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임신/출산

30대 예비 엄마를 위한 궁금증

요즘 흔한 고령 임신, 주의해야 할 점

On October 16, 2019

결혼과 출산 연령이 점점 높아지면서 고령 임신부가 늘고 있다. 고령 임신 중이거나 임신을 계획하는 30대 엄마들에게 유용한 궁금증을 풀었다.

3 / 10
/upload/best/article/201910/thumb/43045-388236-sample.jpg

 

 


급증하는 고령 임신, 무엇이 문제?
최근 초혼이 늦어지는 추세인데다 신혼을 즐기고 싶어 임신을 미루는 경우가 많다. 또한 엄마의 직장생활로 인해 혹은 늦둥이나 다산 출산 등 여러 가지 이유로 고령 임신부의 비율이 늘어나고 있다. 의학이 발달하고 체력이 좋아지면서 마흔 살에도 건강하게 자연분만 하는 엄마들이 늘고 있지만, 고령 임신은 임신부터 출산까지 모든 것이 조심스러운 게 사실이다. 특히 고령 임신부들은 임신의 기쁨도 잠시, 병원에서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기형아 등 여러 검사를 권유받으면 엄마의 나이로 인해 뱃속 아기에게 문제가 생기는 것은 아닌지 불안에 떨게 된다. 하지만 이는 임신부의 나이가 많으면 여러 가지 위험 상황에 더 많이 노출되기 때문에 권유하는 것이므로 무턱대고 걱정할 필요는 없다. 산전 관리만 잘한다면 고령 임신부라도 충분히 안전한 출산이 가능하다.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산부인과학회는 초산 여부와 관계없이 만 35세 이상을 고령 임신부로 분류한다. 평균수명이 늘어나고 결혼 연령이 점차 늦어지면서 고령 임신의 기준을 다시 세워야 한다는 의견도 있지만, 만 35세가 넘어서 임신한 경우 건강에 더욱 신경써야 한다는 의견이 대세. 우리나라도 초혼이 늦어지고 여성들의 사회 진출이 늘어나면서 30대 임신부의 비율이 급속히 늘고 있다. 최근 20년 동안 고령 임신의 비율이 5배 이상 증가했으며, 최근 들어 초산의 평균 연령이 30대로 접어들기도 했다. 그중 2010년에는 전체 출산의 17%가 고령 임신이었다. 여성이 나이가 많은 경우 가장 큰 문제는 임신율의 감소. 30세 이하는 결혼 1년 이내에 74%의 임신율을 보이는 반면, 31~35세는 62%, 35세 이후로는 54%로 현격하게 낮아진다. 임신율이 감소하는 주된 원인은 난자의 양이 줄어들고 난소의 기능 저하로 질이 떨어졌기 때문. 35세 이후 자궁 착상률은 30세 이전 여성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며, 유산율은 4배 이상으로 나타났다. 체외 수정으로 난자와 정자를 결합하는 시험관 아기에서도 난자의 질은 매우 중요한데, 고령 임신의 경우 수정 자체가 잘 안되거나 유산의 위험이 올라간다.

 

3 / 10
/upload/best/article/201910/thumb/43045-388237-sample.jpg

 

 

 

엄마는 물론 아빠의 건강도 함께 체크할 것
동안 외모를 자랑하고 젊은 라이프스타일을 유지하는 것과 엄마 아빠의 신체나이와는 별개다. 때문에 자신을 젊다고 느끼더라도 아이를 낳기에 생물학적으로 쉽지 않은 상황일 수 있다. 고령 임신은 초산과 경산을 가리지 않고 만 35세가 넘은 경우는 모두 해당된다. 큰아이를 쉽게 임신하고 출산하여 특별한 걱정 없이 둘째 임신을 기다리다 고령 임신으로 고생하는 부부가 의외로 많은 것도 이런 이유. 나이가 들면서 발병률이 높아지는 자궁근종, 자궁내막증, 골반유착, 자궁내막용종 등도 임신을 방해하는 요소다.
보통 정상적인 부부생활을 하는데도 1년 이상 아이가 생기지 않는다면 산부인과에서 난임 및 불임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하지만 35세 이상이면서 자궁근종, 자궁내막증 등의 질환이 있는 엄마라면 6개월 정도 노력해본 다음 병원에서 임신 계획을 의논할 필요가 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기다리다보면 그 사이에 난소의 기능이 더 떨어져 임신 가능성이 더 낮아질 수 있기 때문.
여성은 평생 동안 사용할 난자를 가지고 태어나기 때문에 임신 및 출산에 따른 위험 요소를 따질 때 대개 엄마의 나이를 먼저 체크한다. 반면에 정자는 계속해서 만들어지므로 아빠의 나이는 크게 중요하지 않은 것으로 여긴다.
하지만 정자는 사정하기 약 3개월 전에 만들어지며 남성도 35세부터는 정액의 양도 감소하기 시작한다. 엄마와 마찬가지로 나이 든 아빠의 정자 상태도 이전보다 나빠진다는 의미. 운동성이 현저하게 떨어져 난자까지 도달하지 못할 확률도 높아진다. 즉, 엄마뿐 아니라 고령 아빠도 생식 능력이 떨어진다는 것.
따라서 건강한 아이를 얻으려면 엄마와 아빠 모두 노력을 해야 한다. 임신을 계획한다면 최소 3개월 이전부터는 정자의 건강을 위해 흡연, 음주, 스트레스 등을 피하고, 정자를 산화성 스트레스로부터 보호하는 아연이나 엽산, 비타민 C·E 등을 임신 전부터 복용하여 건강한 정자를 만들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준비가 안 된 상태에서는 효과적으로 피임하는 것이 건강한 임신을 위한 요령이다.

