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임신/출산

임신부의 가장 큰 고민

튼살 예방법

임신부의 가장 큰 고민 중 하나는 바로 튼살. 한 번 생기면 좀처럼 사라지지 않는 만큼 미리부터 관리하는 게 중요하다. 특히 찬바람이 부는 겨울철에는 피부가 건조해 튼살이 생기기 쉬우므로 더욱 신경 써야 한다.

3 / 10
/upload/best/article/202002/thumb/44224-403554-sample.jpg

 


튼살은 임신부의 80~90%가 겪는 흔한 증상으로, 임신 중기인 5개월 무렵부터 조금씩 나타나기 시작해 7개월 전후에 심해지는 게 일반적이다. 피부가 움푹 들어간 상태로 선이 죽죽 그어진 것 같은 양상을 보이는 게 특징. 초기에는 붉은빛을 띠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점차 흰색으로 바뀌고 표면도 매끄러워지는데, 한 번 생기면 잘 없어지지 않을뿐더러 치료도 쉽지 않아 평소에 꾸준히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튼살, 왜 생기는 걸까?

튼살은 전문 용어로 ‘팽창선조(striae distensae)’라고도 한다. 일종의 피부 흉터로 피부의 유연성이 떨어지는 복부, 가슴, 엉덩이, 겨드랑이 등에 주로 나타난다. 튼살이 발생하는 원인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갑작스러운 체중 증가다. 임신을 하고 배가 불러오기 시작하면 체중이 빠른 속도로 증가하는데, 이때 피부가 유연하게 늘어나지 못하면 피부 진피층의 콜라겐 섬유와 탄력 섬유 간의 그물 모양 구조인 망간이 파괴되어 띠 모양의 병변이 생기는 것. 또 다른 원인은 임신 중 호르몬의 변화다. 임신 중에는 살이 찌면서 부신피질 호르몬이 분비되는데, 이로 인해 콜라겐이 변성되고 피부가 민감해져 튼살이 생기기 쉽다. 특히 체중 증가가 일어나는 기간이 짧을수록 발생 확률이 높아지는데, 사춘기에 살이 트는 것 또한 이 같은 이유. 체중 증가 폭이 크지 않음에도 튼살이 생기는 경우도 있는데 이는 피부의 탄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피부의 유연성은 개인차가 크지만 일반적으로 가족 중 튼살을 경험한 사람이 있거나 사춘기에 살이 튼 적이 있다면 임신 중에 체중 변화가 크지 않아도 튼살이 나타날 확률이 높다.
 

실패 없는 튼살 예방법 3

관리를 꾸준히 해도 심한 튼살이 나타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아무 관리를 하지 않았는데도 매끈한 피부를 유지하는 사람도 더러 있다. 이 때문에 임신부들 사이에서는 ‘생길 사람은 뭘 해도 생긴다’는 웃픈(!) 이야기가 공유되기도 한다. 그러나 피부의 탄력과 유연성이 튼살이 생기는 데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꾸준히 보습제를 발라주면 어느 정도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 튼살 관리는 배가 조금씩 불러오기 시작하는 무렵부터 시작해 출산 후 몸이 회복될 때까지는 지속하는 것이 좋다.
 

/upload/best/article/202002/thumb/44224-403575-sample.jpg

1 적정 체중 유지가 포인트

체중 증가로 인한 피부 팽창이 튼살의 주요 원인인 만큼 임신 중 체중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과도한 체중 증가는 튼살뿐 아니라 태아의 정상적인 발육과 성장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고 당뇨, 고혈압, 임신중독증 등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적당한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균형 잡힌 식사를 하면서 스트레칭, 요가, 수영 등 유산소운동을 병행하면 체중 관리에 도움이 된다.
 

/upload/best/article/202002/thumb/44224-403557-sample.jpg

2 보습제는 수시로

임신부는 체내 호르몬의 변화로 피부가 예민해져 트러블을 겪기 쉽다. 게다가 건조한 피부는 이를 더욱 악화시키므로 보습 관리는 선택이 아닌 필수다. 또한 임신 중에는 몸무게가 증가하다 보니 피부 표면이 늘어나면서 수분 손실이 많아지고 탄력성이 저하되므로 보습제를 발라 피부 유연성을 높이는 것도 중요하다. 보습제는 바른 후 8시간이 지나면 효과가 절반 이하로 떨어지니 수시로 덧발라줄 것. 시판 중인 튼살 크림이나 오일 등 제품은 피부에 자극을 주는 성분을 배제해 임신부가 사용해도 안전하고, 강력한 보습 및 탄력 성분을 함유해 피부를 탄력적으로 가꿀 수 있다.
 

3 마사지는 매일 꾸준히

마사지는 신진대사를 촉진하고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함으로써 노폐물 배출을 돕는다. 샤워 후 보습 제품이나 오일 등을 바르고 복부, 엉덩이, 허벅지, 팔뚝 등 튼살이 생기기 쉬운 부위 위주로 부드럽게 마사지할 것. 하루 2회 이상 10분씩 꾸준히 하면 피부 탄력 증가에 도움이 된다. 복부는 배꼽을 중심으로 원을 그리듯 마사지하고, 허벅지와 종아리는 아래쪽부터 위쪽으로 쓸어 올리되 부종이 생기지 않도록 수시로 주물러줄 것. 가슴은 바깥쪽에서 안쪽으로, 밑가슴에서 윗가슴으로 끌어당기듯 마사지하는 것이 좋다.
 

plus tip
튼살 치료는 불가능할까?

/upload/best/article/202002/thumb/44224-403558-sample.jpg

튼살 치료에 가장 중요한 것은 치료 시기다. 되도록 빨리 시작하는 게 좋은데 붉은빛이 도는 초기 단계에서 비교적 치료 성공률이 높기 때문. 혈관 레이저 시술로 색조 변화를 유도하고 비타민A 유도체인 트레티노인 연고를 바르면 개선 효과를 볼 수 있다. 시간이 지나 튼살이 흰색으로 변한 경우에는 피부 진피층의 콜라겐 섬유세포를 자극해 살이 차오르게 하는 프락셔널 계열 레이저로 시술을 받기도 한다. 레이저 치료는 수개월 이상 지속해야 효과를 볼 수 있으며, 산후 1~2개월 뒤부터 가능하다. 그러나 시술 비용이 저렴하지 않으니 가급적 튼살이 생기지 않도록 미리 관리하는 것이 좋다.

임신부의 가장 큰 고민 중 하나는 바로 튼살. 한 번 생기면 좀처럼 사라지지 않는 만큼 미리부터 관리하는 게 중요하다. 특히 찬바람이 부는 겨울철에는 피부가 건조해 튼살이 생기기 쉬우므로 더욱 신경 써야 한다.

Credit Info

Best Baby 구독 신청

디지털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