가에 가점요인으로 활용

*출처 : KCB(올크레딧) 개인신용평점 주요평가부문

 

여기에 추가되는 항목이 있습니다. 바로 비금융 항목! 국민연금, 건강보험, 통신비 납부 등 비금융 형태의 성실상환정보를 신용평가에 가점요인으로 활용하기로 했어요. 더불어 신용거래형태 항목도 눈여겨보면 좋은데요. 반영 비중이 대폭 확대됐거든요(KCB 33%→38%, 나이스 25.8%→29.7%)! 앞으론 신용카드뿐 아니라 체크카드 소비패턴도 신용점수에 반영된다고 하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2) 상위누적구성비와 장기연체가능성
올해부터는 신용점수 외에 두 가지 지표가 추가로 사용됩니다. 상위누적구성비(%)와 장기연체가능성(%)이 그 주인공인데요. 상위누적구성비는 전국민 대비 백분위 순위로, 0에 가까울수록 좋은 신용도고요. 장기연체가능성은 동일 점수를 받은 1000명이 대출을 진행할 때, 앞으로 1년 안에 90일 장기연체가 예상되는 인원의 숫자를 나타내는 통계적 지표를 말합니다. 장기연체가능성은 숫자가 작을수록 좋은 신용도입니다.

 

신용점수 높이는 방법

각종 요금이나 대출금 등을 연체하지 않는 게 중요하다는 점은 기존의 등급제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다만 연체금을 다 갚았다고 해서 바로 신용점수가 오르는 게 아니라, 신용점수 회복까지 짧게는 3개월에서 길게는 3년까지 걸린다고 해요. 그러니 되도록 연체를 하지 않는 것이 좋고, 만약 연체금이 있다면 오래된 순으로 상환하시기 바랍니다. 또한 각종 공과금을 6개월 이상 냈을 경우, 납부 실적을 개인신용평가회사에 제출하면 신용점수에 가산점을 받을 수 있는데요. 카카오뱅크, 뱅크샐러드 등 핀테크 앱을 통해 통신비 성실 납부 내역 등을 제출하면 간편합니다.

 

 

 

Credit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