 


 

고령 임신의 첫걸음, 건강한 난자
고령 임신의 경우 임신율이 떨어지긴 하지만 임신 자체가 안 된다기보다 임신이 되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고, 임신을 위한 세심한 건강관리가 더 필요하다는 의미다. 임신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건강한 난자를 확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여성은 태어날 때 약 200만 개의 성숙하지 않은 난자를 지닌 상태로, 초경을 할 즈음이면 4만여 개의 난자만 남게 된다. 여성의 가임 기간은 30년 정도로 한 달에 한 번씩 400~500개의 난자가 배란되고, 난소에서 자궁과 질의 세포를 자극하는 에스트로겐 호르몬을 더 이상 분비하지 않으면 폐경을 하게 된다. 폐경이 되는 순간 난자는 하나도 남지 않는 것.
30대 중반이 되면 수정된 배아에 염색체 문제가 생길 확률이 높아지는데, 이러한 문제로 수정된 난자의 자궁 착상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지지 않을 확률이 높다. 임신 초기에 유산 위험이 높아지는 것도 이러한 이유에서다. 또한 난소가 노화되거나 조기폐경이 될 경우 불임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생리주기가 26일 이하이거나 주기가 짧아지고 있다면 난소 기능이 저하된 것은 아닌지 검진을 받아볼 것.
아직까지 난소의 노화를 예방하는 뚜렷한 방법은 없지만 그렇다고 무턱대고 걱정할 필요는 없다. 젊은 여성들보다 임신이 까다로울 뿐 계획 임신을 준비하고 임신 및 출산까지 정기검진, 식생활, 생활습관, 운동 등을 신경써 관리하면 건강한 아이를 안전하고 행복하게 출산할 수 있다.

3 / 10
/upload/best/article/201910/thumb/43045-388238-sample.jpg

 

 

 

1. 철저한 건강관리로 건강한 임신 준비하기
평소 규칙적인 운동과 건강한 생활습관으로 젊은 신체나이를 유지하면 임신율이 높아진다. 첫아이를 낳은 뒤 몸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상태에서 고령 임신을 계획 중이라면 건강관리가 우선이다. 가장 먼저 체중을 재볼 것. 비만이나 과체중은 여성호르몬의 밸런스를 깨뜨려 배란 장애의 원인이 되고, 임신 가능성 저하 및 유산율을 높인다. 그러니 유산소운동으로 적정 체중을 유지하도록 하자. 건강한 난소를 위해 가벼운 조깅이나 요가 같은 살짝 땀이 날 정도의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특히 나이가 들수록 자궁이나 난소의 혈액순환이 감소하는데, 요가나 스트레칭 등은 잘 쓰지 않는 근육과 관절 범위를 넓히면서 혈액순환을 촉진하여 난자의 건강에 도움을 준다. 생식기관을 튼튼하게 해주는 요가 동작을 자주 반복하는 것도 좋다. 맵고 짠 음식과 인스턴트를 즐기는 식습관은 비만과 고혈압, 임신중독증의 위험을 높이므로 저염 식단 위주로 건강식을 챙기도록 한다.

2. 임신 계획 3개월 전부터 엽산 복용하기
고령 임신의 경우 기형아 출산 위험이 2배 정도 높다. 엽산은 태아의 신경관 결손증을 예방하는 데 도움을 주며 기형아 발생 감소에 효과적인 영양분으로 임신 3개월 전부터 최소 임신 12주까지 하루 400㎍씩 복용하는 것이 좋다. 엽산은 녹색 채소, 양배추, 버섯, 콩, 호두, 간 등에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는데 음식으로 꾸준한 섭취가 어려울 수 있으니 엽산제 또는 엽산 함량이 높은 가임기 여성을 위한 영양제를 복용하는 것이 좋다.

3. 산전 검사 후 계획 임신하기
고령 임신을 계획하고 있다면 임신 3개월 전 산전 검사를 통해 건강을 살피는 것이 좋다. 특히 당뇨병이나 고혈압, 자궁의 질병 유무 등을 확인해야 하는데, 이러한 질병은 산후 출혈 및 조산의 원인이 되기도 하므로 발견 시 치료한 후 임신을 준비해야 한다. 임신 전 풍진 예방백신을 맞는 것도 중요하다. 임신 초기에 풍진에 걸리면 기형아를 낳을 수 있기 때문에 면역 항체가 없다면 풍진 예방백신을 맞을 것. 주의할 점은 접종 후 1개월 동안 피임해야 한다. B형간염도 항체 유무를 검사하고 예방접종을 받도록 한다. 분만할 때 혈액이나 모유를 통해 엄마의 B형간염이 아이에게 전염될 수 있기 때문. 또한 빈혈, 성병 유무 확인, 유방암 및 자궁경부암 등을 검사하여 건강한 임신을 준비하도록 한다.

결혼과 출산 연령이 점점 높아지면서 고령 임신부가 늘고 있다. 고령 임신 중이거나 임신을 계획하는 30대 엄마들에게 유용한 궁금증을 풀었다.

Credit Info

Best Baby 구독 신청

디지털 매거진